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설화

조선시대 괴담 염매(魘魅)

익명할거임2020.07.27 08:16조회 수 234추천 수 1댓글 1

    • 글자 크기

조선시대 괴담 염매(魘魅)



1700년대 초반에 기괴하고 섬뜩한 이야기로 항간에 돌았던 소문 중에는 속칭 염매(厭魅)라고 불리우는 끔찍한 물건에 대한 것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 무렵 한 흉악한 범죄자들이 이상한 대나무 통을 하나 매고 다니는 것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 사람들은 부유한 집을 찾아가서 그 대나무 통을 열어서 안쪽을 보여주는데,





그러면 그 집 사람들은 왠갖 정신병을 일으켜 발작하는가 하면, 귀신이나 마귀에 관한 이야기에 미쳐 돌아가게 되고, 그러면 이 범죄자들이 적당한 술수로 돈을 뜯어내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대나무 통안에 무엇을 넣어 놓는가에 대한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 자들은 우선 남의 집에서 몰래 어린아이를 훔쳐 온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사람들이 찾을 수 없는 깊은 곳에 어린아이를 가두고 우선은 굶긴다고 합니다.





그러면 아이는 점차 말라가게 되는데, 아이에게 아무것도 먹이지 않는 것이 아니라, 매우 맛있고 중독되어 빠져 들만한 음식을 아주 조금만 먹인다고 합니다.


그러면 아이는 점차 배고픔에 괴로워하면서 음식을 극도로 원하게 되고



한편으로는 점점더 온몸이 바싹 마르고 몸이 줄어 들게 된다고 합니다.


그러는 동안에도 아주 맛있는 음식을 아주 조금씩만 계속 먹인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아이가 죽기 직전까지 버틸 수 없을 만큼 흉칙할 정도로 마르게 되면, 조금씩 먹이던 음식을 한웅큼 대나무통 한 중앙에 넣어서 아이에게 준다고 합니다..





그러면, 아이는 그 음식을 먹으려고 사력을 다해 대나무 통속으로 기어들어 오는데, 아이의 몸이 매우 마른고 작아진 상태이기 때문에 무척 작은 대나무 통속에 억지로 온몸을 구겨넣어서 끔찍한 몰골로 대나무 통에 들어차서 무시무시한 모습으로 박혀 있게 된다고 합니다..





그러면, 바로 그 순간 날카로운 칼로 번개처럼 빠르게 아이를 찔러서 그 모습 그대로 안에 들어차서 죽게 만든다는 겁니다.



그러면, 좁은 통속에 마른 아이가 끔찍한 몰골로 들어차 있는 "염매"가 완성이 되고, 대나무통 뚜껑을 닫아 들고 다니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것을 세상에서 그 모습을 상상하기도 어려울 만큼 무서운 모양이라고 전해집니다..





1763년에 사망한 이익은 기록에서 비참하게 죽은 아이의 귀신을 이용해서 협잡을 부릴 수도 있는 술수라고 설명하고 있는데, 조정에서 가장 심각한 범죄로 단속을 했으므로, 당시에는 거의 소멸된 상황이라고 소개 했다.






출처 : 성호사설


실제 성호사설 원문


[우리나라에는 염매(?魅)라는 괴이한 짓이 있는데, 이는 나쁜 행동을 하는 자가 처음 만들어낸 것이다. 남의 집 어린애를 도둑해다가 고의적으로 굶기면서 겨우 죽지 않을 정도로 먹인다. 때로 맛있는 음식만을 조금씩 주어 먹이는바, 그 아이는 살이 쏙 빠지고 바짝 말라서 거의 죽게 될 정도에 이른다. 이러므로 먹을 것만 보면 빨리 끌어당겨서 먹으려고 한다.


이렇게 만든 다음에는, 죽통(竹筒)에다 좋은 반찬을 넣어 놓고 아이를 꾀어서 대통 속으로 들어가도록 한다. 아이는 그 좋은 반찬을 보고 배불리 먹을 생각으로 발버둥치면서 죽통을 뚫고 들어가려 한다. 이럴 때에 날카로운 칼로 아이를 번개처럼 빨리 찔러 죽인다. 그래서 아이의 정혼(精魂)이 죽통 속에 뛰어든 후에는, 죽통 주둥이를 꼭 막아 들어간 정혼이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만든다.그런 다음, 그 죽통을 가지고 호부(豪富)한 집들을 찾아 다니면서, 좋은 음식으로 아이의 귀신을 유인하여 여러 사람에게 병이 생기도록 한다.


오직 이 아이의 귀신이 침범함에 따라 모두 머리도 앓고 배도 앓는다. 그 모든 병자들이 낫게 해달라고 요구한 다음에는, 아이의 귀신을 유인하여 앓는 머리와 배를 낫도록 만들어 주는데, 그 댓가로 받은 돈과 곡식은 드디어 자기의 이득으로 만든다.


이것을 세속에서 염매라고 하는데 국가에서 엄격히 징계, 고독(蠱毒)의 죄와 동등하게 중벌을 가할 뿐더러, 무릇 사령(赦令)도 그에겐 주어지지 않는다. 근자엔 이런 일이 있다는 것을 듣지 못하겠으니, 이는 아마 법이 준엄하기 때문이리라.]





출처 : https://blog.naver.com/ghshffnfffn1/221964911601

.

    • 글자 크기
조선시대 괴담- 원한으로 매구가 된 여 (by 익명할거임) [환상괴담 어게인] 영생어 (by 익명할거임)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516 실화 인과응보가 있다고 믿게 된 계기2 title: 햄토리햄찌녀 387 2
11515 실화 비구니 스님께서 해주셨던 이야기4 title: 햄토리햄찌녀 429 3
11514 미스테리 기존 경로로 계속 안내합니다.4 title: 햄토리햄찌녀 369 2
11513 전설/설화 조선시대 괴담- 원한으로 매구가 된 여2 익명할거임 335 3
전설/설화 조선시대 괴담 염매(魘魅)1 익명할거임 234 1
11511 단편 [환상괴담 어게인] 영생어2 익명할거임 225 2
11510 전설/설화 [6.25 시절이야기] 구미호 괴담4 익명할거임 222 2
11509 단편 [단편] 악마의 마술도구3 익명할거임 212 2
11508 실화 실존하는 장신귀[長身鬼](대구 모아파트 4년전 100%실화)3 익명할거임 464 3
11507 전설/설화 원귀를 물리친 원귀2 익명할거임 163 1
11506 전설/설화 조선시대 주술과 관련된 죽음 일화1 익명할거임 120 1
11505 실화 [실화] 무당집에서 살았었던 이야기.2 익명할거임 391 3
11504 실화 조현득씨 실종 및 사망사건 -2편1 익명할거임 120 2
11503 실화 조현득씨 실종 및 사망사건 -1편1 익명할거임 213 1
11502 전설/설화 죽은 사람을 되살리는 주술 귀자득활술3 익명할거임 91 0
11501 실화 실화 혹은 거짓 이야기 (7) 폐교편 -완 익명할거임 69 0
11500 실화 실화 혹은 거짓 이야기 (8) 폐교편 -2 익명할거임 61 0
11499 실화 실화 혹은 거짓 이야기 (7) 폐교편 -1 익명할거임 78 0
11498 실화 실화 혹은 거짓 이야기 (6) 폐교편 -프롤로그- 익명할거임 88 0
11497 실화 실화 혹은 거짓 이야기 (5) 빨간눈 익명할거임 73 0
첨부 (0)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