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장난스럽게 적어 놓고 갑자기 무거운 얘기를 하게 됐지만,
우리 엄마는 내가 18살때 돌아가셨다.

그리고 이제부터 얘기할 일은 내가 26살 때 겪었던 일임.

 

나는 18살에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한 번도 엄마 꿈을 꾼 적이 없었다
난 원래 사람이 죽으면 끝, 머 귀신이고 사후세계고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어서
내가 정말 미웠다
엄마가 보고싶지도 않냐, 어떻게 꿈에서라도 엄마를 볼 생각을 안 할 수가 있냐 하고
나 자신을 많이 원망했었어

그러다 26살이 되서 드디어 꿈에 엄마가 나왔다
근데 엄마가 정상이 아니었어

꿈속에서, 내가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데
엄마가 옆에서
"아이고 제이크야, 엄마 힘들어 죽겠다 좀 누워 있을께"
하면서 내 무릎을 베고 누울려고 했어
그러면서 내가 엄마 뒤통수를 보게 됐는데,


뒤통수에만 머리카락이 거의 다 빠져서 듬성듬성 남아 있고
뒤통수가 보기 흉할 정도로 일그러져 있는 거야


꿈속이지만 내가 그걸 보고 정말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어
그래도 어떻게든 엄마 모르게 해서 걱정 안 시킬라고
알았어 누워있어, 좀 쉬어 이런 식으로 말했던 거 같아

일단 첫날 꿈은 여기까지만 꾸고 깼어

그리고 참으로 오랜만에 엄마 생각때문에 많이 울었지


그런데, 이틀인가 지나고 또 엄마 꿈을 꾸었는데
이번에는 엄마가 열이 펄펄 나면서 감기인지를 걸려가지고
이불 덮고 누워서 몸을 바들바들 떨고만 있는 거야
나는 옆에서 아무것도 못하고 엄마 이마 짚어보고 물수건 갈고...

이런 식으로, 일주일 사이에 엄마가 아픈 꿈을 네번인가? 연속으로 꾸면서
밤에 잠을 못 자니까 생활이 잘 안 될 지경인 거야

그래서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도 계속 한숨을 쉬고 정신 못 차리고 하니까
과장님이 요즘 왜 그러냐 무슨 일 있냐고 물어보시더라고
그래서 사실 제가 이런 상황인데 요새 이런 꿈을 자주 꿉니다 했더니
과장님 어머님이 그런거(그냥 그런거 라고만 하셨음ㅋㅋ) 잘 물어보는 스님이 계신데
내가 한 번 물어봐 주겠노라고 말씀해주셨어
암튼 그래서 감사하기도 하고 정신 좀 차려야지 하고 며칠 지내다가
과장님이 말씀해 주시는게

스님이 그러는데, 산소에 문제가 생겨서 그런 꿈을 꿀 수도 있다는 거야
그러니 가서 확인해 보라고 했다고 그러시더라고

그래서 이모들하고 외삼촌들한테 다 말씀 드리고
그 주 주말에 바로 엄마 산소에 가봤어
산소에 문제가 생겼다는 게, 혹시 비가 와서 봉분이 씻겨 내려갔거나 하는
좀 큰일이 생겼을 수도 있는 거 같아서 어른들하고 같이 가봐야 겠다고 생각했어


근데 진짜로 문제가 있긴 있더라고
다행히 산소 자체의 문제는 아니었지만, 꽤 소름끼치는 문제였어


봉분 바로 옆에 큰 너구리 같은 동물이 죽어 있었다
거기서 다른 동물하고 싸운건지 어쨌는지는 모르겠는데, 완전 말라 비틀어져 죽어 있더라고

 

그래서 외삼촌이 얼른 집어서 멀리 버리고 
다 같이 엄마 산소에 간단히 제사 지내고 왔어

그러고 나니까 엄마 아픈 꿈은 안 꾸더라
그냥 엄마 살아있을 때 처럼 지내는 꿈만 몇 번 꿨어

 

별로 무서운 얘기는 아니지만,
난 이 일 있고 난 다음부터 귀신까지는 아니더라도 사람이 죽어도 뭐가 있긴 있구나, 하고 생각해

 

출처 웃대 제이크thedog









ILOVEMUSIC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2
title: 그랜드마스터 딱2개ILOVEMUSIC 2018.05.27
웃대 모규리 댓글
잘봤습니다.저도 제가 겪은건 아니지만 뭔가 있다 싶은게..제가 그것이알고싶다 애청자거든요.거기서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에서 쓴 칼을 침대 매트리스 아래에 숨겨놨는데 그 집에 놀러와 침대에서 잠든 사람들이 한결같이 가위를 눌리거나 꿈을 꾸면 보이는게 등을 보이고 앉은 중년 아저씨였다는 점도 그렇고.홍천강에서 엄마가 사망하여 익사로 처리가 되었는데 화장하기 전날 딸이 꿈을 꿉니다.근데 꿈속에서 엄마가 누군가에 의해 강에 끌려들어가 목을 눌려 강제로 물속에 잠기는 꿈을 꾸고 심상치않다 싶어 부검을 주장해서 하게 되었는데요.그때서야 엄마 목에 익사로는 생길 수 없는 눌린 멍같은 흔적이 발견되더라고요.그런거 보면 진짜 귀신까지는 몰라도 뭔가 있긴 있는 것 같아요.
에디터 취소
2
언제나승리 2018.06.27

그럼 화장을 하면???

에디터 취소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3744 직접 경험한 이상한 일들 3화 8 title: 연예인1익명_9e5875 3027 6
귀신을 믿지 않는 내가 사람이 죽어도 뭐가 있구나 하고 느낀 사건 2 title: 그랜드마스터 딱2개ILOVEMUSIC 2072 7
3742 조양호를 누가 죽였나? DeNiro 365 3
3741 여자와 남자에 대한 만화 3 사니다 446 5
3740 방송이라 욕 못하는 의사 3 하데스13 797 5
3739 오빠는 나랑 ㅅㅅ 하려고 만나? 3 찬란하神김고 1064 5
3738 김성태는 도둑놈 - 자승자박 2 DeNiro 265 3
3737 노르웨이의 여권 디자인 3 아라크드 376 5
3736 미군이 본 한국 장교들 3 하데스13 497 3
3735 자세 잡는 고양이.. 샤방사ㄴr 325 4
3734 매출 6억의 청년 가발 전문 사장님.. 3 샤방사ㄴr 421 3
3733 오토바이 사고 설명 물고기날개 508 3
3732 갖고 싶다 ~~ 4 강군님 417 4
3731 나라를 구한 증거품 찬란하神김고 621 4
3730 산불 관련 어느 내과의사 트위터.jpg (feat.꼼꼼함) 욱나미 445 3
3729 닭근혜 정부 vs 문재인 정부 조류독감 대처 비교 1 흐노니 332 3
3728 이번 속초 산불 뜻밖의 지원군.. 2 샤방사ㄴr 549 4
3727 평소에 동물들을 잘 볼 수 없는 이유 .jpg 1 천마신공 563 4
3726 대기업이 하청업체들 쥐어짜낼때 찬란하神김고 551 4
3725 박나래가 목숨 걸고 검증한 믿고 탈 수 있는 차 1 하데스13 80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