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dit

어둠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2018.03.13 조회 401 댓글 0 추천 1






매일밤, 난 마지막으로 내방에 올라가지.

왜냐면 집의 불들을좀 꺼야하거든.

우리집엔 내가 꺼야하는 3개의 불이있는데

하나는 거실, 하나는 계단 또 하나는 내 방문 복도.

솔직히 밤되면 무서우니까 빨리끌려고 규칙하나를 정했어.

내가 불을 끄고 뒤돌아 보지않은체 다음 끌 불을 찾는것.

난 방문앞 복도의 불을끌때 가장 긴장되.

왜냐면, 내가 이 공포에서 도망가기전 마지막으로 꺼야하는 불이여서 말이야.

난 항상 마지막 불을끌때 눈을감고, 내방안으로 들어와 문을잠근뒤 눈을뜨지.

오늘 밤도 별다를거 없이, 내가 좋아하는 방송들이 줄줄이 나오게되서 마지막으로 거실에서 나오게됬지.

지금쯤 모두 잠들었을 시간일꺼야.

그래서 난 거실의 불을끄고 계단의 불을 껏어, 매일밤처럼.

근데 지금 실수 한가지를 했어

꺼진 거실을 돌아봤거든..

힐끗하고 쳐다본것 뿐인데.. 내가본건 어둠속에서 검은 형체였어.

 

[레딧] 어둠 (BGM) (사진)

난 눈을 질끈감고선 복도의 불을끄고 내 방으로 들어가자맞 문을 쾅하고 닫았다.

공포로 덜덜떨리는 손가락으로 겨우 문을 잠구고..

내 심장의 폭발할듯 요동쳤지만... 난 이제 안전해.

두눈을 감은채라면.. 안전해....

갑자기 내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에 난 놀라 고개를 돌아 눈 깜빡였다.

나는 눈을.. 감은적이 없었다..

 

[레딧] 어둠 (BGM) (사진)


----

이게 이해하기 좀 난해한대, 해석을 원하는 사람만 보십시오.

 

주인공은 방으로 불을끄고 들어갔을때 눈을 감은적이 없었다, 알고보니 괴물이 이미 불을 다꺼서 어두웠던것

그래서 눈감은줄알고 착각한것.









의젖홍길동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다음 글 숨바꼭질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7640 [Reddit] 사고(思考) 실험 1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759 1
[Reddit] 어둠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401 1
7638 [실화] 숨바꼭질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847 0
7637 [실화] 물귀신 이야기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068 0
7636 [실화] 귀신 붙은 물건에 관한 이야기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015 0
7635 [실화] 선생님이 해줬던 무서운 이야기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973 1
7634 [2ch] 恨갚이...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055 1
7633 [기묘한] 일본에 섬뜩한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2239 1
7632 [실화] 어떤 디시인의 소시오패스 목격담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924 1
7631 [실화] 야간알바하다가 생긴 일..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161 0
7630 [실화] 삽살개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110 1
7629 [실화] 내 후배가 직접 겪은 목숨이 위험할 뻔했던 사건들.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281 0
7628 [실화] 82cook 회원님이 격은 경험담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002 0
7627 [실화] 낚시 카페에 올라왔던 경험담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139 0
7626 [단편] 산장괴담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818 0
7625 [2ch] 이별택시 앙기모찌주는나무 1361 0
7624 [실화] 의사가 본 최악의 자살법 앙기모찌주는나무 6022 1
7623 [2ch] 이거, 줘 앙기모찌주는나무 1084 1
7622 [2ch] 뒤틀린 집 앙기모찌주는나무 937 1
7621 [2ch] 무카사리 앙기모찌주는나무 74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