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png신규 글




DET.png신규 댓글


2ch

열이 나던 날

엘프랑2019.05.07 09:57조회 수 550따봉 수 2댓글 2

    • 글자 크기

2년여 전, 아직 대학생이던 무렵 이야기다. 

 


그날은 몸에 열이 좀 있어서, 아침부터 계속 침대에 누워있었다. 

 


아침 8시쯤, 엄마가 [일 다녀올게. 상태가 더 안 좋아지면 전화하렴.] 하고 말한 뒤 집을 나섰다. 

 

 

 


우리 집은 고양이를 키웠는데, 나는 고양이가 침대에 들어오면 신경 쓰여서 잠을 못 이룬다. 

 


몸도 안 좋고, 한숨 푹 자야겠다 싶어서 고양이는 방 밖에 내어놓았다. 

 


집이 낡은 탓에 고양이가 문을 세게 밀면 문이 열리기 때문에, 문도 잠그고. 

 

 

 


잠시 누워있었지만 잠이 오지 않았다. 

 


몸을 일으켜 친구와 라인을 하고 있는데, 갑작스레 몸상태가 확 나빠졌다. 

 


몸이 너무 무겁고 추운데다, 눈앞이 마구 흔들려 기분이 나빴다. 

 

 

 


서둘러 엄마에게 전화를 하려 했지만, 어째서인지 전파 상태가 나빠 전화가 걸리지 않았다. 

 


불안해지기 시작하는데, 문 밖에서 고양이가 울었다. 

 


[야옹.] 하고, 평소 같은 목소리로. 

 

 

 


하지만 어딘가 심한 위화감이 느껴졌다. 

 


그때는 왜 그랬는지 알 수 없었다. 

 


지금은 알 것 같다. 

 

 

 


목소리가 아랫쪽이 아니라 윗쪽에서 들려왔던 것이다. 

 


바닥이 아니라, 사람이 말하는 정도 위치에서. 

 


너무 무서운 나머지 나는 문도 못 열고 가만히 있었다. 

 

 

 


잠시 뒤, 엄마 목소리가 들려왔다. 

 


[괜찮아? 걱정되서 돌아왔어.] 

 


분명 엄마 목소리인데, 그것도 알 수 없는 위화감이 심하게 느껴졌다. 

 

 

 


목소리 톤이나 단어 선택 같은게, 평소와는 미묘하게 다른 느낌이었다. 

 


게다가 아직 엄마가 일하러 나간지 2시간도 안 된 터였다. 

 


이렇게 갑작스레 돌아올리가 없었다. 

 

 

 


문밖에, 뭔가 알 수 없는 게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서워서 문을 바라보려 했지만, 몸이 전혀 움직이질 않았다. 

 


춥고 무서워서 이가 덜덜 떨렸다. 

 

 

 


다음 순간, 문 손잡이가 덜컹덜컹하고 마구 흔들리기 시작했다. 

 


자물쇠도 오래 되서 약한 탓에, 저렇게 돌리면 금세 열려버릴텐데... 

 


숨도 못 쉬고 있는 사이, 문 손잡이가 멈추고, 정적이 찾아왔다. 

 

 

 


그리고 문 앞에서 "무언가" 가 사라진 것 같은 느낌이 나지막하게 들었다. 

 


휴대폰을 보니 전파가 닿고 있어서, 서둘러 엄마에게 전화했다. 

 


역시나 엄마는 집에 돌아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오후, 걱정이 되어 일찍 돌아온 어머니는 현관에서 고양이가 죽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몇시간 전까지만 해도 그렇게 기운차던 고양이가, 상처 하나 없이 누운 채 죽어있었다. 

 


우리 고양이는 문 밖에 있던 "무언가" 가 데리고 가 버린 것일까. 

 

 

 


만약 그때 문을 열었더라면, 나는 어떻게 되었을까.

 

 

 

 

 

    • 글자 크기
검정고시 학원 다닐 때 겪었던 기이한 썰 (by 엘프랑) 들려? /가수이정 실화 (by 엘프랑)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9510 미스테리 세계의 영적존제-마왕 베르제블(Beelzeboul) title: 채영망고오렌지 100 0
9509 미스테리 세계의 영적존제-마신 크로셀(Crocell) title: 채영망고오렌지 63 0
9508 미스테리 세계의 영적존제-베리알(Belial) title: 채영망고오렌지 57 0
9507 미스테리 호주에서 전해지는 독특한 흡혈 짐승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258 0
9506 실화 군대에서 놀란 썰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254 0
9505 미스테리 로스웰UFO사건 외계인 과의 대화내용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209 0
9504 기묘한 홍길동전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251 0
9503 기묘한 필리핀의 독특한 흡혈귀 전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145 0
9502 실화 아프리카의 빙의 살인마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196 0
9501 미스테리 로스웰 외계인 인터뷰 1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98 0
9500 단편 단순히 남들보다 감이 좋았을 뿐이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138 0
9499 Reddit 침착하게 행동 하십시오 이건 훈련 상황입니다 title: 빨간맛니얼굴헬보이 194 0
9498 실화 검정고시 학원 다닐 때 겪었던 기이한 썰2 엘프랑 835 2
2ch 열이 나던 날2 엘프랑 550 2
9496 실화 들려? /가수이정 실화1 엘프랑 827 2
9495 실화 귀신에 시달린 야구 선수들/쌍방울 레이더스2 엘프랑 1631 2
9494 2ch 의자 끝에2 엘프랑 404 2
9493 실화 대천해수욕장 어느 모텔방의 귀신1 엘프랑 1084 2
9492 기묘한 홍대에서 발견 된 거라는데7 title: 메르시운영자 2377 3
9491 미스테리 셜록홈즈의 작가 코난 도일의 유령1 title: 금붕어1아침엔텐트 419 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