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화장실 귀신들..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014.09.01 조회 2379 댓글 2 추천 1





스맛폰이 바이러스가 먹은건지 자꾸 오타가 나고
 
커서 이동이 안됩니다.
 
 
 
그래서 일어나선 출근 준비하며 오타 수정 하다가
 
어차피 온김에 하나 적고 가야죠? (찡끗!!  ^..- )
 
 
 
얘기론 쓰기 힘든 짧은 에피소드 입니다.
 
자꾸 더러운 화장실 얘기 똥 얘기 해서 죄송 합니다 ^^.
 
 
 
 
 
우리 동네에 내가 자주 보는 화장실 귀신 얘기야.
 
두 귀신 얘긴데 둘다 우리 동네 음식점 + 술집 화장실에 터 잡고 있는 귀신 얘기야.
 
 
 
하나는  중년 남자 영가야.
 
볼때마다 항상 화장실 좌변기에 멍하니 앉아 있어.
 
내가 그 남잘 첨 봤을때 많이 놀랬거든.
 
 
 
물론 속으로지만....
 
문이 열려 있는 좌변기에 어떤 남자가 멍하니 앉아 있더라구.
 
난 속으로 욕 미사일을 날렸지.
 
 
똥 누는거 보여주는 변태도 있나하고......
 
근데 좀 이상 하더라구.
 
 
내가 소변을 보고 있는데 딴 손님이 들어왔어.
 
그 사람은 큰 볼일인지 그 칸으로 들어 가더라구.
 
 
 
그리곤 옷 내리는 소리가 들리고 작업(?) 하는 소리가 들렸지.
 
난 얼른 나와서 내자리로 갔는데,
 
잠시후 그 남자가 시원한 얼굴로 나왔어.
 
 
 
그 남자는 그 영가 위에 포개져 앉아 볼일을 본거야...ㅋㅋㅋㅋㅋㅋ
 
 
 
 
 
또 다른 화장실 귀신.
 
이 영가는 여자야.
 
그것도 꽃같은 나이의 처녀 영가.....
 
 
처음 그녀를 본 순간이 아직도 기억이 나.
 
난 화장실을 갔는데 그녀를 처음 보곤 많이 놀랐어.
 
 
그곳은 남자 여자 화장실이 나누어 진 곳 이었고,
 
하마터면 죄송 합니다 하고 나올뻔 했으니까.
 
 
 
하는 행동이 이상해서 입을 다물었는데,
 
화장실 안을 왔다 갔다 계속 하더라고.
 
난 요의도 잊어 버리곤 그냥 손 씻는 시늉을 했어.
 
 
 
손이나 씼고 나가려고.
 
그러고 있는데 갔이갔던 직장 동료가 들어 오더라?
 
 
 
그가 소변기에 서서 소변을 봤어.
 
 
 
그러자 그 처녀 영가가 쪼르르 가더니 소변기 옆에서서
 
무표정한 얼굴로 직장동료의 소중이를 뚫어지게 보더라?
 
 
 
웃긴데 웃으면 안되겠고.......
 
화장실서 더 보려고 그 동료랑 얘기하며 담배 같이 하나 피는데
 
그 동안 남자들이 몇이나 화장실을 왔는데 남자들이 소변을 보면 꼭 쫓아가서는 옆에서
 
소중이를 쳐다보더라?
 
 
동료가 뭘 그리 자꾸 옆엘 보냐는 소리에 그녀가 뒤돌아 보길래 모르는척 하고 나왔는데
 
내 생각앤 아마 처녀는 .........
 
 
 
 
숫처녀 영가 였던듯  해.
 
나이도 10대후반서 20초의 청순한 모습으로 봐서는....
 
 
 
아마 불의의 사고로 고혼이 된듯.
 
너무 억울해서 일까?
 
 
 
 
난 솔찍히 그녀가 누군지만 안다면 그 유족에게 영혼 결혼식 이라도 올려주라 얘기 해주고 싶었어.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지인과 공유해보세요.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2
지혜로운바보 2015.08.02

별별 영가들이 다 있군요

random.gif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76 어린 시절 이모들과의 캠핑 2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355 2
75 어린 시절 이모들과의 캠핑 1 3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809 1
74 슬픈 카리스마, 애기이모 2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694 2
73 슬픈 카리스마, 애기 이모 1.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850 2
우리 동네 화장실 귀신들..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379 1
71 비가 오면 생각 나는 그 사람.1 1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664 1
70 내 후손은 내가 지킨다.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584 2
69 수호신도 없어요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832 1
68 뒷통수 치는 자 그리고 뒷통수 맞는 자 2.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332 2
67 뒷통수 치는 자 그리고 뒷통수 맞는 자.1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659 1
66 풍운의 짬 타이거.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343 1
65 (웃김,지저분함 주의) 오토바이 그녀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315 2
64 이모의 남친, 칠득이 박수 아저씨 2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781 1
63 이모의 남친, 칠득이 박수 아저씨 1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989 1
62 서해 어느섬의 폐가 1 1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074 0
61 골목길의 향 냄새.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577 1
60 군 시절 미군 흑인 G I 목격담.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700 1
59 떠 다니는 물 귀신 3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730 3
58 슬픈 견귀들.......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770 3
57 상추와 꿈속의 대저택. 2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269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