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학의 1심 무죄, 스폰서 검사 면죄부"..金 "주홍글씨"

엔트리2020.09.16 23:32조회 수 51추천 수 3댓글 1

  • 3
    • 글자 크기

20200916171455914rtza.jpg

20200916172020480migd.jpg

2106406765_91cRkKEP_262343523B262344693B262345353B262343703B262344493B262345203B262343633B262344683B262343643B262344533B262.jpg

검찰 "김학의 1심 무죄, 스폰서 검사 면죄부"..金 "주홍글씨"(종합)
고동욱 입력 2020.09.16. 17:14 수정 2020.09.16. 17:20

검찰 "부정한 구성원에 날개 달아주는 것"..항소심서도 징역 12년 구형

김학의 "불미스러운 일 연루 송구..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

김학의, 2심 속행공판 출석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2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황재하 기자 = 이른바 '별장 성 접대 의혹' 등과 관련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처벌을 피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검찰이 항소심에서는 죄를 물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16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차관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1심 구형에 상응하는 형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의 1심에서 징역 12년과 벌금 7억원, 추징금 3억3천760여만원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이 사건은 단순히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유·무죄를 가리는 것을 넘어 그동안 사회적 문제가 된 전현직 검사의 스폰서 관계를 어떻게 형사적으로 평가할지, 우리 국민과 사법부는 이를 어떻게 바라볼지에 관련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1심처럼 이를 무죄라 판단하면 검사와 스폰서의 관계에 합법적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며 "대다수의 성실한 수사기관 종사자와 다르게 살아온 일부 부정한 구성원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검찰은 "국민도 이런 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증거와 제반 사정을 살펴 원심 판결을 반드시 시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김학의, 2심 속행공판 출석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2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hama@yna.co.kr
김 전 차관은 최후진술에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돼 이 자리에 선 것만으로도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간 제 삶을 어찌 말로 다 표현할 수 있겠느냐. 실낱같은 목숨을 부지하는데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라며 "저는 이미 지워지지 않는 주홍글씨를 가슴에 깊이 새긴 채 살아갈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그는 "그래도 바람이 있다면 얼마 남지 않은 여생 동안 사회에 조금이나마 의미있는 일을 하고, 저로 인해 고통받은 가족들에게 봉사하며 조용히 인생을 마무리하고프다"며 "공정하고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부연했다.
김 전 차관은 2006∼2008년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1억3천만원 상당의 뇌물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다른 사업가 최모씨 등에게 2억원 가까운 금품을 받은 혐의도 있었다.

1심은 김 전 차관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1심은 '별장 성 접대 동영상'을 비롯한 증거에 등장하는 남성은 김 전 차관이라며 성 접대를 사실로 인정했다.
그러나 일부 뇌물수수 혐의는 대가성이나 직무관련성 등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무죄 판결했고, 이에 따라 뇌물 액수가 줄어든 관계로 성 접대를 포함한 나머지 뇌물 혐의는 공소시효가 끝났다고 보고 면소 판결을 했다.
김 전 차관의 항소심 선고기일은 10월 28일이다.
.............................

https://news.v.daum.net/v/20200916171455588

  • 3
    • 글자 크기
호불호 갈리는 도넛 (by 게릿콜) 오예스 신상 근황 .JPG (by 엔트리)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0687 성폭력 진술 바뀌어도 '그루밍 성폭력' 인정.."무고죄 성립 안돼" 내아이디는강남미친년 18 0
10686 인니 롬복섬 12세 소녀 결혼..'늦게 데이트하면 혼례' 관습법 내아이디는강남미친년 23 1
10685 애플, 보급형 확대 이어 생태계 강화…주역은 ‘구독서비스’ 내아이디는강남미친년 15 1
10684 의대 본과 4학년들에게…[한국일보] 내아이디는강남미친년 26 1
10683 N번방 조주빈의 노력4 닭강정 113 0
10682 한기총 집회 참가자, 도로로 경찰관 밀어 교통사고..징역 8개월 닭강정 62 1
10681 펀쿨에게 1표를 투표한 사람을 알아보자!1 title: 그랜드마스터 딱2개ILOVEMUSIC 80 2
10680 호불호 갈리는 도넛3 게릿콜 112 3
검찰 "김학의 1심 무죄, 스폰서 검사 면죄부"..金 "주홍글씨"1 엔트리 51 3
10678 오예스 신상 근황 .JPG3 엔트리 137 2
10677 테슬라 '신개념 배터리' 개봉박두..전기차 배터리 시장 지각변동1 엔트리 85 2
10676 평택 미니스톱 사건 정리2 엔트리 90 2
10675 악마와거래, 수명1년 지불 하고 갖고 싶은 능력은?2 엔트리 105 2
10674 15일 증시만평1 엔트리 55 2
10673 CCTV로 비번 알아내 여성 집 무단침입…주차관리원 1심 징역형1 엔트리 59 2
10672 OECD 주요 회원국 2020년 성장률 전망1 엔트리 39 3
10671 일본 스가 내각 주요 각료1 엔트리 31 1
10670 판] 친구들이 불편해한다고 저보고 결혼식에 오지 말래요2 엔트리 87 2
10669 음식 이름의 유래3 엔트리 59 2
10668 실시간) 3080배틀그라운드 프레임 공개....jpg1 엔트리 49 2
첨부 (3)
20200916171455914rtza.jpg
29.0KB / Download 0
20200916172020480migd.jpg
28.3KB / Download 0
2106406765_91cRkKEP_262343523B262344693B262345353B262343703B262344493B262345203B262343633B262344683B262343643B262344533B262.jpg
117.8KB / Download 0
오늘:
2,296
어제:
3,994
전체:
1,065,336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