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이사간 집에서 생긴일
title: 병아리커피우유 2015.05.28 조회 1045 댓글 4 추천 6





십년 전 고등학교때 잠시동안 살았던 집이 있었습니다.

마당 안에 본채와 아래채가 따로 떨어져 있는 구조의 시골집이었는데, 수리할 때 같이 도와주셨던 아버지 회사의 직원들이나 친척들이 집에서 왠지 모르게 한기가 돈다고 하셨었습니다.

그때야 무슨 소리일까 했었습니다만, 수리 후에 살게된 부모님과 형제들도 그 집이 심상치 않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전 안방 옆의 작은 방을 썼었는데, 그 방은 유독 악몽이 잦고 가위 눌림을 자주 겪었던 방입니다.

사람 몸만한 구렁이가 방문 윗턱을 타고 내려와, 팔에 닿는 느낌도 생생했고 제가 자는 데 옆에 누군가 눕는 걸 본 게 한두번이 아닙니다. 나중에는 자기 전에 불을 켜놓고 잘 때가 많았죠.

그러던 어느 날. 그 날따라 불을 끄고 잤는데, 어두운 방 안에 누군가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또렷히 쳐다보는 시선... 저는 그 시선에 못 이겨 잠에서 깨게 되었는데, 분명 누군가 절 보고 있었습니다.

풍성한 한복을 입은 할아버지가 양반다리를 하시고는 절 위에서 쳐다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당시엔 무섭다라는 생각은 안 들었던지 바로 다시 잠들었었고, 그 후로도 몇 번 그런 일이 있었지만 잊혀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2년 뒤, 다른 곳으로 이사를 하고 나서 가족끼리 모였을 때였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그 집의 이야기를 했었는데, 어머니께서 그런 말씀을 하셨던 게 생각납니다.

그 때 제가 자던 본 채의 그 방 자리가 원래는 뒷마루인데 우리가 살기 전에 사시던 할아버지께서 며느리의 구박을 못 이겨서 그 뒷마루에서 목을 매어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그제서야 전 그 할아버지를 본 일이 생각나서 무서웠습니다만, 여하튼 그 일을 겪은 후론 죽은 사람의 혼에 대해서 믿게 되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지인과 공유해보세요.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4
title: 메르시운영진 2015.06.11
★밤놀 베스트★ 게시판으로 이동되었습니다!!

random.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