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퇴폐사상 통제하겠다. 앞으로는 귀걸이나 장발, 문신 금지할것"

알랄라2021.04.03 22:11조회 수 180댓글 2

  • 1
    • 글자 크기


소년을 '남자답게' 만들려는 중국 정부



중국 정부는 더 많은 젊은 남성들이 군인이 되기를 바라지만, 모든 젊은 남성이 군인이 되고 싶어하는 건 아니다.


중국 교육부가 지난해 12월 중국 젊은 남성들이 "여성스러워졌다"는 통지문을 보낸 사실이 최근 온라인에 퍼지면서 성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중국 정부는 최근 중국에서 남성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롤모델이 "군 영웅"과 같이 강인하고 탄탄한 인물이 아니라는 것에 우려를 표해왔다.


또 축구광으로 알려진 시진핑 주석은 새로운 스포츠 스타 발굴에 힘써왔다.


중국 정부는 지난 몇 년간 남성이 문신이나 귀걸이를 하고 방송에 나오는 것을 검열해왔다.


또 2019년 중국의 인기 있던 가수는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 12월 발표된 교육부 통지문은 정부의 이러한 우려를 담았다.


' 남성 청소년의 여성화를 막기 위한 당의 강령 ' 통지문에는 학교가 체육 수업을 개혁하고 교사 채용 조건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통지문은 또 교육부가 은퇴한 스포츠 선수나 관련된 이력을 가진 사람들을 체육 교사로 채용할 것을 권장하며 "학생들의 남성성을 기르기 위해" 축구와 같은 특정 스포츠를 "활력 있게 발전"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가 교육부의 통지문 이전에도 이러한 지적을 한 경우는 수차례 있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중국 최고 자문기구 대표 시제푸는 중국의 많은 젊은 남성들이 " 약하고, 소심하고, 자기비하적이다 "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젊은 남성들이 " 여성화 되고 있다 "며 " 관리되지 않으면 국가의 생존과 발전을 위험에 빠뜨릴 수밖에 없다 "고 주장했다.


시제푸는 또 중국 소년들이 엄마나 할머니 손에 자란 환경 탓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남성스럽지 않은 남자 연예인들의 선망 대상이 되면서 아이들이 도는 "‘군 영웅’이 되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가 더 균형 있는 교육을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무엇을 두려워하는가’

대부분 중국인은 교육부의 통지문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중국 SNS 웨이보의 한 사용자는 "여성화는 이제 모욕적인 용어인가?"라고 반문했고 이 글은 20만 건이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많은 사람의 동의를 받았다. 다른 사용자는 "남자도 감정적이고 소심하거나 온화할 수 있는 인간이며 이것들은 인간의 특성"이라고 말했다.


또 "남성이 무엇을 두려워하는 것인가? 여성과 같게 되는 것?"이라고 질문한 사용자도 있었다.


이 사용자는 " 이 나라에는 남성 수가 여성 수보다 7억 명 이상 많다 "며 " 전 세계 그 어떤 나라에도 이러한 비율은 없다. 충분히 남성적이지 않은가 "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이러한 통지문 중 그 무엇도 여성이 쓴 것은 없다"고 주장하는 글도 있었다.


이 같은 주장은 최근 제기된 중국 지도부가 심각하게 남성 중심적이라는 비판과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한편 관영매체 글로벌 타임스는 정부의 지침이 일부 지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SNS상 일각에서는 말끔하고 관리를 받은 남성 연예인 - "작고 신선한 고기"로 불리는 이들을 원인으로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작고 신선한 고기 (小鲜肉)"는 말끔하고 잘 꾸몄으며 섬세한 용모를 가진 중국 남성 아이콘들을 지칭하는 용어다.


중국 정부는 최근 중국의 새로운 롤모델을 발굴해내겠다는 의지를 꾸준히 밝혀왔다.


여성 롤모델에 있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며 최전선 방역 대원들이 롤모델로 떠올랐다.


또 지난해 중국의 우주 개발에 크게 이바지한 24세 여성 과학자이자 우주비행사 저우청유가 주목을 받았다.


남성 롤모델에 있어서 정부는 남자답고 용맹한 군인, 경찰, 소방관 등을 지지하고 있으나 젊은 남성들에게 이러한 직업들은크 어필하지 못하고 있다.




알랄라 (비회원)
  • 1
    • 글자 크기
볼수록 신기한 여성 운전자.. (by 샤방사ㄴr) 생태엔딩.jpg (by 노랑노을)
댓글 2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973 정부도 예감한 '오세훈 암초'...서울 공공주택 32만가구 앞날은2 프리웨어 51 0
6972 경주 위덕대 박훈택 교수 '5·18 민주화운동 아니라 폭동'1 사나미나 38 1
6971 이수진 의원님의 패배 분석1 사나미나 59 0
6970 보x드림에 20대 용자 출현.jpg1 스푸라이트 129 0
6969 10년간 딸을 성폭행한 아빠의 카톡1 싱글모드하고싶어용 177 1
6968 배달 음식 100만원어치 테러녀1 싱글모드하고싶어용 187 2
6967 조선일보, 중앙일보에 뭐라고 하면 안되는 이유.jpg3 노랑노을 189 3
6966 과감하게 운전하는 앞차..2 샤방사ㄴr 197 2
6965 버스 뒤에서 갑자기 나온 무단횡단자.gif1 아이언엉아 172 1
6964 정신나간 오토바이.gif1 아이언엉아 145 0
6963 볼수록 신기한 여성 운전자..2 샤방사ㄴr 224 1
중국 공산당: "퇴폐사상 통제하겠다. 앞으로는 귀걸이나 장발, 문신 금지할것"2 알랄라 180 0
6961 생태엔딩.jpg2 노랑노을 158 1
6960 내가 측량 때...만평.jpg2 동뚠당 135 1
6959 국내 도입이 필요한 자전거 조기교육2 k2k23 134 0
6958 대통령 VS 국회의원3 DeNiro 118 1
6957 비트코인 216개 압수당한 불법사이트 운영자 뒷이야기2 UNDSG 142 0
6956 삼성과 샤오미 광고3 UNDSG 145 1
6955 요즘 원룸 가격2 UNDSG 210 1
6954 미세먼지 중국인들 반응2 UNDSG 151 0
첨부 (1)
68768516174536930.jpg
36.1KB / Download 2
오늘:
1,568
어제:
2,766
전체:
1,911,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