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최근 경험한 것에 대한 이야기.
title: 아이돌의젖홍길동 2018.03.13 조회 1203 댓글 0 추천 0





지금부터 제가 하는 이야기는 과학적으로 증명이 되지는 않앗지만 제가 실제로 겪은 이야기입니다.

 

이런 초자연현상을 믿지 못하시는분들 조용히 뒤로가기를 눌러주시거나 재미삼아 읽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그럼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지난 4월초에 회사에서 직장후배랑 삼척, 동해, 강릉에 3박 4일로 출장을 가게 되었습니다

 

평소와 다름없이 직장후배(A군이라 하겠음)랑 차를 끌고 삼척사서 일을 처리하고 거서 술한잔 먹고 자고, 다음날 동해가서 일하고 또 술먹고 자고.

 

걍 평범했습니다.

 

하지만 일이 터진건 강릉에서 일이 터졌습니다.

 

강릉에서 일이 생각보다 빨리 끝나서 무려 하루라는 시간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그냥 회사로 가기에는 시간도 아깝고 해서 위에다가는 말도 안하고 해변 근처 펜션에 방을 하나 잡고 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A군이 같이 해변가에 가서 술을 먹자는걸 전 거절하고(워낙 물가에서 귀신을 많이 보고 겪은지라 전 물가에 자주 안갑니다.) A군 혼자 가라 말햇죠

 

야 니 혼자 갔다와. 난 좀 쉴란다. 이따 저녁에 회나 먹자고.

 

선배 진짜 안가실거에요?

 

어 안간다고 난 잠 좀 잘테니 바닷가 갔다와서 깨워라.

 

그리고 A군이 나가는걸 보고 나서 바로 잠이 들었습니다. 제가 운전을 다해서 워낙 피곤했습니다.

 

몇시간쯤 잤나 갑지가 몸에 오한이 생기는 겁니다. 그래서 전 깼죠...

 

깼더니 A군이 물에 다 젖은 상태로 앉아서 멍하니 허공을 바라보고만 있는겁니다.

 

그리고 그 A군 뒤에 보이는 퉁퉁불어터진 여자가 보이는 겁니다.

 

아나 난 왜 물가에만 오면 이런 잡것들을 보게되나 라고 한숨을 쉬면서 A군옆으로 다가가 싸대기를 후려갈겼죠.

 

싸대기를 맞은 A군이 정신을 번쩍 차립디다.

 

선배 왜 내가 여기에 있죠? 그리고 왜 젖어잇는거에요?

 

야 임마 내가 그걸 아냐? 그리고 너 물가에서 뭔 잡것을 달고 왔냐 어?

 

잡것이라요?

 

너 물가에서 모했어? 기억하는 대로 말해봐.

 

선배가 안간다고 해서 저 그냥 해변으로 가는길에 잇는 마트에서 맥주를 사서 해변에서 마시고 있었는데요.  근데 이상한건 누가 바다쪽에서 쳐다보는

 

느낌이 난건 기억이 나구요.... 그리고 맥주를 다 마시고 나서 해변을 좀 걸어다닌거 밖에는 기억이 안나요....

 

제가 듣고 있자니 전형적인 귀신에 홀린거였습니다.

 

하지만 대낮인데 홀리다니 이상했습니다만.... 가끔 그런일도 있기에 그러려니 하고 뒤에있는 물귀신을 봤습니다.

 

퉁퉁 불어서 아주 처참하더군요....

 

전 한숨을 쉬면서 지갑에서 부적을 꺼내서 A군한테 주면서

 

 야 이거 몇일동안 가지고 다녀 망가트리면 너죽고 나죽고 하는거니까 지갑속에만

 

넣어놓고 절대 꺼내지마라. 너 짐 물귀신이 붙어서 위험하니까 지금부터 물가 근처는 가지도 말고. 알았냐?

 

몇일 지나면 떨어질거다 딱히 너한테 해꼬지할 분위기도 아니고 조용히 있는거 같으니 괜히 건들이지말고 신경도 쓰지마라.

 

선배 아니 귀신이 붙은걸 알면서 어케 신경을 안써요? 무서워요 어떻게 좀 해 주세요. 선배..

 

야 난 제령은 못하고, 귀신 어쭙잖게 건드리면 더 화낸다. 그리고 내가 준 부적 그거 대단한 부적이야 웬만한 잡귀들은 알아서 떨어져 나갈거야.

 

그러니까 절대 신경쓰지말고 평소대로 행동해라.

 

그리고 저녁에 회에다 술 먹고 다음날 본사로 복귀했습니다.

 

그리고 A군한테 붙은 귀신은 몇일이 지나서 없어졌구요. 그리고 다시 A군한테 부적을 돌려받았습니다.

 

역시 이번에도 물가에 가서 잡것들을 봤습니다.

 

이번 이야기는 안무서우실거 입니다. 귀신이라고 꼭 아주 무섭고 해코지하고 이런건 절대 아니거든요.

 

그리고 저번에 이야기해 드린 후배이야기는 아직도 미해결입니다.

 

제가 아는 무속인분과 스님도 방법이 없고 그저 후배 업이라고 참고 견뎌야 한다고 하시네요.









의젖홍길동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이전 글 118호
다음 글 귀접이야기.(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