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작은아버지께서 중국에서 겪은일
title: 빨간맛냠냠냠냠 24 일 전 조회 1532 댓글 0 추천 1





이 이야기를 듣고 참 중국이 무서운 나라구나... 라는 걸 새삼 느끼게 됐네요

 

작은 아버지에게 들은 이야기라 증거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주작 거리실 거면 그냥 뒤로 가기 눌러주세요
 
 
 

작은 아버지가 중국에서 사업을 준비하고 계실 때 였습니다

사업을 시작하려면 이런 사람, 저런 사람들을 많이 만나게 되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자신과 맞지 않는 사람도 만나게 되고, 자신이 싫어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도 만나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작은 아버지도 마찬가지셨죠

 

작은 아버지가 싫어하는 것만 골라서 하는 듯한 행동, 최악의 성격을 가진 사업 파트너를 만나게 됩니다(이를 사업 파트너1 이라고 하겠습니다)

 

하지만 어쩌겠어요?

 

맞지 않아도 사업을 위해 꾹 참고 계속 함께 일을 합니다

 

그리고 사업 파트너1와 정반대로, 작은 아버지와 너무나 잘 맞는 사업 파트너도 만나게 됩니다(이를 사업 파트너2 라고 하겠습니다)

 


 

 

그렇게 몇 달을 준비하다보니, 작은 아버지가 그 직원에 대한 불만이 쌓인 게 너무나도 많았나 봐요

 

사업 파트너1,2와 함께 술자리를 가질 때 였습니다

 

사업 파트너1이 잠시 화장실에 간다고 자리를 비웠어요

 

작은 아버지는 사업 파트너2에게 고민을 털어놓습니다

 


 

 

'사업 파트너1이 하는 행동들이 너무나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성격도 안 좋고,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너무나도 거슬린다. 그런데 안고 갈 수밖에 없다. 인정하긴 싫지만, 일 하나는 잘하니까. 너 같으면 어떡할 것 같냐? 맘에 들지 않아도 사업 파트너1을 안고 갈 것이냐, 아니면 과감하게 제거하고 다른 사람을 뽑을 것이냐?'

 


 

 

그러자 사업 파트너2가 말합니다

 


 

 

'나라면 굳이 안고 갈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것 같다.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안고 가는 게 더 큰 위험을 불러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사업은 자신과 마음이 가장 잘 맞는 사람과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말에 작은 아버지도 공감을 하십니다

 

그래서 그때 사업 파트너1과 결별하기로 결심하죠

 

그러나 사업 파트너2의 다음 말을 듣고서, 너무나도 소름이 돋은 나머지 중국에서 준비하시던 사업을 모두 접으시고 한국에 돌아오셨습니다

 


 

 

사업 파트너1과 결별하고 다른 사업 파트너를 찾아야 겠다고 사업 파트너2에게 말을 하자, 사업 파트너2는 작은 아버지의 귀에다 조용히 속삭입니다

 


 

 

'만약 뒤끝 없이 사업 파트너1과 헤어지고 싶다면 나에게 말해라. 뿅뿅 1봉지 구해서 사업 파트너1의 가방에 넣어놓고 경찰에 신고하면, 무조건 사형이니까. 지금 당장 말하면 이틀 안에 제거할 수도 있다'







1234.gif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지인과 공유해보세요.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7271 [실화] 한림대학교 공학관 괴담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486 1
[실화] 작은아버지께서 중국에서 겪은일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532 1
7269 [기묘한이야기] 신숙주와 푸른 옷을 입은 동자. title: 빨간맛냠냠냠냠 828 0
7268 [실화] 한국의 폐가들.jpg 2 title: 빨간맛냠냠냠냠 3025 0
7267 [실화] 가시는길에 제게 들러주신 할아버지 title: 빨간맛냠냠냠냠 662 0
7266 [실화] 자매귀신의 장난(그림有) title: 빨간맛냠냠냠냠 783 0
7265 [실화] (혐, 사진주의)일본의 자살 명소 '아오키가하라' 숲 title: 빨간맛냠냠냠냠 2753 0
7264 [실화] 우리집에 살던 두명의 남자귀신 title: 빨간맛냠냠냠냠 503 0
7263 [실화] 펌'정신병원에 대해서 (초스압) title: 빨간맛냠냠냠냠 685 0
7262 [단편] 수박 여고생너무해ᕙ(•̀‸•́‶)ᕗ 711 0
7261 [2ch] 잘생기고 붙임성 좋은 후배 1 여고생너무해ᕙ(•̀‸•́‶)ᕗ 1065 1
7260 [실화] 나 자취방이야(괴담) 익명_dfcfdd 971 0
7259 [실화] 저승사자는 기어다닌단 이야기 [펌]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939 1
7258 [실화] 중환자실 근무할 때 겪은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835 0
7257 [실화] 자살시도 후에 겪은 기묘한 현상 익명_0e2a47 965 1
7256 [실화] 네이버 지식인 글 중에서 가장 미스테리하고 소름돋는 글들 2 익명_91ca0e 1497 1
7255 [실화] 유명한 물귀신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09 0
7254 [실화] 군대 귀신이야기 1 익명_5a9f60 574 0
7253 [단편] 쿠네쿠네 1 여고생너무해ᕙ(•̀‸•́‶)ᕗ 813 3
7252 [실화] 입원 여고생너무해ᕙ(•̀‸•́‶)ᕗ 87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