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식탐의 최후

title: 햄토리햄찌녀2020.07.16 10:49조회 수 1024추천 수 2댓글 3

    • 글자 크기

할머니네 동네에 돼지 아저씨란 남자가 있었다고 한다

말 그대로 돼지 아저씨 ㅇㅇ 존나 처먹었다고 함

할머니가 아주 어릴때 그 아저씨가 동네 굿 끝나고 돌리는 애기 머리통만한 백설기를 한입에 삼키는 걸 보고 역겨워서 돌아가실 때까지 백설기를 안먹을 정도라니 말 다 함(제삿상에도 올리지 말랬음;) 

 

명성답게 자기 자식 밥까지 뺏어먹었다고 하네 ㅎㅎㅎㅎ

그냥 뺏어먹은것도 아니고 애가 울면 주먹으로 줘패고 뺏어먹어서 당시 동네 남자들이 욕지기를 하기도 했다고...

 

자기 자식 밥을 빳어먹으니 아내 밥은 뺏어먹는 건 물론 주지도 않음

이 당시엔 제사를 지내야 고오급 음식을 맛볼 수 있었는데 자기가 장손이고 제를 지내니 절대로 애들이랑 아내한테 안 줬다고 함 

동네 아저씨들한테만 조금 주고...(남자의 체면 때문이겠지?ㅎ) 아저씨들조차 이 가족들을 가엾어 해서 자기들이 받은 걸 애들이랑 아내한테 나눠줬다고 함 

 

이 아저씨의 특징이 있는데 그건 하나를 다 먹고 하나를 또 먹고 하나를 또 먹고 한다는 것

예를 들면 전이 나오면 전에 찍어먹으라고 간장을 주잖아?

그럼 이 아저씨는 전에 간장을 찍어먹지 않고 전을 다 먹고 간장만 마시고(!!;;) 이런 식으로 먹었다고 해....할머니가 역겨워 할 만 하지? ㅎㅎ

당시 전쟁 이후라 먹을 게 진짜 없었는데도 할머니는 저 아저씨가 뭐 먹는 것만 보면 하루종일 암것도 안 먹었대...

 

근데 그러다가 저 아저씨가 목이 막혀 죽었대

옥수수랑 감자를 한꺼번에 먹다가 말 그대로 목이 막혀 죽은 거야

동네 사람들은 저새끼 저거 저럴 줄 알았다 ㅉㅉㅉ 하는 분위기

당시에도 사람이 죽으면 조사를 나왔는데 어찌나 유명했는지 처먹다 죽었다고 하니까 공무원인 사람들도 걍 납득하고 갔다고 함;

 

그렇게 49제를 지내고 슬슬 이상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함

아저씨네 부엌이 초토화 되어있거나 옆집 부엌이 초토화 되어있거나...곡식 창고가 뒤집혀서 보리랑 흙이랑 섞여 있기도 하고...

이런 일이 거의 한 달 정도 일어나서 먹을 게 없던 시절이라 동네 사람들이 예민해 졌다고 하네 

 

되다 되다 안 되니까 무당을 불렀는데 무당이 사람들 다 몰려있는데서 '일부러 그랬구나?' 한 마디 하면서 한숨을 푹 쉬었대

그냥 뭐...누군가 하나만 처먹는 아저씨의 버릇을 알고 일부러 감자 고구마 옥수수 이런 식으로 둬서 아저씨를 죽인 거겠지?

누군지는 몰랐대. 

아저씨 아내가 그런 걸 수도 있고 동네 사람들 중 누가 그런 걸 수도 있고...하여간 평판이 엄청 나쁜 아저씨였다고 하니까...

먹을 게 귀하던 시절인데 저런 식으로 먹는 사람이 있으면 재앙아니겠어...무당도 그걸 알았는지 그냥 툭 뱉고 말았다고 

 

그리고 알려준 방법이 제삿상을 지내는 거였는데 절대로 많이 차려주지 말랬대 이 새낀 죽어서도  처먹는 새끼라 음식 맛을 구분 못 한다고...그냥 넘어갈 수 있는 걸 주면 밀가루를 풀어줘도 얌전해 질 거라고 하더래...ㅋㅋㅋ;;;어이없음;;;

 

그래서 진짜로 밀시기? 할머니가 사투리가 심해서 지금 생각하니 모르겠는데 아마 대충 밀겨울 같은 걸 물에 풀어서 엄청 큰 대야에 뒀대

밀겨울은 나도 잘 모르지만 밀 껍질 같은거...? 이딴 걸 음식이라고 내놓다니 ㅋㅋㅋㅋㅋ

근데 그 다음날부터 정체불명의 부엌 난장판이 뚝 멈췄다고 ㅋㅋㅋㅋㅋㅋ;;;;;;;;

 

다음날도 반복. 밀겨울 없을 때는 보리쌀 대충 풀어서 놓기도 하고...그렇게 한달 가량을 반복했더니 난장판이 조금 줄어들었다고 하네 

없어진 게 아님 줄어든거임ㅋㅋㅋㅋㅋㅋ;;;

 

저 아저씨를 굉장히 싫어하던 다른 아저씨 하나가 어떤 날은 소똥을 푼 물;을 놓기도 했는데 그걸 놔도 부엌 난장판은 없었다고 함ㄷㄷㄷㄷㄷ

근데 이걸 알게 된 무당한테 엄청나게 혼났대 안그래도 짐승새끼 같은 걸 짐승새끼보다 못한 걸로 만들 일 있냐고 ㅋㅋㅋ;;;;;

 

그 이후로 6.25가 일어나서 할머니가 피난 갈 때까지 틈틈히 동네 사람들이 제사 자리에다가 먹을 수 있지만 존나 노맛인 것들ㅋㅋ을 놨대 

 

이거 쓰면서 생각해봤는데 이 아저씨 현대에 살아있으면 먹방 유튜버 하면 대박칠듯ㅋㅋㅋㅋㅋ

햄지

    • 글자 크기
내가 엄청 힘들었던 시기에.. (by 햄찌녀) 타인의 흉몽을 사주던 내 친구, 승혜. (by 햄찌녀)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473 단편 새벽의 이상한 소리 Juwon1202 177 1
11472 단편 부산 **병원1 Juwon1202 258 2
11471 실화 [한국 속초 실화 ] 속초 여자친구 부모 살해 사건1 skadnfl 359 2
11470 2CH [일본 2ch 번역괴담] 101개의 묘비1 skadnfl 253 2
11469 실화 10년째 영안실에 있는 남자의 사연4 title: 햄토리햄찌녀 719 2
11468 실화 저승사자가 기어다녔다는 이야기5 title: 햄토리햄찌녀 668 3
11467 실화 내가 엄청 힘들었던 시기에..3 title: 햄토리햄찌녀 919 2
실화 식탐의 최후3 title: 햄토리햄찌녀 1024 2
11465 실화 타인의 흉몽을 사주던 내 친구, 승혜.2 title: 햄토리햄찌녀 867 2
11464 실화 마지막으로 너한테 보여줄게 있어2 title: 햄토리햄찌녀 822 2
11463 2CH 만나면 목숨을 보장할 수 없다. - 시치닌미사키(七人ミサキ)2 skadnfl 547 1
11462 미스테리 블랙박스에 찍힌 매달린 사람7 title: 햄토리햄찌녀 870 3
11461 실화 예전에 광주갔을때4 title: 햄토리햄찌녀 856 2
11460 기묘한 정호야 미안해8 title: 햄토리햄찌녀 674 3
11459 미스테리 [한국괴담] 잘못된 DVD를 받았다 - 2편1 skadnfl 394 1
11458 미스테리 [한국괴담] 잘못된 DVD를 받았다 - 1편2 skadnfl 454 1
11457 실화 한국 광주 실화 (미제사건) - 광주 대인동 식당주인 살인사건 (장도리 살인사건)2 skadnfl 683 2
11456 사건/사고 대기업 직원들이 인턴 왕따 시켜서 자살했던 사건.jpg3 아이언엉아 665 3
11455 사건/사고 무려 62명을 살해해 기네스까지 등재되었던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살인범.jpg 아이언엉아 671 0
11454 사건/사고 일본에서 난리난 아동 사망 사건.jpg1 아이언엉아 675 0
첨부 (0)
오늘:
3,024
어제:
3,914
전체:
911,406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