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돈 줍지 마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0 일 전 조회 1236 댓글 3 추천 7





건너건너 들어온 이야기 중 하나인데

 

지인 중에 한 명이 꿈을 꿨는데 무척 이상하고 기분 나쁜 꿈이였데.

평상시에 꿈을 자주 꾸는 사람도 아니였는데, 계속 기억에 남으니깐 아는 무당집에 물어봤더니

그거 죽거나 크게 다치는 꿈이니깐 누군가에게 팔라고 했다는거야.

 

근데 솔직히 흉몽을 누가 사겠어?

 

그러니깐 무당이 지금 당장 주머니에 있는 돈들을 모두 100원 500원짜리로 바꿔와서 번화가에다가 하나씩 뿌리라고 말했데.

그걸 줍는 사람이 꿈 사가는 거라고.

 

 

 

길거리에 있는 돈들은 누군가 정말로 얼떨결에 흘렸을 수도 있지만

100원, 500원, 1000원 정도하는 돈들은 누군가 강제로 팔려고 뿌려둔 돈일 수도 있어.

액을 사고 흉몽사는 거니깐 길거리 돈은 줍는게 아냐.









전이만갑오개혁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3
강군님 14 일 전

오호 ~~좋은정보 ㅋ

에디터 취소
안전빵 10 일 전
<p>덜절</p>
에디터 취소
남의편 4 일 전
<p>그런가</p>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3107 마누라 머니ᕙ(•̀‸•́‶)ᕗ 450 5
3106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은 중국 공안 4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471 4
3105 콜라를 사면 주는 포인트로 전투기를 받으려고 했던 남자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424 5
3104 마약왕이 만든 콜롬비아의 하마 문제 3 아리가리똥 615 3
3103 전세계 원시부족민 단체샷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83 3
3102 토막살인한 시체로 고기감자조림하다가 체포된 두 남성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62 4
3101 갑자기 멘홀뚜껑 밖으로 튀어나온 작업자를 밟아버린 운전자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59 4
3100 70대 노인 가속페달 혼동 교통사고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76 3
3099 경찰 방패의 위력을 알아보자 3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256 3
3098 혐) 멘붕 오는 아프리카 bj의 흉가체험...실제상황 (심약자 주의!) 2 익명_f86d44 1951 5
3097 한국의 폐가들.jpg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023 5
3096 가입했습니다 5 mlpfim 36 3
3095 파괴왕이 학생때 그렸다는 스타크래프트 만화 1 title: 6셱스피어 401 4
3094 코인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부르면 3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685 7
3093 세상에 이런일이 굵은 다리 아빠 2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341 5
3092 인하대 전설 1 title: 이뻥날아오르라주작이여 434 4
3091 1인당 국민총생산 1만불을 달성한 어느 나라의 모습 4 아리가리똥 582 6
3090 회사에 지각한 이유 ㅎㅎ 6 강군님 1079 6
3089 은행 여직원의 센스 3 title: 짭퉁한조엉덩일흔드록봐 821 7
길에서 돈 줍지 마 3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23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