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바이킹 2018.05.29 조회 1399 댓글 2 추천 4





 



안녕하세요?
대략 고등학생입니다.
일단 이야기를 시작하기에 앞서 이이야기는 본인이 겪은 100%실화임을 밝히구요. 픽션은 전혀 없습니다..

때는 1년전쯤 제가 고3 수험생때에 일입니다.

저는 안산에 있는 초지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었죠.

상황이해를 돕기 위해 잠깐 저희 학교 구조를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초지고에는 본관건물 하나와 별관건물이 2개가 있는데 별관건물 2동은 서로 마주보고 있는 형태입니다.

별관A에는 제가 입학하고 나서 짓던 청훈(운?)관이라는 체육관이 있구요.

별관B 2층에는 저희 반이 있었습니다. 저희 반에서 별관A가 훤히 다 보였죠.

사건이 일어났을때는 고3 1학기 기말고사 시즌이였습니다..

대학에 심각성을 알지 못하고 놀던 1,2학년 때완 달리 고3때는 정말 피똥싸게 공부만 하던 때였죠...

기말고사가 금,토,월,화 였는데 토요일 시험이 끝나고 곧장 집으로 ㅌㅌ해서 열라게 공부를 했습니다.

월요일에 볼 과목이 3개였는데 잘 생각은 안나지만 중요과목 두개에 예체능한개 였던거 같습니다.

그중에 영어가 있었는데 영어는 평소에 좋아하던 과목이여서 틈틈이 준비를 했기에 나머지 두과목을

다 끝내고 영어를 하려고 봤는데.. 아뿔사..ㅡㅡ 교과서만 가져오고 EBS 교제를 놓고 왔지 뭡니까..

이런 좆ㅋ망ㅋ 같은경우가...다른 학교도 그럴지 모르지만 저희 학교는 EBS를 중요하게 생각해서

7교시 끝나고 EBS를 따로 틀어주고 시험도 교과서와 50:50으로 나올정도 였습니다..

다음날 학교가서 대충 벼락치기로 하기엔 힘든 과목일뿐더러 양도 장난이 아닌지라 눈물을 머금고 학교로 향했습니다..

여름이라 낮이 길긴하지만 9시가 넘은 시간이라 이미 깜깜해진 상태였죠..

경험해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야심한 밤에 학교는 정말...ㅡㅡ휴 오금이 저릴정도로 음침하죠..

그래도 가장중요한 시기에 시험을 망칠순 없기에 별관B 2층에 있는 저희 반으로 향했습니다.

비상구에 초록불빛과 도로에 가로등이 있기에 망정이지 정말 음침하고 자꾸 예전에 봤던 공포물이

생각이 나서 귀신을 믿지 않는 저도 다리가 다 후들거리더군요;;

간신히 반에 도착해서 문위에 열쇠를 더듬더듬 찾아 꺼내 문을 따고 불을 키고 들어갔습니다.

제 사물함을 열어서 EBS 교제를 꺼내고 나오려는 순간..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저희반에선 반대편 별관A가

훤히 보입니다. 4층까진 교실이고 5층부턴 신설한 체육관이죠.

그 5층 체육관에 좁고 길쭉한 창문에 무언가가 언뜻 비치더군요...

사람형상을 띄고 있는 그 무언가가.. 약간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보이더군요.

순간 저는 뭔가에 홀리기라도 한듯 쳐다봤습니다. 공포란 감정이 나오기전에 먼저 고개를 드는 호기심이였죠..ㅠ 그때 당장 달려서 나왔어야 했습니다;;휴..ㅡㅡ

그렇게 쳐다보고 있는데 순간 그 무언가에 눈이라고 생각되는 부분이 저와 마주쳤습니다.

잘생각이 안나지만 분명 눈이 마주쳤다고 생각했죠..

그리곤 씩 웃는거 같은 착각이 들었죠. 순간 등에 소름이 돋고 공포란 놈이 슬슬 고개를 쳐들더군요..

순간 그것이 창문에서 사라지더군요. 전 정말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_- 개쫄아서,.,

그런데..별관A는 1층부터 5층까지 이어져있는 계단은 모두 유리로 되있기에 사람이 오르고 내리는게 다 보이도록 되 있습니다..

창문에서 사라진 그것이.. 목, 어깨, 팔꿈치, 손목, 손가락, 무릎, 발목 등 몸통에 달린 관절이란 관절은

모조리 기이한 방향으로 꺾으면서 .. 우사인 볼트보다 1.5배는 빠른속도로 계단을 뛰어내려 오더군요.,

정말 5층에서 1층가지 도달하는데 10초?? 그 내외로 걸린거 같더군요..

시야에 모두 들어오는 거리쯤 왔을때 그것에 본 모습을 봤습니다...

온 몸이 불에 그을린것처럼 새까맣고 제가 눈이라고 생각했던 곳은 뻥뚫려있고 입은 끔찍할만큼 찢어져서 피를 질질 흘리더군요..

그러더니 제가 있는 교실 건물로 미친듯이 뛰어오더니 건물로 들어오더군요..관절을 모조리 꺾으면서..

그때까지만 해도 저는 멍하는 그것을 쳐다보고 있다가 건물로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퍼뜩 정신이 들었습니다.

그리곤 정말 태어나서 처음하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아 정말 잡히면 난 죽는다..진짜로 죽는다'

머릿속에 온통 그생각이 도배가 되면서 무작정 뛰었습니다. 그것이 들어온 반대편 현관으로 죽어라 뛰었습니다. 진짜 태어나서 그렇게 미칠듯한 스피드를 내본건 처음인것 같습니다..

반대편 계단에 다다라서 내려가기전 왜그랬는지 진짜 후회되 미치겠는데 ㅠㅠ뒤를 돌아봤습니다..

술래잡기 할때 술래가 어딨는지 확인하는 것같이;;;

그것이 다 올라와서 복도를 가로질러오고 있더군요..제가 있던 교실부근쯤..

아시겠지만 학교 복도는 소리가 굉장히 잘울리죠.. 그리고 그때는 아무도 없는 고요 할때라

'뚜두둑! 끼긱! 뚜둑! 뚜두두두둑!끼기긱......!'

그것이 관절을 꺾으면서 내는 소리가 스테레오로 생생히 들리더군요..

진짜 그냥 들어도 온몸에 소름이 바짝 서고 오금이 저리는 뼈 갈리는 소리가 영상과 함께 보이니까

진짜 미치겠더군요.. 그리고 그것에 속도를 생각했을때 금방 잡힐거라는 불안감 때문에 다리가 후들거려서

제대로 뛰지도 못하겠고..죽고싶었습니다...

그렇게 미친듯이 뛰고 정신을 차려보니 저는 정문을 벗어나 학교 밖에 나와있더군요..

그 사실을 인지하고 나서 다리가 풀려서 바로 주저앉았습니다..그리고 무의식적으로 고개를 돌려서

저희 교실을 봤는데... 있더군요.. 교실 창문에 서서 저를 빤히 보는 그 빌어먹을 놈이..

바로 벌떡!! 일어나서 집까지 전력질주해서 도망갔습니다..날도 더웠는데 미친듯이 10분간 뛰니 집에

다다랐을때는 이미 땀에 쩔어있었죠... 그 후 공부고 뭐고 다 때려치고 씻지도 못하고 방에 쳐박혀서

밤새 덜덜 떨었습니다..난생 처음 겪어보는 미스테리한 일이라 공포는 배가 됬었죠..

그렇게 밤을 꼴딱 새고나니까 시험걱정이 되서 아침일찍 학교로 갔습니다..벼락치기라고 해야했기에..

등교시간보다 한시간 일찍가니까 선생님도 없고 아직 등교하는 애들도 없어서 적막하더군요..

하긴 6시 반에 사람이 많을리가 없지;; 자연스레 어제일이 생각나면서 또 무섭더군요..

2층 복도에 다다라서 교실로 향하는데 교실앞에 어제 제가 정신없이 도망치느라 떨어뜨린 EBS교제가 보이더군요 이런 망할 EBS!!씨빠빠

근데 가까이 가서 교제를 줏어든 저는 정말 기절할 뻔했습니다..

교제에 한손으로 잡은듯한 핏자국이 남아있더군요...선명하진 않았지만 누가봐도 손자국이라고 생각할만한

핏자국이..휴 정말 19살먹고 눈물 질질 짤뻔했습니다.. 바로 교제 북북 찢어서 저희 건물 옆에 있는 분리수거장에 버렸습니다..

그 후 영어성적은..말 안하셔도 아시겠죠...ㅡㅡ 예 그렇습니다 아주 개떡을 쳤죠...휴

졸업할때까지 야자를 하다가도 9시쯤이 되면 체육관쪽은 아예 보지도 않았습니다..

지금은 잘 살고 있는데 저녁에 가끔 지나가다가 불이 다 꺼진 학교를 보면

그때에 공포가 되살아 나네요...

이상 허접한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혹시 못믿으시는 분이 있으실수 있기에..제가 경험한 실화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바이킹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2
title: 축구팀1김스포츠 2018.04.25
으으..이런이야기들을보면 옛날에 어른들이 말해주던 도시괴담처럼 학교터같은데는 양기로 음기를 누르기위해 학교나 군부대를 공동묘지나 무덤터에 많이짓는다고 ... 그래서 귀신출현도 잦고 그렇다고 들었는데..
그나저나 바이킹님 실화이신가요? 그렇다면 진짜,..대박
에디터 취소
TurkishAngora 2018.05.18
헙..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공포 2 바이킹 1399 4
2641 은행원이 직장인에게 조언하는 몇가지 꿀팁 3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297 3
2640 국방부, GOP 철책 개선 예산을 별관 리모델링에 써" 1 매니아 264 3
2639 영창행 2 익명_bf4aed 883 3
2638 아찔한 사고 2 익명_b09e78 868 3
2637 요즘 20대 남자배우들 연기가 사람들 눈에 차지 않는이유 2 title: 빨간맛냠냠냠냠 829 4
2636 남녀공학에서_유인물_돌릴_때_공감.jpg 2 익명_544e19 784 3
2635 세계육상선수권 김국영선수 100m 준결승 진출(한국최초) 2 익명_1d0e1a 356 3
2634 친오빠가 여동생 뒤에서 몰래 3 노랑노을ᕙ(•̀‸•́‶)ᕗ 1004 4
2633 인도네시아 지하철 용자 3 앙기모찌주는나무 658 4
2632 시행되고 나서 삶의 질이 오른게 체감되는 정책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28 3
2631 폐가에서 시체찾던 썰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362 3
2630 석가모니의 유언 3 title: 그랜드마스터 딱2개ILOVEMUSIC 760 4
2629 크롬 속도가 느려졌다면 3 앙기모찌주는나무 912 3
2628 누워있다가 귀신 본 썰 5 TurkishAngora 725 3
2627 석기시대에 돌입한 원숭이 1 title: 축구팀1김스포츠 865 3
2626 치어리더 박기량의 하루 일과 5 title: 축구팀1김스포츠 1148 4
2625 황금 만능주의 고등학교 3 title: 축구팀1김스포츠 1154 4
2624 매년 사람이 죽는 숫자 4 앙기모찌주는나무 848 4
2623 기어오는 군인 4 앙기모찌주는나무 156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