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우리 엄마가 언니 호적을 물려받았거든

title: 메딕오디2020.01.17 15:02조회 수 4336추천 수 3댓글 1

    • 글자 크기

우리 엄마가 언니 호적을 물려받았거든  

 

 

 

 

우리 엄마랑 외삼촌이 10살 차이 나는데

 

엄마가 태어나기 전에 갓난아기 때 죽은 언니가 하나 있었대

 

근데 그 시절에 딸은 안 귀하기도 했고 번거롭기도 하고 그래서 그냥 어쩌다가 엄마가 언니 호적? 을 물려받았대

 

정확하게 기억은 잘 안 나는데 아마 엄마 언니의 사망 신고를 안 하고 그냥 엄마가 태어나서 그때 출생 신고한 이름과 생일로 살게 됐나 봐

 

그래서 우리 엄마 실제 이름(엄마 친구들이 부르는 이름)이랑 민증 이름이랑 다르고 그럼

 

 

암튼 어느날 학교 끝나고 집에 가니까 한복 입은 아저씨가 있는 거야

 

엄마가 본인이 아는 박수무당이라고 소개해줬는데 이미 엄마랑 얘기는 거의 마쳤는지 곧 가더라고

 

근데 그 박수 아저씨가 돌아가고 나서 엄마가 얘기해주는 거야.

 

 

그때 우리 엄마가 이혼에 뭐에 여러가지로 힘들 때여서 상담을 했었는데  엄마의 죽은 언니 있잖아?

 

그 언니가 엄마를 엄청 샘을 낸대.

 

자긴 애기 모습으로 죽었는데 엄마는 자기 이름으로 살고 어른이 되고 자식들 갖고 

 

그러고 사는 거에 엄청 샘을 내고 해꼬지를 하고 싶어한다는 거야.

 

애기 때 죽었지만 엄마 자라는 거 외형을 따라하기도 하고 그러면서 계속 곁을 맴돈다 그랫대.

 

 

근데 내가 어릴 때지만 귀신을 본 적이 있거든.

 

아빠랑 남동생이 잇는 방에 들어가려는데 둘은 바닥에 앉아 있는데 

 

침대에 어떤 여자가 자기 머리를 손으로 받친 채 옆으로 누워서 날 보고 웃고 있었어.

 

다시 정신차려보니까 그 여잔 사라져 있었어.

 

내가 그때 귀신 봤던 얘길 엄마한테 했었는데 엄마가 기억하더라고.

 

너 어릴 땐 귀신 보인단 말을 자주 했었다고 그러는데 난 저것밖에 기억이 안 나고...

 

암튼 그때 얘길 하면서 엄마가 하는 말이 박수가 딸 잘 키우라고 그랬대.

 

딸이 그 해꼬지하는 언니를 막아준다고

 

내가 가위도 안 눌리고 자의식도 쎄고 나름 기도 센 편인데 그래도 귀신은 무서워하는 쫄보거든...?

 

근데 엄마가 해주는 저 얘기는 별로 무섭지 않고 약간 내가 대견스러웠어 ㅋㅋㅋㅋ

 

엄마를 지켜주는 딸이라니 멋있잖아

 

 

친구 몇몇한테 이 얘기를 해줬는데 예전엔 아이들이 잘 죽었고 그래서 형제자매 이름을 물려받는 경우가 흔했다고 하더라

 

뭐 난 이후로도 귀신 본 적도 없고 지금은 결혼해서 엄마랑 떨어져 살지만 엄마도 전보단 잘 살고 있는 것 같아

 

웡 웡

    • 글자 크기
4년간 한 가게 앞에 놓인 700마리의 생닭 (by 여도리) 내 동생이 경주 모텔에서 겪은 귀신체험 (by 오디)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028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8편 클라우드9 478 0
11027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7편 클라우드9 469 0
11026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6편 클라우드9 435 0
11025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5편 클라우드9 441 0
11024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4편 클라우드9 416 0
11023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3편 클라우드9 435 0
11022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2편 클라우드9 489 1
11021 전설/설화 조선을 떠돌았던 12가지의 음습한 괴담 1편 클라우드9 644 1
11020 미스테리 코닥사도 풀지 못한 정체불명의 우주인 사진 클라우드9 1261 3
11019 기묘한 마약 주입한 뒤 제물로 바친 어른들 때문에 '500년'간 깊은 잠에 빠진 '얼음 소녀' 클라우드9 1103 0
11018 혐오 약혐]치아교정술의 위엄 스미노프 324 0
11017 혐오 약혐) 우한 바이러스로 욕먹는 중국 전통시장.jpg Jazzyf 351 0
11016 기묘한 20년동안 절한 결과.jpg title: 아이돌휘파람파람파람 1999 2
11015 실화 슬로바키아 집시촌 촬영갔다가 ㅈ될뻔한 유튜버1 title: 아이돌휘파람파람파람 4298 4
11014 실화 4년간 한 가게 앞에 놓인 700마리의 생닭2 여도리 4036 3
실화 우리 엄마가 언니 호적을 물려받았거든1 title: 메딕오디 4336 3
11012 실화 내 동생이 경주 모텔에서 겪은 귀신체험1 title: 메딕오디 3720 2
11011 기묘한 구글지도에 모자이크 처리된 집2 title: 메딕오디 1641 4
11010 실화 모텔방1 title: 메딕오디 3847 3
11009 실화 제가 본 물귀신 이야기 title: 메딕오디 2796 1
첨부 (0)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