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png신규 글




DET.png신규 댓글


실화

돌아가신 아버지와 함께 잠을 자는 꿈

아뿔2020.02.28 12:54조회 수 5414따봉 수 3댓글 1

    • 글자 크기

아버지께서 돌아가신지 딱 두달되었네요.

작년 12월 27일 이었으니까 이번 2월 27일 새벽에 꿈을 꾸었습니다.

 

돌아 가실 때 회사일 때문에 임종을 못 지켰더랩니다.

게다가 위독하시다는 말을 듣고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시간을 많이 허비했었습니다.

 

어제인 27일 새벽 두시쯤에 잠이 깨서 한참을 못 자다가

다섯시 정도되서 설핏 잠이 들었는데 옆에 누가 누워있는 느낌이 들더군요.

옆에서 겨드랑이를 쿡쿡 찌르는 느낌?

 

몸은 자고 있고 머리는 깨어있는 상태에서

아버지 같다고 느껴지더군요.

처음에는 소름이 좌악 끼쳐 가위에 눌린 느낌이 들었으나

이내 "아버지... 제 곁에서 편히 쉬세요."하고 속으로 말씀드렸습니다.

그랬더니 가위에 눌린 느낌도 사라지고 편안해 졌습니다.

 

돌아가시고 난 다음에 한번도 꿈에 나오신 적이 없었는데

정확히 두달이 되어서 비록 꿈이지만 옆에 계신다고 생각하니

앞으로도 항상 곁에서 지켜봐 주준다고 생각되네요.

 

돌아가시고 난 다음에 그렇게 애절하게 슬픔에 젖어 있지는 않았지만

막상 보고 싶을 때 못 본다고 생각하니 정말 슬픔과 아픔이 밀려옵니다.

    • 글자 크기
강령술, 저주술에 관한 이야기 아는대로... (by 한량이) 내가 고등학교 때 기숙사에서 있었던 일 (by 가위왕핑킹)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10312 미스테리 미국화산 클라스2 한량이 1565 5
10311 기묘한 20세기 초 기침약 성분1 한량이 1120 2
10310 기묘한 강제 채식주의자 만드는 진드기2 한량이 1122 2
10309 기묘한 아름답지만 아무도 살지않는 지옥섬 한량이 1856 3
10308 기묘한 근대 유럽 귀족들 사이의 악취미 한량이 1236 4
10307 Reddit 지옥행 열차 한량이 878 2
10306 실화 신랑이 둘이 된 이야기1 한량이 5165 3
10305 실화 대물 낚시광 한량이 4996 2
10304 단편 원나잇 한량이 855 1
10303 실화 결벽증 한량이 4731 1
10302 실화 풍경화 한량이 4554 1
10301 실화 죽순 캐기 한량이 4601 1
10300 실화 왕따를 당하던 여자아이 한량이 4611 1
10299 실화 소무덤의 진실 한량이 4477 1
10298 실화 검은 존재 한량이 4336 1
10297 실화 지나갈 수 없는 길의 남자아이 한량이 4352 1
10296 실화 한밤중의 소녀 한량이 4330 1
10295 실화 강령술, 저주술에 관한 이야기 아는대로... 한량이 4516 1
실화 돌아가신 아버지와 함께 잠을 자는 꿈1 아뿔 5414 3
10293 실화 내가 고등학교 때 기숙사에서 있었던 일1 가위왕핑킹 5507 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