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단편

조선시대 괴담-한 소금장수가 겪은 괴이한 일
title: 양포켓몬자연보호 20 일 전 조회 1164 댓글 1 추천 0





조선 숙종때의 괴담입니다,,

 

당시 말을 타고 이곳저곳을 떠돌아다니며 장사를 하는 젊은 소금장수가 있었는데 

길을 잘못 들어서 산중에서 밤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소금장수는 어떻게 해서라도 인가를 찾기위해 길을 서둘렀는데


얼마를 갔을까, 산중턱의 숲속 한가운데 조그마한 초막집을 볼수 있었습니다,,.

 

웬지 스산한 기분이 들었으나 소금장수로선 이것저것 생각해 볼 여유가 없었기에


문을 두드리자, 웬 어여쁜 처녀가 나와 문을 열어 주었습니다. 

 

그는 하룻밤 쉬어 갈 것을 청하였고 처녀는 선선히 응낙하였습니다. 

 


소금장수는 앞뜰에 서 있는 나무에 말을 매어 놓고, 소금 가마니는 기둥 옆에 내려놓았습니다. 

 

방에 들어가서 처녀에게 보상으로 소금을 푸대에 담아 주고는 
"염치 없지만 배가 고파서 그런데

요기할것이 없겠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처녀가 말하길


“여기선 밥을 짓지 않아요. 하지만  나를 따라오면 요기를 할 수 있을 거예요.”

라며 소금장수를 데리고 어디론가 향했습니다,,

 

 소금장수는 얼떨떨하였으나, 처녀가 가는 대로 따라 갔고,

한참을 걸어 어느 큰 대궐로 들어갔습니다,. 


방안에는 갖가지 음식이  차려 있었고. 처녀는 마음껏 잡수시라고 하는 것이였습니다,,


배가 너무 고팠던 소금장수는 음식을 허겁지겁 먹기 시작 했고

처녀는 그에게 술도 따라 주었습니다,,


그렇게 밥을 먹고 있자니

처녀는 뭔가 희미하게 미소를 지으며


"배가 부르시면 청하건데 제가 있던곳의 땅밑을 파주세요"

라는 말을 남긴후

처녀는 소금장수를 두고 집을 나갔고

마지막으로 손가락으로 어딘가를 가르 켰고

그곳에 웬 사람이 보였습니다,,

 

처녀가 나가는 순간 소금장수는 정신을 차렸는데

그는 아까는 안보이던 사람들이 자신에게 화를 내는 모습을 보고 나서야

자신이 남의 집에 들어와서

맘대로 음식을 먹고 있단걸 깨달 았습니다,,

 

결국 사람들에게 붙들렸고,,


집안의 주인이 되는 중년 남자가 

너는 누군데 남의 귀한 딸의 장례식에 와서

행패를 부리냐며 소리치는 것이였습니다,,

 

소금장수는 정신이 없었으나 아까 처녀의 말이 생각 나기도 해서

잘못 했다고 사과 하며

아까 처녀를 만나 따라온 일을 설명 했습니다,,

 

집안 사람들이 믿지 않자,,

소금장수는 날 따라 오면 되지 않느냐고 소릴 쳤습니다,,

 


결국 집안 사람들과 함께 소금 장수는 아까

처녀를 만난 곳으로 향했고

 

소금장수를 따라 도착한 곳에는


집은커녕 큰 나무 밖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만, 말이 나무에 매어져 있고, 그 옆 바위 위에는 소금 가마니가 놓여 있을 뿐이었습니다,,

 

사람들이 황당해 하자 

소금 장수는 아까 처녀가 한말을  기억해 내곤


처녀가 있던 그곳을 파기 시작 했습니다,

 

소금장수의 행동을 보던 주인이 하인들에게

같이 땅을 파보라고 했고

여러명이 땅을 파자 그곳에서 

여성의 시신이 나왔습니다,,

 

시신을 본 사람들은 울음을 터트렸는데

그녀는 이 집안의 셋째 딸로

3년전 몸종과 함께 같이 마실을 나갔다가 같이 사라졌던 것이였습니다,,

 

소금장수는 그때 처녀의 손짓이 기억났고

처녀의 아버지에게 처녀가 가르킨 사람에 대해

얘기 했습니다,,

 

그는 그 집안의 첫째 사위 였는데

소금장수의 말을 믿은

집주인은 그를 잡아 치도곤을 내렸습니다.,,

 

사위는 완강히 부인하다가 결국엔 실토 했는데

그는 어여쁜 막내 처제에게 음심을 품었고

막내 처제의 몸종을 매수해서 같이 마실을 나가

자신이 있는 곳으로 데려 오게 했고


이후 처제를 덮치려 했으나

처제가 완강히  반항하자

홧김에 죽인 다음 

나무 밑에 시신을 파묻은 것이였습니다,,


그리곤 자신에게 매수당한 몸종에게
돈을 주고 한양으로 보내는척 하다가

역시 죽였습니다,,

그후엔 한양에서 살며 처가에 오지 않았다가

3년쯤 지난후에 그동안 딸을 찾지 못해던 

장인이 결국

딸이 죽은걸로 여기고

제사를 치룬다고 하자

안심하고 제사에 참석했던 것이였습니다,

 

집주인은 딸의 시신을 찾고 범인을 잡게 도와준

소금장수에게는 한 마지기의 전답을 내주었고


슬픈 얼굴로

"자네가 내딸하고 한방에서 있었고
술대접도 받았으니

내 사위로구만" 하는 것이였습니다.

 

소금장수는 그후 농사를 지으면서

죽은 처녀의 명복을 빌었고


딸의 장례식날에 꼭 참석해서

사위 노릇을 했다고 합니다,,









자연보호

(자)z를 (연)마하여 (보)z를 (호)강시키자 자 ! 연 ! 보 ! 호 !

댓글1
바이킹 17 일 전

내 사위로구만"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7919 [실화] 숙명여대에서 유명한 사건과 괴담 4 title: 케이셱스피어 1830 4
7918 [2ch] 잊을 수 없는 대화 title: 양포켓몬자연보호 1275 3
[단편] 조선시대 괴담-한 소금장수가 겪은 괴이한 일 1 title: 양포켓몬자연보호 1164 0
7916 [실화] 낙태아 치우는 간호사가 쓴글 title: 양포켓몬자연보호 1249 1
7915 [2ch] 일본 괴담 1 title: 양포켓몬자연보호 950 1
7914 [실화] 도깨비가 살려준 이야기 title: 양포켓몬자연보호 1689 1
7913 [단편] 바나나 할머니 2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971 1
7912 [실화] 군생활 하면서 가장 기묘했던 썰 1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021 0
7911 [실화]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1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4105 2
7910 [실화] 화성의 외딴 건물에 있는 화장실에서 일어난 일 1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191 1
7909 [실화] 홍천 흉가글쓴 사람인데 무속인한테 귓말옴 1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1938 2
7908 [실화] 지리산 산골짜기 계곡 경험담 3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719 2
7907 [실화] 너네도 같은 꿈 여러번 꾼 적 있지?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584 0
7906 [단편] 인터넷에서 봤던 무선운 이야기 3 히히호호 1211 2
7905 [실화] 흉가가 만들어지는 과정.JPEG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350 3
7904 [실화] 심청전 다른 해석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204 1
7903 [실화] (경험담) 어머니를 살려주신 할머니 title: 빨간맛냠냠냠냠 722 1
7902 [실화] PC실 귀신 title: 빨간맛냠냠냠냠 817 1
7901 [실화] 우리집 옛날에 시골살때 아부지가 겪은일 1 title: 빨간맛냠냠냠냠 850 2
7900 [실화] 내가 겪은 무서운얘기 3개 title: 빨간맛냠냠냠냠 76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