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네이트판 어뜨무러차 님 글


 

아.. 요즘 올라오는 글을 보면 정말 엄청난 분들이 많으시더군요..ㅎ
박보살님이랑 박여사님이 요즘 대센거 같던데.ㅎㅎ
재밌더군요..ㅋㅋ

 

아쉽게도 저와 제 주변 지인들은 다 평범한 사람임으로 그런 에피소드는 없어요..ㅠㅠ

그래서 주변 지인들에게 소재를 갈취하고 있습니다.ㅋㅋㅋ

 

여름이 끝나가지만...이야기 하나 올릴꼐요..

태풍이라 날씨도 어둡고 바람과 비까지.. 환상의 조건이네요? 후후

추천과 댓글은 기본..... 아시죠^^

(사진은 없습니다..ㅎㅎ)

 

이 이야기는 친구의 친구 이야깁니다...ㅎㅎ 뭐 그냥 남 이야기네요..ㅋ

글에서는 그냥 제 친구로 할꼐요..ㅎㅎ 그게 호칭하기도 편하니깐요...^^

(참고로 이번 이야기는 상상력이 많이 필요합니당..ㅎㅎ

상상하면서 읽으시면 충분히 재밌을거라고 자부합니다..)

 

친구가 고3때 겪은 이야깁니다.. 약간 기묘한 이야기네요..

 

 

학교에서 야자마치고 학원까지 갔다가 오면 1시라네요..

학원에서 마치고 집에 왔습니다. 당시는 금요일이였구요..

놀토도 없는 고3은 그냥 금욜이였죠..

 

 

아파트 엘베를 기다리는데..

 

띵!

 

 

문이 열렸습니다..

 

근데 묘하게 엘베를 타기 싫터랍니다..

그냥 갑자기 집에 가기 싫어졌다고나 할까요?ㅎ

 

 

근대 다음날 학교에 가야 되서 어쩔수 없이 집엔 가야 했으니 걍 탔답니다.

 

10층에 도착해서 열쇠로 문을 따고..

집에 들어갈려는데.. 되게 이상하더랍니다.. 그냥 기분이요..

 

 

막 집이 음침하다고 할까나?

 

 

뭐 불이라곤 수족관에서 나오는 푸르스름한 빛 밖에 없으니 그냥 기분이 그러려니 하고 들어갔더랍니다.

 

거실을 슥 지나치는데.. 배란다에 사람이 서 있길래 놀라서 쳐다보니 엄마가 배란다 밖에 서서 이쪽을 물끄러미 보고 있더랍니다.

 

"아 깜짝이야! 거기서서 뭐하는데? 오늘 가게 빨리 닫았어?"

 

친구가 들어와서 씻고 나와서 간단히 간식을 먹고 있으면 어머니가 가게를 닫고 오셨는데 먼저 들어와 있으니 오늘은 가게를 빨리 닫았나 보다 했죠


이러고 자기 방에 들어가서 옷을 갈아입고 씻고 물을 마시려고 냉장고 문을 열려고 하는데

 

냉장고 앞에 쪽지가 붙어있더랍니다.

 

 

 

 

 

--------------------------------------------

아들!

오늘 엄마 엄마친구들이랑 여행가는거 알지?
밥이랑 반찬은 냉장고에 있고
빨래거리는 ..
..
..
..

--------------------------------------------

 

[아 맞다 엄마 오늘 놀러간다고 했지..
참나 아들은 공부한다고 이렇게 피곤하게 사는데..]

 

그러고는 자러 들어갈려고 하는데...


 

 

 

 

어?

 


 

 

 

 

 

어?

 

 

 

 

 

친구는 얼른 배란다를 봤습니다.

 

 

 

 

 

 

역시 엄마가 밖에 서 있는겁니다..

 

 

엄마!!

어..엄마?

 

 

놀라서 다가가던 친구는 문뜩 제자리에 섰습니다..

 

 

분명 생긴건 엄마가 맞았는데요..

 

 

무표정으로 자길 쳐다보는데 눈빛이 정말 소름 돋더랍니다..

눈을 부릅뜨고 있는것 처럼 약간 사람눈 치곤 눈이 너무 크더래요..

 

 

소름이 쫙 돋더니 머리가 쭈뼛쭈뼛 서더랍니다..

 

 

사람이 아니다..

 

직감적으로 엄마가 아니란걸 느꼇죠..

 

 

아버지는 다른지역에 직장이 있으셔서 주말에만 집에 오시고 위로 형은 대학생이라 자취를 하고 있었죠..

 

 

즉.. 집에 혼자였던 겁니다..

 

 

일단 든 생각은 집을 나와야 겠다는 생각뿐이더랍니다..

 

 

계속 배란다 밖의 그것을 쳐다보면서 살금살금 현관으로 이동을 했답니다...

 

 

아 그런데....

배란다 밖에 그게 계속 자기를 쳐다보는거더랍니다..

 

 

아무것도 안하고 고개만 살짝 돌리면서 계속 자기를 쳐다보는데 등에는 식은땀이 줄줄 나고 

 

오줌지릴꺼 같더랍니다..

 

 

다행히 현관을 잠구지는 않아서 손잡이만 돌리면 바로 나갈수 있었죠..

 

 

고개도 못돌리고 계속 그것을 쳐다보면서 게걸음으로 옆으로 살금살금 움직이고 있었죠..

 

 

시선을 때면 갑자기 그것이 배란다 문을 열고 달려 들꺼 같아서 시선을 못 때겠더랍니다..

 

현관까지 대락 10걸음 안쪽으로 남았을때 달려서 현관을 열고 계단으로 광속으로 달렸습

니다..

 

숨은 턱까지 차고 땀은 줄줄 흘렀지만 귀는 발소리에만 집중했습니다..

혹시 쫒아오는 발소리가 나지는 않는지..

 

 

그렇게 순식간에 1층에 도달했죠..

 

하...하~

가쁜 숨을 몰아 쉬고 있었죠...

 

 

 

 

 

 

뒤적뒤적..

 

 

 

 

 

?

 

 

 

 

 

 

 

"아 ㅄ!!!"

 

 

 

 

 

 

그렇습니다.. 형과 112에 전화를 해야 하는데 휴대폰이 교복주머니에 있었던 거죠..

 

 

새벽 1시가 넘은시간에 맨발에 잠옷차림으로 나온 그 친구가 할수 있는거라곤 경비실 아저씨에게 찾아가 말하는거 뿐이였죠..

 

밖으로 나와서 관리실로 터벅터벅 걸어가다가 문뜩 자기집 배란다를 봤죠..

 

 

 

아 근대.. 그게 배란다에 아직 서서 자길 내려다 보고 있더랍니다!!!

 

 

 

진짜 눈물 짜면서 관리실까지 맨발로 뛰었답니다..

 

 

경비실에 있던 경비 아저씨는 놀라서 왜그러냐고 물어봤죠..

 

자기집에 누가 있다고 전화좀 쓰자고 했죠..

결국 형을 부르고 112에 신고도 했습니다.

 

 

경찰이 왔고 같이 집으로 갔죠..

아니 근데..

 

 

 

 

분명 현관문이 열려있어야 하는데..
잠겨 있더랍니다..

 

 

 

자긴 열쇠도 없는데요..

 

 

결국 문을 따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자기방과 부엌에 불이 켜져있고 그대로였답니다..

 

 

경찰은 집안을 수색했고 결과는 아무도 없었죠...

경찰말로는 아무런 침입의 흔적이 없더랍니다.

 

 

아무리 말해도 경찰은 안믿었죠.. 엄마랑 똑같이 생긴 사람이 배란다밖에서 자길 쳐다보고 있었다는 말을요.

 

 

그러고 실랑이를 하는데 형이 왔더랍니다..

일단 형이 경찰을 보내고 일단 집에 불을 다 켜고 친구에게 자초지정을 듣게 됬습니다.

 

 

친구는 형의 반응을 예상했죠..

 

"이 새퀴가 미쳤나.. 헛거보고 이 형을 이 새벽에 여기까지 불러?"

 

개 욕듣고 한대 맞고 끝나겠거니 했습니다.

 

 

 

 

그러나 형의 대답은 예상과 많이 벗어난거였죠..

 

 

 

 

 

 

 

 

 

 

 

 

 

 

 

너도 봤냐?

 


그러고 형이 이런 이야기를 하더랍니다.

 

형이 저번주 주말에 반찬좀 가져갈려고 집에 왔었잖아?

 

그때 넌 학원갔다가 친구집에서 자고 온다고 해서 형 혼자 집에 있었잖아..

엄마는 가게에 있으니깐..

 

슈퍼가서 담배랑 뭐 군것질할꺼 좀 사서 집에 오는데 ㅆㅂ 집이 이상한거야..

 

분명 거실불을 켜놓고 간걸로 기억하는데 거실불이 꺼져 있더라고?

TV는 그대론데..

 

불을 켰다?

팟! 불이 들어오니깐

 

엄마가 안방 문지방에 서서 날 보고 있는거야!!

 

한 문이 한뼘쯤? 열려있는데 거기서서 문 사이로 날 보고 있는거야

놀라서 들고 있는것도 떨어트렸어 ..

 

"아 뭐야 엄마.. 불도 꺼놓고 아들 놀래킬려고 그런거?"

이러고 과자를 집어 드는데 이상한거야...

느낌이..

사람이 육감이란게 있잖아..

 

 

그러고 다시 딱 쳐다보는데...

아직도 날 쳐다보고 있더라고?

 

 

근대 눈이! 눈이

 

ㅅㅂ 사람눈이 아니였어..

 

기억한다 그눈...

 

 

눈이 이상하게 뭐랄까 소름돋게 막 귀신영화에 나오는 귀신들 눈같은거야...

그 뭐냐? 동공? 흰자는 되게 많은게 까만자는 되게 작은거 있지..

 

 

"아 맞아.. 맞아!! 형.. 그래서 눈이 커보였어.. 동공이 작았던 거였어.."

 

아 ㅅㅂ 진짜? 미친..

 

암튼

 

아 온몸에 소름이 돋데?

 

계속 날 쳐다보는데...

 

몸도 못움직이겠고.. 막 ..아.. ㅅㅂ 소름돋아..

그러고 식은땀만 줄줄줄 흘리고 있었어..

 

그 ㅅㅂ것은 아무것도 안하고 문 열린 틈으로 계속 쳐다만 보고 있고..

도망쳐야 겠다 생각하는데

 

 

엄마가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는거야..
 
"아들! 거기서 뭐하고 있어?"

 

엄마??? 얼른 돌아봤지..
진짜 우리 엄만거야..

 

아 형이 부끄럽지만 눈물도 살짝 나더라..

 

"형... 난 울면서 관리실까지 맨발로 뛰어갔어.."

 

ㅋㅋㅋㅋ ㅄ

 

아무튼

 

엄마가

"아들! 왜그래?
어디 아퍼?"

 

그리고 난 얼른 안방을 봤지.. 혹시 엄마한테도 해꼬지 하면 어쩌나 해서..

 

근대 아무도 없데?

진짜 아무도 없었어..

 

그래서 야구배트하나 들고 용감하게 안방문을 슥 밀었어.

 

 

엄마는 지켜야겠는거야..

 

근대 ㅅㅂ안방엔 아무도없는거야..

 

창문도 잠겨있고 혹시나 해서 옷장문도 다 열어보고 침대밑에도 뒤져보고..

 

 

진짜 아무도 없어...

엄마는 내가 왜 이러나 하고 있엇지..

 

 

집에 아무도 없는거 확인하고 엄마한테 이 이야기를 했더니 내 이마를 짚어보더니..

 

"열은 없는데.."

 

아 이러는거야.

 

 

그래서 내가 진짜 헛걸 봤는가 보다 해서 그냥 넘겼지..

근대 너도 봤냐? 아 ㅅㅂ 울집에 귀신사나봐..

 

 

 

 

말을 마친 형과 동생은

 

 

 


.....

 

 

 


5분 정도 말없이 서로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서로 마주보고 있는 형제 둘 뿐인 집은 정적만이 흘렀습니다.

 

그리고 형제는 당장 밖으로 튀어 나와서 PC방에서 밤새 게임을 했죠..

 

 

ㅎㅎ 형이 이야기를 하고보니 집안에 그걸 본 두명만 있었으니깐 더 무서웠겠죠..

자신들이 본게 헛것은 아니였으니깐요..

 

이야기는 여기서 끝입니다...

 

 

 

 

 

 

 

 

 

어떠신가요..

어느날 늦게 집에 들어왔는데..

불꺼진 집에서

엄마모습을 한 어떤것과 마주친다면..

 

 

 

 

-------------------------------------------------------------------------

 

사실 이 이야기는 제가 실화입니다!! 라고 100%장담은 못하겠습니다..

한다리 건너 들은거라서 ..

직접겪은거라면 제가 들으면서 알수 있거든요...진짜 겪은건지 아님 어디서 들은건지..

자기가 직접겪은 이야기는 숨길수가 없죠 표정과 목소리에 벌써 그때 상황이 묻어나오니깐요..

 

하지만 이건 제 나름 생각으로 실화인거 같아서 이렇게 올려요..ㅎㅎ

 

사진은 제가 한참을 찾아봤지만 눈을 찾지 못했네요..

일본 영화중에서 비슷한 눈을 한 귀신이 있었던거 같은데..

그래서 걍 안올립니다..ㅎㅎ

 

재밌으셨나요?

재밌으셨다면 댓글과 추천 고고싱~

 

 (8탄은 충격적일꺼 같습니다...

어쩌면 잔인할수도 있구요..

전 듣고 약간 충격이였으니..

기대해 주세요~

 

8탄을 보고 싶은 그대!!

추천을 누르고 댓글을 달아라~부끄)









뒤돌아보지마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8336 [기묘한] 조상꿈, 특히 예지몽 관련해서 다들 이런 경험 있니? 1 title: 6셱스피어 877 0
8335 [실화] 마귀굴 (사진주의) title: 6셱스피어 2095 2
8334 [실화] 사실 여기있는 여자 명식을 영혼결혼식에 사용했어 title: 6셱스피어 1253 2
8333 [실화] 디시 레전드 가발사건.jpg 1 title: 6셱스피어 2494 1
8332 [실화] 처음으로 가위 눌린 SSUL 3 히히호호 779 3
8331 [실화] 초인종 이야기)실화 - 초인종 1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501 2
8330 [실화] 피난길 이야기)실화 8탄 - 피난길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075 1
[실화] 어느형제 이야기)실화 7탄 - 어느형제의 이야기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959 0
8328 [실화] 방울소리 이야기)실화 6탄 - 방울소리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803 0
8327 [실화] 숨바꼭질 이야기) 실화5탄 - 숨바꼭질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745 0
8326 [실화] 자전거 이야기) 실화 4탄 - 본인 이야기! 1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867 0
8325 [실화] 수련원 이야기)실화 3탄 - 이것도 쫌 강합니다.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308 0
8324 [실화] 편의점 이야기)친구실화 2탄 - 편의점 알바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2176 1
8323 [실화] 노래방 이야기)귀신 노래방에서..... 소름책임집니다 1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964 2
8322 [실화] 부산 송정 민박집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2027 1
8321 [실화] 네비가 안내한 공동묘지 2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517 3
8320 [실화] 우리집에 살던 두명의 남자귀신2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2745 1
8319 [실화] 우리집에 살던 두명의 남자귀신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091 0
8318 [실화] (실화,그림有) 자매귀신의 장난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183 2
8317 [실화] 영덕에 유명한 폐가!!!(실화임)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08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