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외할아버지가 만난 도깨비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9 일 전 조회 515 댓글 0 추천 1





어렸을 때 외할아버지가 해줬던 얘기야.

 

 (편의상 외증조할머니는 그냥 어머니라고 쓸게)

 


 외할아버지는 산골에서 홀어머니 모시고 살았었어. 일제강점기였구, 광산에서 일을 하셨대. 
 

그러다가 외할머니랑 결혼을 하면서 광산이 있는 읍내쪽으로 나와서 살게 된 거야.

 

홀어머니는 혼자 산골에 남아 계시구.

 

 

 

 외할아버지가 살았던 곳이 어머니 계시는 데랑 걸어서 왕복 예닐곱시간 걸리는 거리였던가봐. 

 일주일에 한번 주급을 받았는데, 그게 쌀이었대.

 

쉬는날에 그 쌀을 짊어지고 어머니를 찾아가서 쌀 드리고, 

 집에 일 봐드리고 그날 다시 돌아오면 밤 늦게가 되는 거지.

 

 

 

 보통 좀 해가 끝나기 전에 출발해서 날이 가기 전에 집에 도착했는데, 

 그러던 중에 어쩌다보니 어머니 댁에서 그날따라 늦게 출발하게 된거야.

 

자고 아침에 출발하면 출근시간에 늦으니까. 

 빨리 집에 가야겠다는 생각에 좀 초조하셨다구 하더라.

 

 다행히 달이 밝아서 산길을 걷는데 (계절을 물어보진 않았는데 산길이 보였을 정도니 울창한 여름은 아니었을 것 같아) 

 갑자기 하얀 두루마기 입은 사람이 나타나더니 같이 가자고 했대. 

 

 

 

 외할아버지는 조금 당황해서 ㅇㅇ 알겠다고 하고 같이 가는데 그사람이 걸음이 진짜 가볍고 빠르더래. 

 정신없이 계속 그 뒤만 따라서 산을 막 걷다가 걷다가

 

 그 사람이 웃으면서 '다 왔다'고 해서 정신을 차렸는데 산 아래 이제 외할아버지네 마을이 보이고,

 

해가 쫙 뜨고 있었다고... 

 

 

 그리고 그 사람은 없어짐ㅋ

 

편도 3~4시간 거리고 밤길이라 더뎠다고 해도 두 배 넘는 시간을 밤새도록 쏘다닌 거지... 

 결국 밤새 걸어와서 그날 출근 못하셨다 함.......

 


 

 외할머니가 말하길 그날 외할아버지가 안와서 걱정했는데, 아침에 들어오는 몰골이 넋이 나간 거 같았대ㅋ

 

옷 더러워져있고. 

 외할머니의 추측으로는 밤에 산길 위험한데 그 사람=도깨비가 외할아버지 어디 안 다치게 도와주면서도 골린 것 같다고 했음.

 

 외할아버지는 딱히 부연설명을 하진 않았지만ㅋ 

 그 후로 해 저물기 전에 반드시 집으로 돌아왔다고...ㅋ 그리고 그 사람 다시 못 봤고 마을에 그 사람이 누군지 아는 사람도 없었대.

 

 

 

 난 이 얘기 어렸을 때 듣고 나서부터 도깨비의 존재를 믿고 있음. 

 (우리나라 도깨비는 평범한 사람, 동물 형상으로 잘 나타난다고 하더라..)

 

 외할아버지한텐 공포경험이었겠지만 난 도깨비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거지. 

 작가가 꿈인데 이 얘기 모티브로 소설도 쓰구 싶다능........

 

 그래서 외할아버지 돌아가시기 1년 전쯤?에 그 때 만났던 도깨비에 대해 여쭤봤는데 

 그때는 헛거에 할 얘기가 뭐 있냐고 말씀을 안해주시더라구. 이제 외할아버지도 돌아가셨고 

 외할머니도 그 때 외할아버지가 도깨비로 추정되는 그 사람과 무슨 얘기를 했는지 어떤 모습이었는지 자세히 안 물어봤대 

 내가 들었을 때는 도깨비랑 걸으면서 대화도 했다는데 홀어머니 얘기하고 쌀 가져다주는 거 알고 있었다고 했던 거 같아. 

 나도 어릴 때 들은 얘기라 가물가물.

 

 상세한 건 내 상상과 언젠가 내가 만날 수 있을지더 머르는 도깨비에게... 미뤄야할듯ㅋ









전이만갑오개혁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8440 [실화] 고양이 선생님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55 1
[실화] 외할아버지가 만난 도깨비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15 1
8438 [실화] 울릉도의 추억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61 0
8437 [실화] 지하방의 추억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86 0
8436 [실화] 집에 관한 경험담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16 0
8435 [실화] 열두살 이후로 물놀이를 가본 적이 없습니다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292 0
8434 [실화] 이상한 집터. 엄청길고 사설도 많을거 같지만 일단 내경험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06 0
8433 [실화] 차에서 뛰어내린 여친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24 1
8432 [실화] 종합병원에서 경비보안요원으로 일했던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931 0
8431 [단편] 도토리 줍기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233 0
8430 [실화] 무병 앓고 있는 주말알바녀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02 0
8429 [실화] 무덤 깎고 지은 집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93 0
8428 [단편] 산길의 괴담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206 1
8427 [실화] 계곡에서 친구가 본 기왓집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267 1
8426 [2ch]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엔에.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62 1
8425 [단편] 무서운 핸드폰 이야기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31 2
8424 [기묘한] 제주도에서 전해지는 악귀 -그슨새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29 2
8423 [2ch] 문고리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66 0
8422 [2ch] 환각과 환청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291 0
8421 [기묘한] 루스 몽고메리 여사가 말한 대변화이후의 세계.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9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