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png신규 글




DET.png신규 댓글


네이트판 레전드] 차태워주니 염치없는 언니

익명_0a480b2019.05.14 13:32조회 수 453따봉 수 3댓글 1

    • 글자 크기

차태워주니 염치없는 언니 - 네이트판 레전드 썰

내차가 니차냐? 글 보고 격공해서 올려요. 전 회사에서 지인으로 알게된 언니가 있었는데 퇴사 후 각각 회사생활하다가 언니 회사로 가게되었어요. 언니가 알려준 덕에 들어가게 된 회사라 고마웠죠. 언니는 차가 없었고 원래 알던 사이라 자연스럽게 퇴근을 같이 하게 되었어요.

출퇴근 30분 정도 걸리는데 언니를 내려주면 50분 정도 걸려요. 하지만 은혜갚는다 생각하면서 개의치않게 6개월 정도 태우고 다녔어요. (퇴근만) 가끔 출근길 픽업이나 제차로 출장도 가고 했었는데 기름 한번 넣어주는일 없었지만 신경 안썼었습니다.

확실히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다 보니 갈등이 생기더라구요 제가 알던 언니가 맞나 싶을정도로 갈구는데 너무 힘들었어요. 그래도 참자참자 하면서 같이 다녔죠. 어느날 언니가 퇴근길에 기름 한번 넣어주겠다더군요. 6개월 만이였어요. 그 말에 너무 고맙더라구요. 가는길에 어딜 들르느라 주유소 못가서 못넣었지만 그말을 해준 자체가 고마웠어요.

그러다 며칠 후 형부가 퇴근시켜줘서 고맙다며 식사대접을 해준대요. 고맙게 생각하며 언니네 가족과 저 이렇게 식사했어요. 밥값 6만원 나왓더라구요. 언니가족3 저1 며칠 후 주유소 갈일 있었어요. 언니가 한 말이 있어서 혹시나 지켜봤는데 그냥 있더라구요

아~~ 밥 한 2만원어치 사줬으니까 기름값 퉁치는구나 싶더라구요 기분 정말 더럽더라구요 ㅋ그래도 6개월 데라고 다녔는데바로 다음주부터 집 빨리 가야된다고 말 하고 기사노릇 때려치웠습니다 근데 집 빨리 가야되는게 일시적으로 그런지 알았나요 이 언니가데리러 올사람 없으니까 반차쓰고 조퇴하면서 일찍가더니 일주일 되는날 딱 "가자~~" 이러더라구요. 자연스럽게 내차로그날 저 차 안가져왔었거든요

나 차 없는데? 하니까 당황하더니 다른사람한테 부탁하다 까이더니 바삐 가방싸들고 버스타고 가라구요 (저는 동네직원에게 신세) 그 뒤로 아예 제가 끊으니까 며칠 다른 사람들에게 물어보다가 까이고 ( 좋게 생각하는 사람 별로 없움) 그러더니 버스타고 가는게 쪽팔렸던지 퇴근을 좀 늦게하더군요.

사실 계속 태우고 다녔어서 죄책감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는데 그뒤로 저한테 못되게 굴어서 질러버리고 쌩까고 지냅니다 ㅎㅎ 속 시원함 그때 기름 한번 넣어줬었더라면 정말 고맙게 생각하며 지금도 호구짓 하고 있었을텐데 염치 없이 밥 사줬다고 쌩깐 언니한테 오히려 고맙게 느껴지네요

익명_0a480b (비회원)
    • 글자 크기
네이트판 레전드] 난방안하는 우리집 추워요 ㅠㅜ (by 익명_d9a542) 서로가 서로를 부러워하는...manhwa (by 자축인묘진샤)

댓글 달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