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러시아 국적의 A군 어머니는 서툰 한국어로 인해 지인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28일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A군 어머니는 “키가 작은 아들이 몇시간에 걸쳐 폭행을 당한 후 힘이 어디 있어서 자신의 키와 별반 차이가 없는 난간을 스스로 뛰어넘을 수 있겠냐”고 말했다.

 

가해 학생들은 A군의 집에 놀러온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A군의 어머니는 “아들이 집에 없는도 집 안으로 쳐들어온 적도 있다. 한번은 막무가내로 밀고 들어오다가 나를 보고 달아났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평소 A군이 새 옷을 사줘도 잃어버리고 오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도 A군의 몸에 상처가 난 적이 있었고, 그때마다 A군이 성질을 내며 아무 일 아니라고 해서 더는 물어보지 않았다”고 지인을 통해 이야기했다.

 

추락사 사건이 발생한 당일 현장 증언도 나왔다. MBC‘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당시 폭행 현장에 함께 있었던 두 명의 여학생을 만났다.

 

여학생들은 “새벽 2시에 피해 학생을 끌고 가면서 수차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뺨을 때리는 모습을 봤다.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데도 계속 때렸다. 코피랑 입에서는 피 같은 게 완전 물처럼 뚝뚝 흘렀다. 가해 학생 중 한 명이 ‘나는 이럴 때가 제일 재밌다’라면서 계속 괴롭히며 어디론가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가해학생들은 경찰조사에서 “빼앗은 것이 아니라 교환했다”고 진술하면서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피의자 중 한 명은 아파트 경비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기 전 다른 3명에게 “도망가면 더 의심받을지 모르니 자살하기 위해 뛰어내린 것으로 하자”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81&aid=0002959957&sid1=102&mode=LSD

 

파도파도...








안구정화죽돌이

내이름은 손날두

호날두 동생이지

댓글7

가해자집에도 뭐훔치러 들락날락 거렸나보네ㄷㄷ교환한게 뻇은거랑 뭐가다르지?? 진짜 나쁜새기들이네ㅉㄷ

에디터 취소
남의편 2018.12.02
<p>아놔  죽여야지저걸</p>
에디터 취소
title: 시계용각산 2018.12.03

소년법폐지 제발

에디터 취소
안전빵 2018.12.04
<p>미친놈즐</p>
에디터 취소
스님연 2018.12.06
<p>쳐죽일놈들<br></p>
에디터 취소
하나박 2018.12.09

사형집행해라 제발

에디터 취소
title: 짱구리엘 2018.12.19

소년법 폐지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3096 70대 노인 가속페달 혼동 교통사고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77 3
3095 경찰 방패의 위력을 알아보자 5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443 4
3094 혐) 멘붕 오는 아프리카 bj의 흉가체험...실제상황 (심약자 주의!) 4 익명_f86d44 2461 5
3093 한국의 폐가들.jpg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229 6
3092 가입했습니다 5 mlpfim 57 3
3091 파괴왕이 학생때 그렸다는 스타크래프트 만화 1 title: 6셱스피어 553 5
3090 코인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부르면 3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1000 7
3089 세상에 이런일이 굵은 다리 아빠 4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450 6
3088 인하대 전설 2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588 5
3087 1인당 국민총생산 1만불을 달성한 어느 나라의 모습 5 아리가리똥 726 7
3086 회사에 지각한 이유 ㅎㅎ 7 강군님 1309 6
3085 은행 여직원의 센스 3 title: 짭퉁한조엉덩일흔드록봐 1005 7
3084 길에서 돈 줍지 마 3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458 7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살려달라 애원하자 재밌다고 계속 때려” 7 title: 두두두두두ㅜㄷ두안구정화죽돌이 456 6
3082 (사진주의) 일본에서 화제가 되었던 트위터. 5 익명_658b2e 3102 8
3081 4호선 타고가다가 실제로 겪었던 일이야. 4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209 5
3080 힘든 쯔위 6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917 5
3079 세계관을 바꾼 1755년 리스본 대지진 5 익명_59eba2 1080 5
3078 1983년, 휴대전화의 역사적인 첫 통화 1 아리가리똥 549 4
3077 201 8년 11월 5일, 태양에 근접한 탐사선 title: 두두두두두ㅜㄷ두안구정화죽돌이 47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