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
아리가리똥 2018.02.09 조회 808 댓글 0 추천 1





회사에서 일하기 싫어서 걍 써재낌...

 

그닥 긴것도 아니고..

 

 

내가 중학교 2학년때 공부를 지지리 안했거든...

 

놀러다니고 춤추러 다니거나 밤새 농구만 하는...

 

건전하게 까진 그런 학생이였는데

 

 

 

엄마가 보다 못해서 학원에 보냈지...

 

그 학원이 컴퓨터학원이였는데 우연치 않게 같은 학년애들이 모여서

 

이른바 속샘학원도 같이 운영하게 된거야..

 

그러면서 선생님 두분을 알았는데

 

 

지금도 한분은 사백님 한분은 사부님이라고 부르고...

 

애들끼리 있으니 정신 없잖아..

 

그런데 이 두분은 잘 조종(?)하시면서 가르치셨어..

 

내가 그 당시 교회를 다녔는데(믿어서 간건 아니고 그냥 사람들과 친하고 뭐 그런 사람때문에 가는 개날라리 신도 ㅋㅋ)

 

띄엄띄엄 다녔어.. 그때가 겨울이였지...

 

 

난 그때 당시 유난히도 손발이 차서 그게 좀 싫었거든..

 

그 당시 좀 피곤하기도 했었고..(겨우 중2가 뭐가 피곤했는지는 모르겠다..)

 

수업시간에 진도가 잘 안나가니깐 사부님이 무서운 이야기 이런걸 해줬단말이야..

 

나도 그런거에 좀 관심이 많았거든..

 

 

그러다 내 손발이 차다는 이야기가 우연치않게 나왔어(이유는 모르겠다..)

 

그러더니 사부님이 손 좀 줘보라하시더라고...

 

그러곤 내 양손을 잡더니 가만히 내 손에 집중해보래...

 

난 그저 시키는데로 했는데

 

사부님 손에서 내 손으로 무언가 흘러드는(?)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

 

 

 

그때 너무 놀랐는데 손을 빼고싶은 마음이 전혀 없고 더 잡고싶은거야;;;

 

그러다 사부님 얼굴을 봤는데 점점 새파래진다고 해야하나;;;?

 

그러다가 손을 놓으셨는데 급피곤해서 다크서클까지 생긴듯한 그런 얼굴이셨어..

 

우리반애들은 순간 당황해서 괜찮으시냐고 했지..

 

나도 놀래서 이게 뭐냐고 했더니 기를 넣어주신거라더라..

 

 

희안하게도 그때부터 손발 찬 증세가 없어졌어..

 

그러다 사부님이 조용히 반 천장 모서리를 처다보라하시더라고...

 

그래서 슬그머니 봤는데 한 어른주먹 세네개? 정도만한 보일락말락한 기름덩이?

 

다시 말해서 꼭 물위에 기름 뜨면 보이는 그런거 있잖아..

 

그게 보이는거야.... 놀래서 그게 뭐냐고 했더니

 

그거라고 하시더라고... 뭐겠어 귀신이지....

 

 

사부님이 자기는 쎈편이라 해입히지 못하고 우리도 갠찮다고 하시더라고..

 

그때부터 구신의 존재를 믿기 시작했어;;;

 

 

 

호응 좋으면 2편 쓸께..

 

옆에 사장님 점심먹고 퍼질러 잔다 ㅋㅋㅋㅋ









아리가리똥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7573 [실화] 千本鳥居 [천개의 도리이] [펌] <스압주의>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878 0
7572 [실화] 바다에서... [펌]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699 0
7571 [실화] 바람불떄 방파제 가지마라, 군대실화 3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753 1
7570 [실화] 더우니까 무서운 이야기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889 0
7569 [2ch] 으드득 으드득 2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595 1
7568 [2ch] 친척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609 1
7567 팔척귀신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406 0
7566 [기묘한] 이거읽고 따라하지 마세요!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805 1
7565 [기묘한] 흉가 늘봄가든 아시나요?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993 1
7564 [기묘한] 세상에서 가장 복잡한 살인사건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959 0
7563 [단편] 사람이 열리는 나무 노랑노을ᕙ(•̀‸•́‶)ᕗ 778 0
7562 [실화] 비 오는 날의 흉가 노랑노을ᕙ(•̀‸•́‶)ᕗ 893 1
7561 [실화] 자살 성공 아리가리똥 1749 1
7560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4) 아리가리똥 624 1
7559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3) 아리가리똥 537 1
7558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2) 아리가리똥 620 1
[실화] 별거 아닌 개인 경험담. 아리가리똥 808 1
7556 [2ch] 니들이 살면서 가장 쇼킹했던 순간 1 아리가리똥 1135 0
7555 [2ch] 백물어 아리가리똥 699 0
7554 [실화] 김중사이야기 3 아리가리똥 143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