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공구함
title: 빨간맛아리수드라 14 일 전 조회 1105 댓글 5 추천 5





c초등 학교 때의 일로 기억됩니다.

[글쎄, 아주 새 건데 이런걸 누가 버렸네, 아깝게] 퇴근길에 아버지가 예쁜 공구함 하나를 들고 들어오셨습니다.

아버지가 들고 오신 물건은 한눈에도 잘 마른 나무로 곱게 깎인 아주 모양 좋은 나무공구함이었습니다. 평소에 남이 버린 물건 주워 쓰는걸 못마땅해 하시는 성격의 아버지셨지만 새것과도 같은 그 정갈한 모양새에 마음이 끌리셨던지 선뜻 길에 버려진 걸 주워 오신 겁니다.

집에 있던 때에 절은 공구함에 비해 색깔이고 결이고 나무랄 데 없는 그 작은 상자가 우리도 마음에 들어 동생과 나는 들여다보고 공구를 끌어다 넣어보며 한동안 쓰다듬고 놀았습니다.

그런데 밤에 그렇게 눈을 반짝이며 놀던 동생이 아침부터 식은땀을 흘리며 고열에 시달리기 시작한겁니다. 병원에 데려가면 열을 내린 뒤 별말 없이 감기약정도만 쥐어주고 보내고 집에 오면 또 고열에 시달리고... 이틀을 그렇게 앓던 동생을 보던 엄마가 고개를 갸우뚱하며 [혹시...]하며 아버지를 쳐다보셨습니다.

그때 엄마는 동생이 느닷없이 아프기 시작한 날이 바로 아버지가 공구함을 들고 오신 날과 일치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신 것이었습니다.

별로 미신을 믿는 편은 아니었지만 밑지는 기분으로 엄마와 아버지는 공구함을 앞마당으로 끌어내려 성냥을 그었습니다. 그때 저도, 그리고 우리 집 검둥이도 모두들 그 장면을 지켜봤고 저는 지금도 가끔 그 장면을 떠올립니다.

공구함은 잘 마른 나무답게 불을 지핀지 얼마 되지 않아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캠프파이어를 해보신 분들이 계실 테니 장작의 타는 모양새를 잘 아시겠지만, 붉은 혀로 묘사될 만큼 불꽃의 색깔은 밝은 오렌지 빛을 띠고 바람을 타고 이리저리 살랑거리는 게 보통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그 작은 나무상자에서 나오는 불꽃은 그전에도 그리고 지금까지도 본 적이 없는 묘한 모습이었습니다. 

불꽃은 섬뜩하리만치 푸른 빛깔을 내며 2층 건물만큼의 높이로 치솟았고 칼 모양의 날카로운 모양으로 바람이 분명 부는데도 전혀 불꽃의 미동 없이 하늘로만 뾰족하게 치솟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짐승의 소리 같은 알 수없는 비명음. 평소에 순했던 검둥이가 불꽃을 주시하며 제 뒤에 몸을 숨긴 채 미친 듯이 짖어댄 것 까지...

그리고 그 공구함을 태운 이후.

모든 게 기괴했던 그 순간이 지나고 동생은 정말 거짓말처럼 말짱해졌습니다. 또한 그 일이 있은 후로 저는 길에 버려진 물건은 절대 줍지 않게 되었습니다.

물건뿐만 아니라 알 수 없는 그 무언가가 같이 따라오는 걸 원치 않으니까요...

[투고] 무서버님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지인과 공유해보세요.

맛있당

댓글5
라몽 2015.05.21
물건은 함부러 가져오믄 안되요 ㅠ_ㅠ
shit 2015.06.05
재밋네요..
지혜로운바보 2016.06.25
무서버님의 글 무서버요
바이킹 13 일 전
이유있음 가구류나 나무로 만든것은 줏어오는게 아님

random.gif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2558 한국이 정말 안전한 나라인지 실험 1 아리가리똥 400 4
2557 사람을 죽여도 이것만 하면 사회봉사로 끝남 1 title: 이뻥아이돌공작 496 4
2556 아찔한 세차장 title: 빨간맛아리수드라 305 3
2555 비행기에서 잠이 오지 않는다 3 노랑노을ᕙ(•̀‸•́‶)ᕗ 877 4
2554 女기서 나가! 1 게임폐인 1133 4
2553 흔한 치킨 후기 4 title: 이뻥아이돌공작 698 5
2552 학창시절 약간 무섭고 약간 야했던 꿈.. 5 title: 축구팀1김스포츠 1631 5
나무 공구함 5 title: 빨간맛아리수드라 1105 5
2550 영등포역 모텔 귀신 실화 3 금강촹퐈 5262 5
2549 ???: 인간...나도 도와주겠다.. 3 참!이슬 704 4
2548 호주 사는 형님 근황 3 title: 두두두두두ㅜㄷ두안구정화죽돌이 750 4
2547 매복 사랑니 빼는 법 2 익명_937aea 686 4
2546 구경거리 된 거대인간 1 익명_3149d8 807 4
2545 엄마 우유 주세...오우야 2 여고생너무해ᕙ(•̀‸•́‶)ᕗ 1210 4
2544 [펌] 82쿡 현직 약사가 올린 글 3 익명_86ba29 737 4
2543 악동뮤지션 이찬혁 근황 5 title: 빨간맛냠냠냠냠 528 3
2542 이거 누가 그랬어? 3 금강촹퐈 357 3
2541 버림받은 새끼 사자와 함께한 11년 2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633 3
2540 썅x 3 노랑노을ᕙ(•̀‸•́‶)ᕗ 597 3
2539 덴마크의 독특한 아파트 4 title: 케이셱스피어 50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