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dit

나를 잊지마요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2018.03.13 조회 707 댓글 1 추천 1





" 당신은.. 도대체 누구죠? 여긴 어딥니까 ?"

그녀가 "또" 물었다.

날 이상한놈으로 보지마, 난 그녀를 사랑해, 근데 좀 지쳐가는거 뿐이야.

" 현재 병원이시고, 전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

" 내게..아들이있어 ? "

" 네 " 이번에는 순조롭게 진행되는군

" 치매가있으세요, 이제 다 괜찮아요 "

" 하지만.. 난 치매가있기엔 너무 어려 "

또 이짓거리를 해야하는구만.. 이번엔 잘되길 바랄뿐..

" 어머니의 생각보다 어머니는 어리지 않으세요, 치매가 그걸 까먹게 하는거죠 "

그리고 그녀는 울먹거리며 말했다

" 내가 내 아들을 잊어먹다니.. "

좋았어! 됬어!

그녀는 나에게 손을뻗어 나를 감싸안으려 했다

드디어! 난 그녀에게 기대며 그녀를 안았다..

내가 하얗게 칠한 이 방은 방음이 되지않았다..

그래서 난 그녀의 입을 막고 압박했다..

그녀의 어린 생기로 가득찬 눈동자는 진실을 마주하게되어 놀라 커졌고..

 

[레딧]나를 잊지마요 (BGM) (사진)

그녀는 소리지르기 위해 나의 무감각한 굳은살베긴 손을 물기시작했다..

아, 난 정말 이순간이 너무나 좋아.. 하지만 그녀는 그렇지 않은거같네..

 

 

 

 

 

[레딧]나를 잊지마요 (BGM) (사진)

 

 

 

 

 

- 참 아쉬워...... 이제 그녀가 나를 또 잊게 만들어야 하니까 - 









의젖홍길동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1
바다위피아노 2018.03.19
이해못하겠...
에디터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