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들어본 무서운 이야기 #4
title: 풍산개안동참품생고기 2018.09.25 조회 2740 댓글 4 추천 3






 

 

제임스야. 내가 어제도 어김없이 와우(인터넷게임이야 장르는 MMORPG)를 하려고 컴퓨터를 켰어.

 

 

어제가 레이드(10명이나 25명이 모여서 나쁜놈 물리치는거라 생각하면 괜춘할 것 같아)풀리는 날이라

 

팀원들 기다리는동안 게임 창 내려놓고 공포영화를 보고 있었어. 

 

 

 

 

 

그런데 이상하게 무슨 소리가 자꾸 들리는거야. 처음에는 아주 작은 소리로..

 

 

 

 

 

 

 

 

 

 

틱.

 

 

 

 

 

 

 

 

 

그리고 좀 있다가

 

 

 

 

 

 

 

 

 

탁.

 

 

 

 

 

 

 

 

 

 

뭐 난 개의치않고 계속 영화를 보고 있었지.

 

그런데 한 1분쯤 지났을까? 다시.. 소리가 나더라..

 

 

 

 

 

 

 

 

틱.

 

 

 

 

 

 

 

 

그리고 바로 다른 소리가 따라왔어.

 

 

 

 

 

 

 

 

 

탁.

 

 

 

 

 

 

 

 

 

 

 

이상하잖아. 방에는 나밖에 없었고 그런 소리를 낼만한건 아무것도 없었거든.

 

커피포트가 자동으로 꺼지는 소리 같기도 했고, 나무 젓가락이 부러지는 소리 같기도 했어.

 

 

 

 

 

 

 

 

 

 

 

 

 

그런데 뭐 내가 겁이 없잖아. 별 신경쓰지 않고 영화를 계속 보고 있었지.

 

 

 

 

 

 

 

 

 

 

 

그런데 그 소리가 한층 더 가깝게 들리는거야.

 

 

 

 

 

 

 

 

 

 

 

틱.

 

 

 

 

 

 

 

 

 

 

 

그리고 바로 다른 소리가 났어.

 

 

 

 

 

 

 

 

 

 

 

 

탁.

 

 

 

 

 

 

 

 

 

 

 

 

 

 

 

이 소리가 처음 났을때는 옆집이나 창밖에서 나는 소리인 줄 알았는데..

 

이건 내 방에서 나는 소리인거야.

 

난 약간 겁을 먹었지. 그래도 뭐 무슨 일이야 있겠냐는 심정으로 보던 영화를 보고 있었어.

 

 

 

 

 

 

 

그런데 그 소리가 이제는 연속으로 나더라.

 

 

 

 

 

 

 

 

 

틱. 탁.

 

 

 

 

 

 

 

 

 

 

무슨 소리야? 라고 생각하는 순간 또 났어.

 

 

 

 

 

 

틱탁. 틱탁.

 

 

 

 

 

 

 

 

 

멀리서 누가 폭죽놀이라도 하나 싶었는데....

 

 

 

 

 

 

 

 

 

 

 

 

 

틱탁틱탁틱탁틱탁틱탁.

틱탁틱탁틱탁틱탁틱탁.

틱탁틱탁틱탁틱탁틱탁.

 

 

 

 

 

 

 

 

 

 

 

 

소리가 미친듯이 났어.

 

 

 

 

 

 

 

 

 

 

 

 

이 소리가 어디서 나는지 알아보려고 고개를 돌리는 순간...

 

 

 

 

 

 

 

 

 

 

 

 

 

 

 

 

왜 원룸에는 두꺼비집이 방안에 있잖아...

 

 

 

 

 

 

 

 

 

 

 

어떤 미친 여자가 내 방에 들어와서

 

 

 

 

 

 

 

 

 

그 두꺼비집을 미친듯이 올렸다 내렸다 하는거야....

 

 

 

 

 

 

 

 

 

 

 

 

 

 

 

 

 

 

그리고 모니터에는

 

 

 

주인공이 날 보면서 웃고 있었어.

 

 

 









안동참품생고기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4
지혜로운바보 2015.08.20
이게 사실이라니... OTL... ㅊㅊ
에디터 취소
title: 밧대리Dorothy 2016.09.30
소름;;;;
에디터 취소
title: 투츠키9원이랑호랑 2018.02.25
그 여자는 사람이었을까요 귀신이었을까여
에디터 취소
바이킹 2018.09.26

ㅋㅋㅋ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2955 부상자가 없는 레저 스포츠 5 title: 빨간맛냠냠냠냠 983 5
2954 방송에 나온 80년대 서울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004 5
2953 러시아인이 본 '신기한 나라 일본' 4 title: 짭퉁한조엉덩일흔드록봐 1154 5
2952 레전드로 남은 김연아의 표정 7 게릿콜 1332 6
2951 우리가 필요한건 여자가 아니라 경찰이다. 7 게릿콜 750 6
2950 귀신에 대한 우리들의 자세 3 앙기모찌주는나무 891 3
2949 양심적 병역 거부자 인터뷰 6 게릿콜 716 4
2948 유재석보다 존경받는다는 개그계의 인성 갑 연예인 2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719 3
2947 머리 긴 사람들이 태풍 조심해야 하는 이유 3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732 3
2946 독서실 알바... 복수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877 4
2945 대구가톨릭대학교... 원나잇.... 역관광 4 게릿콜 1662 6
2944 13억의 인구에서 나온 말도안되는 운동신경 6 아리가리똥 894 4
2943 AI에게 점수를 높이라고 명령하니 벌어진 일 5 title: 6셱스피어 2073 5
2942 이세돌이 '신의 한수' 를 두었을때, 알파고 개발자들의 반응 7 title: 두두두두두ㅜㄷ두안구정화죽돌이 1878 3
2941 웃통 벗고 일하다가 '감전'..20대 아르바이트생 결국 사망 5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442 6
2940 육군 위문공연 근황 4 title: 연예인1오바쟁이 752 5
2939 19세기 그림이 띠-용 2 아리가리똥 502 6
2938 사망 사고 현장 3 スペシャリスト 2421 6
2937 [실화,공포] 아버지이야기 3 title: 이뻥아이돌공작 2171 4
한국에서 들어본 무서운 이야기 #4 4 title: 풍산개안동참품생고기 274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