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LOGIN.png


naver.png  facebook.png  google.png twitter.png  kakao.png


조회 수 1897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맛폰이 바이러스가 먹은건지 자꾸 오타가 나고
 
커서 이동이 안됩니다.
 
 
 
그래서 일어나선 출근 준비하며 오타 수정 하다가
 
어차피 온김에 하나 적고 가야죠? (찡끗!!  ^..- )
 
 
 
얘기론 쓰기 힘든 짧은 에피소드 입니다.
 
자꾸 더러운 화장실 얘기 똥 얘기 해서 죄송 합니다 ^^.
 
 
 
 
 
우리 동네에 내가 자주 보는 화장실 귀신 얘기야.
 
두 귀신 얘긴데 둘다 우리 동네 음식점 + 술집 화장실에 터 잡고 있는 귀신 얘기야.
 
 
 
하나는  중년 남자 영가야.
 
볼때마다 항상 화장실 좌변기에 멍하니 앉아 있어.
 
내가 그 남잘 첨 봤을때 많이 놀랬거든.
 
 
 
물론 속으로지만....
 
문이 열려 있는 좌변기에 어떤 남자가 멍하니 앉아 있더라구.
 
난 속으로 욕 미사일을 날렸지.
 
 
똥 누는거 보여주는 변태도 있나하고......
 
근데 좀 이상 하더라구.
 
 
내가 소변을 보고 있는데 딴 손님이 들어왔어.
 
그 사람은 큰 볼일인지 그 칸으로 들어 가더라구.
 
 
 
그리곤 옷 내리는 소리가 들리고 작업(?) 하는 소리가 들렸지.
 
난 얼른 나와서 내자리로 갔는데,
 
잠시후 그 남자가 시원한 얼굴로 나왔어.
 
 
 
그 남자는 그 영가 위에 포개져 앉아 볼일을 본거야...ㅋㅋㅋㅋㅋㅋ
 
 
 
 
 
또 다른 화장실 귀신.
 
이 영가는 여자야.
 
그것도 꽃같은 나이의 처녀 영가.....
 
 
처음 그녀를 본 순간이 아직도 기억이 나.
 
난 화장실을 갔는데 그녀를 처음 보곤 많이 놀랐어.
 
 
그곳은 남자 여자 화장실이 나누어 진 곳 이었고,
 
하마터면 죄송 합니다 하고 나올뻔 했으니까.
 
 
 
하는 행동이 이상해서 입을 다물었는데,
 
화장실 안을 왔다 갔다 계속 하더라고.
 
난 요의도 잊어 버리곤 그냥 손 씻는 시늉을 했어.
 
 
 
손이나 씼고 나가려고.
 
그러고 있는데 갔이갔던 직장 동료가 들어 오더라?
 
 
 
그가 소변기에 서서 소변을 봤어.
 
 
 
그러자 그 처녀 영가가 쪼르르 가더니 소변기 옆에서서
 
무표정한 얼굴로 직장동료의 소중이를 뚫어지게 보더라?
 
 
 
웃긴데 웃으면 안되겠고.......
 
화장실서 더 보려고 그 동료랑 얘기하며 담배 같이 하나 피는데
 
그 동안 남자들이 몇이나 화장실을 왔는데 남자들이 소변을 보면 꼭 쫓아가서는 옆에서
 
소중이를 쳐다보더라?
 
 
동료가 뭘 그리 자꾸 옆엘 보냐는 소리에 그녀가 뒤돌아 보길래 모르는척 하고 나왔는데
 
내 생각앤 아마 처녀는 .........
 
 
 
 
숫처녀 영가 였던듯  해.
 
나이도 10대후반서 20초의 청순한 모습으로 봐서는....
 
 
 
아마 불의의 사고로 고혼이 된듯.
 
너무 억울해서 일까?
 
 
 
 
난 솔찍히 그녀가 누군지만 안다면 그 유족에게 영혼 결혼식 이라도 올려주라 얘기 해주고 싶었어.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실화 고어, 잔인한사진, 혐오,하드코어 류의 자료는 올리지 않습니다. 3 title: 잉여킹운영자 11001 7
공지 글이 잘려보이시는 경우, 모바일 짤림 댓글달아주시면 수정해드리겠습니다 3 title: 잉여킹운영자 12428 2
74 슬픈 카리스마, 애기이모 2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108 2
73 슬픈 카리스마, 애기 이모 1.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175 2
» 우리 동네 화장실 귀신들..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1897 1
71 비가 오면 생각 나는 그 사람.1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130 1
70 내 후손은 내가 지킨다.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1965 2
69 수호신도 없어요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187 1
68 뒷통수 치는 자 그리고 뒷통수 맞는 자 2.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1797 2
67 뒷통수 치는 자 그리고 뒷통수 맞는 자.1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045 1
66 풍운의 짬 타이거.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1863 1
65 (웃김,지저분함 주의) 오토바이 그녀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1773 2
64 이모의 남친, 칠득이 박수 아저씨 2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128 1
63 이모의 남친, 칠득이 박수 아저씨 1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234 1
62 서해 어느섬의 폐가 1 1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1677 0
61 골목길의 향 냄새.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055 1
60 군 시절 미군 흑인 G I 목격담.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096 1
59 떠 다니는 물 귀신 4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046 3
58 슬픈 견귀들.......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095 3
57 상추와 꿈속의 대저택. 2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126 1
56 신에게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2 3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221 2
55 신에게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3 title: 축구선수오바쟁이 2290 2
Board Pagination Prev 1 ... 335 336 337 338 339 340 341 342 343 344 Next
/ 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