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배드림에 올라온 어느 억울한 운전자의 사연
 
 
 
골목길 천천히 주행하다 멘홀속에서 갑자기 사람 머리가 튀어나와 쳐버렸다는 것 
 
공사중이라는 표시도 없고 10km/h 속도로 가고 있었는데 사각지대에서 갑자기 멘홀뚜껑 열리고 사람이 튀어나와 그걸 차로 밟아버렸는데 작성자 말을 들어보면 작성자가 엿된상황
 
 
 
말그대로 골목길을 10km로 주행중에공사중인 멘홀에서 갑자기 사람머리가 튀어나왔습니다.
사실 골목길인데다 워낙 작은 멘홀이라 멘홀이 있는 지도 모르는 상태였구요.공사중 표시나 삼각대도 없어서 짐작 조차 못했습니다.
(알고보니 구청쪽에서 공사나 점검을 한 모양이었습니다) 
 
블박에는 아주 작게 나왔는데 제 시야에선 보이지도 않아서.실제로는 치기 전까지 왜 쳤는 지 뭘 치었는 지 조차도 몰랐습니다.
비명이 들리고 나서야 ~ 손이 떨리면서 놀래서 나갔죠.
 
놀래서 급하게 119 부르고머리에 피도 나고 했지만 다행히도 다치신 분은 의식도 있고 움직이실 수 있는 듯 했습니다.
그리곤 경찰이 오더라구요. 그제서야 부랴부랴 거기 멘홀주변에 인부분들이 그제서야 삼각대 세우고 그러는 것이었습니다. 사람을 친 적은 생전첨이라 전 덜덜 떨며 경찰조서를 쓰러갔구요.경찰쪽에서는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지만 '인사사고'라서 25점 이상의 벌점과 벌금이 나올 거라고 하네요.또 대인접수 안하면 형사상 고발될거라고..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봐도..제가 뭘 잘 못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멘홀점검 같은 것 하면 최소한 주의 표지판이나 사람이라도 나와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차도 바퀴가 밀려서 견적이 몇십만원이 나왔구요.. 이건 또 누구한테 보상받을 수 있는 지..
무엇보다 제가 벌점과 범칙금을 부여받아야하는 대상이 된 게어이가 없기도 합니다.
살살 운전하고.. 심지어 애들 어린이집으로 가는 길이라 유난히 조심했던 길인데.그치만 주변에서는 인사사고라 어쩔 수 없다고만 하니 답답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전이만갑오개혁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1
강군님 2018.12.05

구청이 잘못했네 

에디터 취소
2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3494 [역사] 대한민국에서 완성된 뤼팽 전집 2 title: 유벤댕댕도이치휠레 476 2
3493 [역사] 라디오헤드가 "Creep"을 부르고 싶지 않은 이유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431 3
3492 [역사] 세계에서 가장 음란한 축제 베스트3 2 title: 짭퉁한조엉덩일흔드록봐 677 3
3491 [역사] 존 레논이 병원에서 사망하던 순간 아리가리똥 589 2
3490 [역사] 래퍼 50센트가 죽을뻔 했다가 살아난 이야기 아리가리똥 458 1
3489 [사건/사고] 리트리버가 폭력적으로 변할때 4 title: 유벤댕댕도이치휠레 662 2
3488 [사건/사고] 부산 교통 상황 클라스 title: 유벤댕댕도이치휠레 606 1
3487 [사건/사고] 바닷속에서 발견된 시체 title: 유벤댕댕도이치휠레 775 3
3486 [사건/사고] 골목에서 마주친 돌+아이 1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692 1
3485 [사건/사고] 일런 미친 개호로 잡노무시끼!!!! 2 강군님 623 2
3484 [사건/사고] 길막 자라니의 최후 4 아리가리똥 859 3
3483 [역사] 미소 수녀의 비극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898 1
3482 [사건/사고] 미스테리 중국 학교폭력 사망 사건 2 유키노하나 953 3
3481 [사건/사고] 한 아이의 엄마를 죽음으로 몰고 간 공문 한장의 비극 3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786 3
3480 [사건/사고] 꼬리물기에 자비없는 젠쿱형아 3 title: 6셱스피어 895 3
3479 [사건/사고] 70대 노인 가속페달 혼동 교통사고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65 3
3478 [사건/사고] 여고생 나체사진 협박사건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225 4
3477 [기타] 화장실에서 똥싸다가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915 4
3476 [사건/사고] 남양주 아파트 밀실 살인사건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73 1
[혐] 갑자기 멘홀뚜껑 밖으로 튀어나온 작업자를 밟아버린 운전자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3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