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

yohji2021.05.04 07:22조회 수 41댓글 2

  • 2
    • 글자 크기

 

페이스북 페이지 부모 폭로 글

가혹행위 이어 군 병원 오진까지

국방부 “감사관실서 조사 중”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한 육군 병사가 군대 내 가혹행위와 군 병원의 오진 등으로 5개월째 제대로 걷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이 나와 국방부가 감찰조사에 나섰다.

육군 상무대 근무지원단에서 복무 중인 피해 병사의 아버지 A씨는 3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글을 써 “여느 청년처럼 건강하고 총명했던 아들이 5개월째 아예 걷지 못하고 있고 정신도 피폐해져 우울증 증세도 보인다”며 “부모로서 억장이 무너져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도와달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들은 입대 3개월 만인 지난해 11 월 유격 훈련 도중 ‘어깨동무하고 앉았다 일어서기’ 300 회를 반복하던 중 인대가 파열됐다. 당시 통증을 호소했으나 군 측은 두달 가까이 꾀병이라면서 묵살했다”며 “이후 부상 부위 염증으로 고열 증세를 보이자 지난 1월 혹한기에 난방이 되지 않는 이발실에 아들을 가두고 24 시간 동안 굶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육군본부 민원실에 항의하고 나서야 다음날 저녁 식사를 제공했고 아들에게는 ‘너희 아버지 전화하셨더라?’며 비아냥거리는 발언까지 뱉었다”며 “아들은 국군함평병원에서 외부 진료를 허락받았지만 소속부대장의 묵살로 부상당한지 3달 만에 세종충남대병원에서 겨우 발목인대수술을 진행했다”고 분노했다.

이어 “열흘 뒤 ‘아들처럼 보살피겠다’는 소속부대장의 설득에 아들을 부대로 복귀시켰지만 이후 격리 과정에서 세번이나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낙상 사고를 당했고 수술 부위가 벌어지면서 염증 수치가 정상수치( 0.5 )의 18 배인 9까지 오르내리는 상황”이라며 “부대 지휘관은 ‘지침대로 격리시킨 것 뿐’이라며 본인들의 책임은 없으니 제게 아들을 데려가 알아서 치료하라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아들은 완치되지 않았지만 휴가 만료로 국군대전병원으로 복귀했다. 그런데 그 이후 군의관의 대처가 너무 충격적이었다”며 “보지도 않고 ‘발목염좌 및 긴장, 무릎염좌 및 긴장’이라고 진단해 입원과 치료를 거부했다. 아들은 지금까지도 무릎 부위에 그 어떤 부상과 염증도 없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그러면서 “외부에서 수술한 환자에게는 약 한 알도 줄수 없다고 해 숙식만 가능한 정양센터로 갔는데, 그곳에 있는 동안 아들의 상태가 악화됐다. 그러나 통증을 호소할 때마다 응급실에서 진통제를 맞는 것 외에 별다른 조치를 취해주지 않았다”며 “결국 아들은 염증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졌고 충남대 병원이 재수술과 항생제 치료를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군의관이 허락하지 않자 대학병원 측 의사가 군의관에게 직접 연락했다. 그런데 그 군의관은 아들 상태에는 관심을 갖지 않고 해당 분야 권위자인 의사가 자신에게 연락한 것을 감격해하며 ‘내 이름을 어떻게 알고 있냐’ 등의 발언을 했고 곧바로 입원을 허락했다”며 “무조건 안 된다던 군의관의 태도가 바뀌는 것을 목격하자 속상함고 동시에 환멸이 났다”고 토로했다.

A씨의 아들은 3개월째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참다못한 저는 사건을 정리해 국방부 장관에게 민원을 제기했으나 그 서류는 그대로 가해자인 부대지휘관에게 전달됐다”며 “부대 증인인 병사들은 매일 가해자들에게 끌려가 취조를 당했고 진술서를 강요받았다. 심지어 국방부 감찰실은 제게 증거 자료가 있으면 볼테니 내놓으라는 식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다시한번 국민권익위원회를 찾아가 알리고 재차 민원을 제기하자 군 관계자들은 이제야 아들을 찾아와 살폈다”며 “아들은 오랜시간 병원 입원에 지쳐있고 염증수치가 높아질 때마다 패혈증 등 부작용을 검색하며 불안해하고 눈물을 보이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 사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육군 부대뿐만 아니라 군 병원도 연관돼 국방부 감사관실에서 감찰조사 중인 사안”이라며 “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5&aid=0001436159



군대에 대해 모른다면 다소 황당한 내용일수 있겠지만 군필자라면 ,,,


 


yohji (비회원)
  • 2
    • 글자 크기
감전사고.gif (by korn) “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 (by yohji)
댓글 2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210 [약혐] 가족계획은 없던 걸로 다운족123 82 0
7209 호주....코로나 방역 근황.....news 패션피플 55 0
7208 '상습 가정폭행' 출소 다음날 또 아버지 때려…징역 1년 / 뉴시스 시한폭탄 40 0
7207 '어버이날' 직계가족 8인 모임 가능…"가족증명서 미리 준비" 항상졸려 39 0
7206 이건 자해공갈 아닌가 ?? 스미노프 71 1
7205 오세훈 "유치원 무상급식 빠르게 추진" 항상졸려 39 0
7204 진중권 근황1 휴지끈티팬티 75 0
7203 병설유치원 교사의 고충1 행복♥ 64 1
7202 억울하게 고딩에게 폭행당한 편의점직원2 행복♥ 70 0
7201 후진해서 내려오는 사고차량1 휴지끈티팬티 75 1
7200 감전사고.gif korn 85 1
“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2 yohji 41 0
7198 “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 yohji 9 0
7197 “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 yohji 4 0
7196 “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 yohji 11 0
7195 기숙사 전동 킥보드 소음 테러 일체유심조 53 1
7194 기숙사 전동 킥보드 소음 테러1 일체유심조 21 0
7193 일본의 20년전. 천상유희 106 1
7192 JTBC 근황 러블리러브 81 1
7191 노래주점 2명이 같이 갔는데 나올땐 1명만...인천서 40대 남성실종 행복♥ 75 1
이전 1... 4 5 6 7 8 9 10 11 12 13 ... 369다음
첨부 (2)
611211110015807004_1_20210504000803275.jpg
203.0KB / Download 1
611211110015807004_2_20210504000803306.jpg
131.7KB / Download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