[닫기]




2ch

니들이 살면서 가장 쇼킹했던 순간
아리가리똥 2018.02.09 조회 1109 댓글 1 추천 0





1.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1:38.62 ID:Bi+UJpUN0
부모의 세크로스를 봐버렸을 때

 


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2:25.97 ID:A/zxP/yW0
게임보이가・・・컬러로!?

 


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2:34.68 ID:rf9QXwGs0
의미도 없이 메뚜기를 밟아죽였을 때

 

※이 스레에는 그로테스크한 표현이 포함되어있습니다.

 

 

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2:42.16 ID:EMhnqwHk0
친구가 눈 앞에서 죽었다

 

1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5:08.03 ID:oHSjO1k5O
>>5
kwsk

 

3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23:27.30 ID:EMhnqwHk0
>>18
전에도 VIP에 썼었지만

초등학교때, 친구들 사이에서 계단의 난간 바깥에 서서 잠깐 양손을 놓는 놀이가 유행했었다.
그 장난이 점점 에스컬레이트해져서, 나중에는 5층이나 6층의 비상계단에서 시도하는 바보가 등장했다.
그 바보중 한명이, 내 친구였다.
그녀석은 나를 꼬셔서, 8층 비상계단에서 항상하던 『담력테스트』를 했다.
『야, 이것좀 봐봐, 좀 보라니까, 졸라 짱이야』 『미친새끼야. 위험하니까 그만해. 아오 난 몰라』

난 보지 않았다.
갑자기, 그녀석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게 되었다. 뒤돌아보니, 계산 바깥쪽에는 아무도 없었다.
계단 밑을 내려다보았을 때 보인 것은, 이제 떠올리고 싶지 않다.

 

 

3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24:46.51 ID:Bi+UJpUN0
>>34
히에에에에에에에에에ㅔㅔㅔㅔㅔ에에에에에ㅔㅔ에에

 


3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27:19.08 ID:NNcJk8R60
으아아아ㅏㅏㅏㅏ아ㅏㅏㅏㅏ아앙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아ㅏㅋ

 

3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28:15.55 ID:QAbz0TIV0
우아아아ㅏ아ㅏㅏㅏㅏㅏ아ㅏㅏㅏㅏㅏ....

 

 

4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31:20.02 ID:oOMeHBSb0
>>34
니가 넘버 원이다・・・

 


9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15:04.83 ID:8VIySGzb0
>>34
설마 이건 코피페겠지www
라고 생각해서 검색해봤는데 하나도 안나옵니다.

orz

 


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3:13.33 ID:vF3Ksp3t0
형이 눈 앞에서 차에 치여 날아갔다

 


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3:32.34 ID:i/RtpJDE0
잘 생각해보니 여동생 따윈 없었다

 


1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3:36.30 ID:QhOy/PGS0
강아지 엉덩이에서 움직이는 소멘이 나왔을 때

 


12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3:54.28 ID:Wj34OMtA0
사원 중에 최근 4년 동안 진급하지 않았던 게 나 뿐이라는 걸 깨달았을 때

 


1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4:07.95 ID:9tchORq+O
휴대폰에 카메라가 달렸을 때

 


1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4:42.20 ID:RA5/TESkO
어렸을 때 차에 치인 거려나
날아가는 순간에 모든 게 슬로우 모션으로 보였다

 

 

1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5:02.10 ID:p8K6xI8i0
911테러의 생중계

 


1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5:06.30 ID:7aNrgy+lO
기계 속에 사람이 말려 들어가서 우적우적 소리가 났을 때

 


2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5:58.75 ID:unr4vW2DO
슈퍼패미콤의 컨트롤러에는 버튼이 6개나 있다고!?

 

2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6:02.90 ID:F16/uST90
기억상실했을 때

 

2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6:37.55 ID:hNBDD/+p0
빌딩 위에서 자살한 사람이 자신의 눈 앞에 떨어졌을 때

 


3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18:31.35 ID:SjRo/cnE0
편의점에서 야한책 읽고 있는데 차가 돌진해왔을 때

 


52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42:06.93 ID:N/N7SsSzO
첫 노상교습중
교관의 목에 껌이 걸려서 사고사했을 뻔 했을 때

 


5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44:40.74 ID:fKv8zdqRO
소비에트 붕괴

그 큰나라가…라는 느낌이었다

 

 

5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45:27.94 ID:GSIaR1ir0
내가 타고 있는 비행기가 추락하는 순간.

 


6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47:02.60 ID:mNMCyAN6O
도내에서 잃어버린 지갑이 홋카이도에서 발견되었을 때
현금이외에는 무사했다

 

 

6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1:14.20 ID:6FVYhIao0
눈 앞에서 부모님이 차에 치였을 때겠군

 

 

64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1:23.96 ID:MTMIjEOR0
화장실에서 오줌을 싸는 도중 바●벌레가 이쪽으로 돌진해왔을 때
아니면
3일간 방에 방치해뒀던 먹다남은 칼로리메이트를 버리려고 했더니 안에서 바●벌레가 튀어나왔을 때

 

 

 

6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1:47.89 ID:Z5UAnh3v0
ㅂㅋ가 나왔나 싶었더니 순간 거대한 거미가 그늘에서 나타나 한순간에 ㅂㅋ를 포획.
잠시 둘둘 말아올리더니 ㅂㅋ를 질질 끌면서 다시 그늘로 데리고 갔다

 


6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2:43.39 ID:rI9xmL0k0

무슨 일이 있었는지 생각해보면 의외로 최고라는건 어렵군…

・공원에서 뒤에서 목을 조르길래 아는 사람인줄 알았더니 전혀 모르는 아저씨였다
・눈 앞에서 취한 아저씨가 차에 치여 공중에서 화려하게 나뒹굴었다
・기독교 집회에 온 아저씨가 길을 물어보길래, 가르쳐줬더니 어느틈엔가 함께 기도하는 상태가 되었다. 성서에 밑줄 그어줬다.

어느게 최고일까…

 


6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5:10.13 ID:Bi+UJpUN0
>>67
너 잘도 지금까지 살아왔구나

 


9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14:16.33 ID:1xJYb8DA0
>>67
인생 즐기고 있구나

 


6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5:32.78 ID:Z5UAnh3v0
아, >>67 보고 생각났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친구의 옆구리를 갑자기 뒤에서 간지럽히고 도망치는 놀이가 유행해서
남자친구라고 생각해서 뒤에서 덥썩! 했더니 슴가가 있었다. 50m달라기 교내 1위를 자랑하는 대쉬로 도망쳤다.

 

7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7:33.05 ID:hNBDD/+p0
>>69
친구가 친구의 바지를 내릴 생각이었는데, 여자아이의 바지를 속옷째로 내려버린걸 떠올렸다www

 

 

70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7:12.28 ID:AMQVbYMnO
친구랑 차로 시골길을 달리는 도중, 버스 정류장이 있길래 쳐다봤더니 할머니가 엉덩이를 다 내놓고 뭔가 하고 있었다w 차 안에서 둘다 벙 쪘었다w

 


72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7:58:24.73 ID:zPRD8hUI0
방 천정에 손바닥 사이즈의 거미가 있었을 때.
우와아악 하고 발 근처를 봤더니,
또 다른 거대한 거미가 걸어다녀서 실신할 뻔 했다.

 

 

7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0:43.21 ID:3GsEX96XO
초등학교 1학년때 동급생의 봉지를 봤을 때

 

 

7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0:54.34 ID:4/0Usd410
할머니가 강에 버려진 비닐봉지를 보고 「귀여운 백조구만」 이라고 손자에게 말했던 순간

 

 

7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1:26.09 ID:C7nqDticO
중학교때, 여자가 옷갈아입는 중인데 모르고 교실에 들어가 버린 친구
충격적이었던 건 여자의 「아우~○○군, 옷갈아입는 중이야///」 같은 귀여운 목소리
친구는 얼짱이었다

 

 


8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5:55.30 ID:BQGEL3G2O
기숙사에서 같은 방 쓰는 놈이 다른 방 새끼랑 아앗

방 바꿔버렸다

 

 


8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8:18.97 ID:BekaWZbS0
눈 앞에서 사람이 죽었다

도 있지만 최고는 입 안에 송충이가 들어간거군

 

 

 

8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8:36.53 ID:rdBACQmbO
차에 치일뻔했을 때
있는 힘껏 점프했더니 차 지붕에 착지

 

 

8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09:20.74 ID:G6AblvUG0
자궁에서 얼굴을 내민 순간

 


103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24:36.96 ID:10zgixmsO
폭죽으로 전쟁하다가 입 안에 처맞아서, 녹색 빛깔을 입에서 뿜어내면서 쓰러졌을 때

 

 

10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33:34.83 ID:zG4oJC/c0
태풍이 왔을 때, 바람이 강한 곳에 가봤는데
내가 작아서 그랬는지 진짜로 하늘을 날았을 때.

진짜 핏기가 싹 가시더라. 끝났을 때는 하아하아・・・ 끝내줬어

 

 

10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41:57.60 ID:QCRYPWJ10
커다란 거미를 파리채로 때렸더니
짓눌린 거미 배 안에서, 아기 거미가 100마리 정도 스물스물 기어나왔을 때

 

117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8:54:14.82 ID:LWGJ8tYtO
차랑 정면충돌했을 때려나
저쪽에서 달려들어와서 난 죽는구나 싶었다

 

 

12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9:05:18.00 ID:QlGaKdE8O
환경활동으로 간 개발도상국에서 3일 밖에 함께 있지 않았던 현지의 여대생에게 고백받았을 때

 

 

125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19:21:53.55 ID:gHMR1JCa0
필사적으로 직업 찾는 나에게 「힘내, 응원할테니까」 라고 말해준
할머니가 얼마전에 「××(내 이름) 같은 쓰레기는…」 이라고 말하고 있는걸 들어버렸을 때


166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20:26:05.15 ID:iA5CEJiN0
월리 gif 사진을 보고있었는데,
큰 소리와 함께 좀비사진으로 바뀌었을 때려나.

 


168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20:42:37.23 ID:v7yncaQa0
닭꼬치 꼬챙이 밟아서 발을 관통했을 때는 정신을 잃었었다

 

 


169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20:44:47.60 ID:vuhWT0LFO
아버지에게서 「손가락 빠졌다」 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손가락이 절단된 사진을 메일로 보내왔을 때

 

171 以下、名無しにかわりましてVIPがお送りします 2010/06/22(火) 20:46:35.25 ID:M8kanGSQ0
>>169
미안하지만 웃어버렸다









아리가리똥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1
아리가리똥 2018.02.09
나는 거미 밟았는데 새끼들 미친듯이 퍼지면서 튀어나올때랑...


새벽에 배에 가스차서 응급실 가서 관장하고 옆으로 누워있는데
옆에 심장마비로 죽은지 3분정도 지난 아주머니가 실려들어와서
전기충격 막 하고 있었을때.


아주머니 눈이랑 우연찮게 마주쳤는데 진짜 바지에 똥 부왁하고 지렸음ㅠ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7575 [2ch] 마루하치 [펌] 1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792 2
7574 [실화] 폐병원[펌] 2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138 2
7573 [실화] 千本鳥居 [천개의 도리이] [펌] <스압주의>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835 0
7572 [실화] 바다에서... [펌]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674 0
7571 [실화] 바람불떄 방파제 가지마라, 군대실화 3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699 1
7570 [실화] 더우니까 무서운 이야기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857 0
7569 [2ch] 으드득 으드득 2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568 1
7568 [2ch] 친척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581 1
7567 팔척귀신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388 0
7566 [기묘한] 이거읽고 따라하지 마세요!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779 1
7565 [기묘한] 흉가 늘봄가든 아시나요?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962 1
7564 [기묘한] 세상에서 가장 복잡한 살인사건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932 0
7563 [단편] 사람이 열리는 나무 노랑노을ᕙ(•̀‸•́‶)ᕗ 760 0
7562 [실화] 비 오는 날의 흉가 노랑노을ᕙ(•̀‸•́‶)ᕗ 871 1
7561 [실화] 자살 성공 아리가리똥 1706 1
7560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4) 아리가리똥 608 1
7559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3) 아리가리똥 523 1
7558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2) 아리가리똥 601 1
7557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 아리가리똥 780 1
[2ch] 니들이 살면서 가장 쇼킹했던 순간 1 아리가리똥 110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