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png신규 글




DET.png신규 댓글


실화

짧고 굵은 점 본 이야기

햄찌녀2020.02.05 13:18조회 수 4364따봉 수 2댓글 1

    • 글자 크기

한참 사귀던 남자친구를 엄마에게 소개시켜주던 날.

엄마가 문득 해준 이야기.

몇년전 내가 20대초반일때

무슨 10대 사춘기마냥 한참 반항부리며

방황하는 딸래미가 답답하셨던 엄마는

용하다는 친구의 얘기에 지푸라기라도 잡자는

심정으로 점집을 찾아가셨다.



여러가질 물어봤지만 부모운이 없고 자식운은

있다는 틀에 박힌 말들이라 크게 기대안했다는데

문득 그런 말을 하더랜다.


"신랑이 물 건너온 사람이구만.

결혼할 땐 얼굴보기 힘들겠어."



그래서 엄만 얘가 말도 쳐안듣더니 결국

외국인 만나 나가 사는구나 생각했다길래

나도 배를 잡고 웃고 말았다.




왜냐면 그때 만난 남친 고향이 제주도였기 때문에.

결국 물을 건너긴 건넌 셈.








하지만 그 일이 있고 몇달후

난 웃을 수 없게 되버렸다.

그 때 만난 남친과 결혼 얘기가 나올 무렵,

엄마가 갑자기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결국 내 결혼식에 친정엄마는 참석하실 수 없었다.







과연 그 점보시는 분은 어디까지 알고 있었던 걸까. 

 

햄지

    • 글자 크기
방금 전 딸과의 대화 (by 햄찌녀) 이상한 타로카드 집 (by 햄찌녀)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10274 실화 저는 산에서 살인범을 만났었습니다 title: 채영망고오렌지 2191 3
10273 실화 어릴 때 집 터가 안좋았던 이야기(사진 무서운 거 아님 도면임)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927 1
10272 실화 미국 정신병원에 끌려갔던 이야기 1-2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906 0
10271 실화 미국 정신병원에 끌려갔던 이야기 3 - 4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733 0
10270 실화 미국 정신병원에 끌려갔던 이야기 5 - 6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718 0
10269 실화 내가 영화관 안 가는 이유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890 0
10268 기묘한 혐 주의) 기괴하고 괴이한 사진들 title: 채영망고오렌지 487 0
10267 실화 연습실 귀신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707 0
10266 실화 잠이 안 와서 쓰는 무묭이 경험담쓰(긴 글 주의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718 0
10265 실화 고등학교 2학년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788 0
10264 실화 고등학교2학년 -2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641 0
10263 실화 고등학교2학년 -3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616 0
10262 실화 고등학교 2학년 -4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604 0
10261 미스테리 방금 전 딸과의 대화1 햄찌녀 1302 3
실화 짧고 굵은 점 본 이야기1 햄찌녀 4364 2
10259 실화 이상한 타로카드 집1 햄찌녀 3994 3
10258 실화 사람 시체 냄새 맡아봄?1 햄찌녀 3963 3
10257 실화 위자보드 후기모음 4 햄찌녀 3566 0
10256 실화 위자보드 후기 모음 3 햄찌녀 3410 0
10255 실화 위자보드 후기 모음 2 햄찌녀 2192 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