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자살 방지

title: 햄토리햄찌녀2020.07.31 13:51조회 수 378추천 수 3댓글 1

    • 글자 크기

내 친구 언니가 겪은 일입니다.

몇년 전, 그 언니는 새로 취업한 회사의 환경에 익숙해지지 못해 고민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작업 시간도 길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아 정신적으로 지쳐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만 두면 된다고 하지만, 이미 그 언니는 그런 것을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구석에 몰려 있었습니다.

점차 식욕이 떨어지고, 불면증이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그녀는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자살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한밤 중,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런데 아래를 내려다보자, 자신과 비슷한 나이 또래의 여자가 고개를 숙인 채 서 있었습니다.

그 여자가 고개를 들었습니다.





얼굴은 완전히 부서져서 원래 모습은 찾아볼 수 없고, 자세히 보니 손과 발도 이상한 방향으로 꺾여져 있었습니다.

그 언니는 자신과 얼마 나이 차이가 나지 않는 것 같은 그녀에게 동정을 느꼈습니다.

그런 한편 그녀가 자신을 부르고 있다는 생각에 난간에 다리를 걸쳤습니다.



그러자 아래에 있는 여자는 이상한 방향으로 꺾인 양손을 들고 이미 얼굴이라고 할 수도 없는 안면을 필사적으로 좌우로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손으로 크게 X자를 그렸다는 것입니다.

여자의 뜻을 이해한 그 언니는 난간에 걸친 다리를 되돌렸습니다.



그러자 아래에 있던 여자는 사라졌다고 합니다.

지금 그 언니는 정신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다른 직장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반드시 일주일에 한 번은 여자가 서 있던 장소에서 손을 모으고 감사 인사를 한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를 들으면 친구들은 그 여자의 행동에 몹시 감동하곤 합니다.

하지만 나는 다른 사람에게 살아남으라고 간곡히 부탁하는 사람이 왜 스스로 생명을 끊어야만 했는지, 그것이 너무나 슬픕니다...

 

 

---

후회하나봐요...짠함.

햄지

    • 글자 크기
매일밤 나를 업고 가는 여자 (by 햄찌녀) 귀신들린 언니친구 (by 햄찌녀)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530 실화 촬영했는데 방송에는 내보내지못한 사건들5 title: 햄토리햄찌녀 954 5
11529 실화 새 키우면 좋은점5 title: 햄토리햄찌녀 581 4
11528 실화 상문살이라고 알아?3 title: 햄토리햄찌녀 581 2
11527 실화 죽어서도 일본에 남겨졌는데 진짜면 너무 억울한 이야기3 title: 햄토리햄찌녀 495 2
11526 실화 산속에 이상한 천막있어서 가봤다5 title: 햄토리햄찌녀 655 3
11525 실화 1년 간 중국에서 살면서 가장 살떨렸던 일 푼다4 title: 햄토리햄찌녀 743 3
11524 실화 백미러3 title: 햄토리햄찌녀 415 3
11523 실화 매일밤 나를 업고 가는 여자2 title: 햄토리햄찌녀 384 3
실화 자살 방지1 title: 햄토리햄찌녀 378 3
11521 실화 귀신들린 언니친구1 title: 햄토리햄찌녀 429 1
11520 실화 광주 G 학교 괴담1 title: 햄토리햄찌녀 344 1
11519 실화 대구 경산 원룸촌 자살 사건3 title: 햄토리햄찌녀 550 3
11518 실화 군대에서 자살시도한 후임3 title: 햄토리햄찌녀 440 2
11517 실화 내가 문턱걸이를 뗀 이유4 title: 햄토리햄찌녀 525 4
11516 실화 인과응보가 있다고 믿게 된 계기2 title: 햄토리햄찌녀 475 2
11515 실화 비구니 스님께서 해주셨던 이야기4 title: 햄토리햄찌녀 539 3
11514 미스테리 기존 경로로 계속 안내합니다.5 title: 햄토리햄찌녀 413 2
11513 전설/설화 조선시대 괴담- 원한으로 매구가 된 여2 익명할거임 375 3
11512 전설/설화 조선시대 괴담 염매(魘魅)1 익명할거임 253 1
11511 단편 [환상괴담 어게인] 영생어2 익명할거임 240 2
첨부 (0)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