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png신규 글




DET.png신규 댓글


2ch

의자 끝에

엘프랑2019.05.07 09:55조회 수 531따봉 수 2댓글 2

    • 글자 크기

때는 초등학교 3학년, 여름방학이 끝날 무렵이었습니다. 

여름동안 놀기만했던 저는 
그 날, 오랜만에 책상에 앉아 미루고 미뤘던 숙제인 한자 깜지쓰기를 엄청난 기세로 하고 있었습니다. 
필사적으로 숙제를 하다보니 어느새 시간은 해가 뉘엿뉘엿 저물어 저녁을 알렸고 이윽고 실내도 어둑어둑해 지고 있었지만, 
저는 방의 불도 켜지않고 필사적으로 손만을 움직였습니다. 

그러던중 어느 순간, 저는 깨달았습니다. 
반바지를 입은 왼쪽 다리에 뭔가 차가운 것이 느껴지는것을요 
별로 신경 쓸 정도는 되지않기에 무시하고 계속해서 깜지를 썼습니다만, 
그러던 와중에도 왼쪽 다리는 계속해서 차가워졌습니다. 

짧지않은 시간, 계속해서 차가워지는것이 신경쓰여 왼쪽을 봤고 보고야 말았습니다. 

의자 끝에 하얀 손가락이 한 개, 덜렁덜렁 걸려 있는것을요 그게 제 넓적다리에 닿아 있던겁니다. 

너무 놀란 저는 비명조차 지르지 못했고,  
엄청난 스피드로 의자로부터 멀리 떨어졌습니다. 
물론, 의자의 아래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한자 깜지는 오늘중에 끝내지않으면 안됐기에 
심장의 두근거림이 멎을때쯤 다시 책상으로 돌아간 저는, 
어머니가 저녁을 먹으라고 부를 때 까지 한자 깜지 쓰기를 계속했습니다. 


그 후, 하얀 손가락은 
한 번도 제 눈 앞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 체험의 불가사의함 보다도, 
꽤나 무서운 체험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숙제를 끝내기 위해 책상으로 돌아간 그 때 당시의 나를 생각하면 
40대가 된 지금도 울 것 같습니다.

    • 글자 크기
귀신에 시달린 야구 선수들/쌍방울 레이더스 (by 엘프랑) 대천해수욕장 어느 모텔방의 귀신 (by 엘프랑)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9501 기묘한 홍길동전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496 1
9500 기묘한 필리핀의 독특한 흡혈귀 전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259 1
9499 실화 아프리카의 빙의 살인마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387 1
9498 미스테리 로스웰 외계인 인터뷰 1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196 1
9497 단편 단순히 남들보다 감이 좋았을 뿐이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260 1
9496 Reddit 침착하게 행동 하십시오 이건 훈련 상황입니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416 0
9495 실화 검정고시 학원 다닐 때 겪었던 기이한 썰3 엘프랑 1104 3
9494 2ch 열이 나던 날2 엘프랑 670 2
9493 실화 들려? /가수이정 실화1 엘프랑 1050 2
9492 실화 귀신에 시달린 야구 선수들/쌍방울 레이더스2 엘프랑 2662 2
2ch 의자 끝에2 엘프랑 531 2
9490 실화 대천해수욕장 어느 모텔방의 귀신2 엘프랑 1307 2
9489 기묘한 홍대에서 발견 된 거라는데7 title: 메르시운영자 2882 3
9488 미스테리 셜록홈즈의 작가 코난 도일의 유령1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479 2
9487 미스테리 돌연변이 괴물, 좀비 : 대체 내 몸에 무슨 일이 벌어진거야!!1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682 3
9486 미스테리 화성인'이었다는 8세 소년의 지축정립에 관한 증언1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1035 4
9485 미스테리 사라진 대륙,아틀란티스의 증거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1020 3
9484 미스테리 호주에서 전해지는 독특한 흡혈 짐승1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572 3
9483 실화 무서운 이야기 모음2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1196 2
9482 기묘한 기괴한 게임 "홍콩97"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754 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