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GOP실화1
title: 양포켓몬패널부처핸접 2018.05.16 조회 1445 댓글 3 추천 3





저는 뉴비입니당. 아이디 만든지 한시간도 안됬네요.

근데 눈팅한지는 7년 정도 됬네요 -_-;; 각설하고...




본인이 근무한 곳은 GOP입니다.

GOP에 대해서 많은 것을 적고 싶지만 군기밀에 속하다보니... 부대서 전화올까 겁나서 못 적겠네요...

일단 GOP나 GP는 북한이랑 맛닿은 지역이고 최전방이다보니 항시 실탄과 수류탄을 소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개인 과실이나 기계오작동 같은 이유로 인명사고가 잦습니다.

물론 자살도 많습니다.

그 중 유명한 일화가 506GP인가? 어떤 GP서 일어난 김일병 사건이죠.(실제로 그 GP가 저희 소초에서 보였습

니다... 10km정도 떨어졌던 것 같은데 확실히는 기억이 안나네요.)

사람들이 많이 죽다보니 귀신이야기도 샐 수 없이 많습니다.

하지만 근무시간에 귀신이야기는 절대 하면 안됩니다. 두명이서 짝지어서 밤새도록 근무 서는데(후방에선 

한두시간 정도 서고 잠자지만 저희는 밤새도록 근무섭니다. 레알) 귀신이야기 한번 들으면 그날 밤은 그냥 

끝이죠...

하지만 끝이라도 합니다... 존나 무서워서 벌벌 떨면서 근무서도 합니다...

왜냐면... 공포는 매력적이거든요... ㅎ

지금 적을 실화는 입에서 입을타고 전해진 내용이라 확실하진 않습니다.

양해하고 읽어주세요. ㅎ





제가 GOP 있을 때가 2008년이니까 2년 전쯤 2006년 정도 되었겠네요.

물론 저는 없었고 전역을 곧 앞둔 고참이 예전 소초장(소대장)이 겪은 내용이라고 했습니다.

밤이었죠.

어김없이 찾아오는 근무에 다들 피곤에 쩔어서 비몽사몽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여름이라 낮에는 한창

땀 흘리며 삽질했고 밤에는 근무를 섰기 때문이죠. 물론 잠은 중간중간 1~2시간 정도 잤을 겁니다.

저도 그랬거든요 ㅎ. 소초장은 통신병 한명을 데리고 철책을 따라 순찰을 돌고 있었어요. 밤에 산길을 두명

이서 다니면 진짜 무서운데 하루이틀도 아니고 익숙해지다보니 무섭기보다 힘들고 더운게 더 싫었답니

다. 반쯤 돌았을까 철책 건너서, 즉 북한 쪽에서 작지만 또렷하게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더랍니다.

어린애 목소리였죠.

정신이 번쩍들어서 통신병한테 무슨 소리 못들었냐고 하니까 통신병은 졸면서 따라왔는지 존나 어리벙벙한 

얼굴로 쳐다봤답니다. 잘못들었나 싶어서 그냥 걸었습니다. 그런데 철책 너머로 흐릿하지만 뭔가 움직이는

것이 보였답니다. 깜짝 놀라 통신병이랑 포복하고 총 꼬누고 있는데 그 물체가 움찔거리면서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살려달라고.

어린애였습니다. 바짝말라 광대뼈가 툭 튀어나온 꼬마가 어른들이 입을만한 바바리코트 같은 것을 질질끌면

서 입고 기어서 철책 근처까지 왔습니다. 울고있었죠. 살려달라고.

순간 소초장은 많은 생각을 했답니다. 그 중 가장 큰 부분은 꼬마가 불쌍하다기보다 이 꼬마를 데리고 들어

가면 승진을 물론이고 군사령관 포상 정도는 나오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답니다. 물론 사람이니 극히 이기적

인 부분이 있어 자신한테 이익이 가는 쪽으로 생각하기 쉽죠.

소초장은 얼른가서 통문(철책에 달린 문) 열쇠를 가지러 가겠다고 꼬마한테 가만히 있으라고 했죠. 그리고

인근 초소의 근무자들에게 이 꼬마 주위로 경계 확실히 서고 있으라고 당부하고 소초로 복귀했습니다.

중대에 보고하고 열쇠를 꺼내서 통신병과 같이 아까 그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꼬마는 아직 그 자리에 있었

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더 이상 울지 않고 약간 미소짓고 있었답니다. 억지로 웃음을 참는 미소.

약간 이상했지만 달리 생각하지 않았답니다. 물론 꼬마가 여기까지 온 것은 GP 경계를 뚫고 넘어온 것이니

꼬마만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가 따라올 거라는 계산도 하고 있었구요. 그렇기에 방벽(허리정도 오는 흙벽)

으로 쪼그려서 움직이는데 통신병이 갑자기 목덜미를 꽉 잡더니 바닥으로 머리를 쑤셔박더랍니다.

타다다다탕 탕탕

총성이었습니다.(그 때 찢겨 이어붙인 철책을 고참이랑 근무서면서 수도 없이 봤습니다.)

상황파악이 안 된 소초장은 나중에야 통신병한테 들었답니다.

그 꼬마가 웃음을 참다가 결국 입이 귀에 걸리게 미소를 짓더니 바바리코트를 벗더랍니다. 활짝 펼쳤는데

옷 안에 수류탄이 몇 개 달랑 거리고 있었고 꼬마는 알몸이었습니다. 그걸 본 통신병이 소초장 목덜미를 잡

고 땅에 쳐박았고 옆 초소에서 근무서던 근무자가 총을 쏴서 꼬마를 죽였답니다.



잉...끝...역시 들으면 존나 무서운데 글솜씨 없는 사람이 적으면 그냥 실화군요.

제가 GOP에 있으면서 실제로 본 자살사건이 세 건 입니다. 1km안에서 단체로 열 댓명이 죽는 것도 봤구요.

하지만 TV방송에는 한 번도 안나갔습니다. 쉬쉬하면서 묻어버리죠.

그런 사건들을 오늘부터 한두개씩 적어보려고 합니다.








패널부처핸접

(자)z를 (연)마하여 (보)z를 (호)강시키자 자 ! 연 ! 보 ! 호 !

댓글3
지혜로운바보 2015.11.16
헉... ㅊㅊ
에디터 취소
title: 밧대리Dorothy 2016.09.23
추천이요
에디터 취소
밤문화매니아 2018.05.29
헐.....
에디터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