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 많이 있고 보시기에 많이 거북하실 수 있으니 미리 주의 드립니다.

 

 

 

아오키가하라 숲

 

일본의 자살 명소 또는 죽음을 부른다는 아오키가하라 숲. 지난 1978년부터 2003년까지 약 25년간 아오키가하라 숲에서 발견된 유해만 약 1,000여 구에 달한다고 합니다.  아오키가하라 숲은 일본 후지산 자락에 위치한 숲으로 울창한 나무들이 빽빽하게 들어선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자살 명소가 된 계기

 

많은 사람들이 이 아오키가하라 숲에서 자살을 하게 된 계기로는 지난 1960년대 출간한 소설 '파도의 탑'의 영향 때문이라고 합니다. 소설 속 주인공이 아오키가하라 숲에서 자살했고, 당시 이 소설이 인기를 끌면서 베르테르 효과를 불러일으키게 되었다고 합니다.

 

 

 

 

 

 

 

 

다시 말씀 드리지만 주의가 필요합니다.

 

제목에도 혐을 표시하였습니다.

 

 

 

 

 

 

휴대폰이나 의복, 지갑등이 남겨져 있는 가운데에, 흰 가죽신과 흰 가죽 바지가 있었다. 

 
 
유품도 아무것도 없게 두개골만이 남겨져 있었다.

수해내에 있는 유품과 아랫턱. 왜 아랫턱 밖에 남지 않은 것일까. 

 

주위를 빠짐없이 수색해 보았지만, 다른 부서 분의뼈는 발견 할 수 없었다. 
도대체 어디로 사려져 버렸을까. 누군가가 가지고 돌아가 버렸는가. 

 

 

 

유품의 바로 옆의 나무에는 교수 로프가 매달려 있었다. 

 

로프에는 인체로부터 나왔다고 생각되는 지방과 같은 더러움 부액물이 묻어 있었다. 
발견되었으면, 필시 끔찍한 모습이었을 것이다. 

 

 

 

윗도리의 소매안에는 팔에 붙은 뼈와 길이뼈가 그대로의 상태로 남아 있다. 

 

 

목을 매달았을 것이다. 교수 로프.디지털 시계가 있던 곳으로부터 

 

이 교수 로프가 보여 사체의 위치와 연결되었다. 
 

 

 

 

 

용암으로 만든 구멍안에 사체가 있었다. 남성이라고 생각되지만 사인은 불명.

 

유품의 가방안에는 완전 자살 메뉴얼과 맥주의500m l캔이 

들어가 있었다. 이 사체가 발견된 것은 역시 완전 자살 메뉴얼로 

절대로 시체가 발견되지 않는 장소라고 씌여져 있던 장소였다.

 

구멍 위에 넘어져 있는 나무가 있었지만 거기에 유카타의 끈이 매달려 있었다. 

 

그러나 끈은 가지의 하부분에 매달리고 있다.자살자가 목을 매단 후에 
나무가 넘어졌다고 하면 이 부분에 끈이 있는 것은 이상하다. 
여러가지 상황으로부터 생각하면 자살자는 이 끈으로 목을 매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하는 김에 말하면 이 유카타의 끈, 다른 장소의 유품중에서도 같은 물건이 있었다. 
이것은 무엇과 관계가 있는 것일까. 

 

 

 

 

 

토카이 산책길 측으로부터 100미터 정도 들어간 수해내에서 발견된 백골 사체. 

소지품으로부터 남성의 사체라고 생각된다.  

 
구두와 바지와 뼈가 남겨져 있다. 이 산책길측에서 발견된 사체는 복장으로부터 

 

비교적 중년의 남성이 맞는 듯 하다.이 지역에서 발견한 사체에서는 
완전 자살 메뉴얼이 발견되는 일이 없었고, 책의 영향을 받지 않는 세대의 
자살자가 잘 방문하고 있는 것 같다. 
 

 

 

 

 

지갑이 남겨져 있던걸로 보면, 너덜너덜해진 만 엔권이 
지갑 벳트리에 들러붙고 있었다.

 

 

 

 

 

 

 

정진구 등산로로부터 많이 들어온 수해내에서 발견한 두개골. 
눈 구덩이의 하단 부분이 빠져 버려 있다. 다른 부서 분의뼈도 유품도 발견 할 수 없었다.

 

 

 

 

 

중년남성의 자살 사체.나무에 매달리고 있다.

처음으로 보았을 때, 눈앞의 광경을 믿을 수 없었다. 

 

풍향이 바뀌면 부패냄새가 심해, 무서워서 접근하지 않았다. 
입은 열고 있어 파리가 출입하고 있었다. 
수해에서 죽는다고 하는 일은 결코 아름다운 일이 아니고, 끔찍하고 더럽고 냄새나는 
모습이 되어 죽어 간다. 

 

단단하게 잡아 습기차진 손에는 크고 검디검은 파리가 모여들고 있었다. 

 

굉장한 수의 파리가 사체의 표면에 붙어 있었다. 
난무하는 파리의 양도 굉장한 것으로, 사체로부터 떨어져 있어도 날개소리가 
스테레오와 같은 두께가 있는 소리로 들려 오고 있었다

 

 
 
부악바람 구멍으로부터 정진구 등산로에 이르는 길가로 목을 매달고 있던 중년남성. 

 

자살하기 직전에 옷을 갈아 입었는지 검은 상복을 입고 있었다. 
 

 

 

 

 

양 다리는 지면에 도착해 있었다.몸의 중량감으로 가지가 내린 것일까. 
안색도 잘 죽어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 듯한 사체다. 
경찰에 의하면 사후수시간의 일이었다. 

 

교수 로프에 목을 통한 후, 그 로프 위로부터 타올을 감고 있다. 기합을 넣기 위함일까. 
 
 
수해내에서 발견된 남성의 자살 사체.연령은 불명. 

 

사진은 지인이 빌려 준 것으로 나는 실제로 보지 않았다. 
그러나 내가 지금까지 본 자살 사체 중에서 가장 끔찍한 모습을 했다 자살 사체라고 생각한다. 

 

안면은 조수나 벌레에 들쑤셔 먹어져 끝뼈가 노출되고 있어 

 

두개골이 머리카락의 없는 머리의 가죽을 감싸고 있을 만한 상태로 보였다고 한다. 
후지 영이기에 의하면, 자살자의 머리카락은 새의 둥지 만들기에 사용된다고 하고 
둥지 만들기가 번성한 6월 무렵에 수해내에서 자살하면, 이와 같게 머리카락만이 뽑아져 버린다고 한다. 

 

 

바지의 포켓에는 CD플레이어가 들어가 있었다. 

 

목을 매달기 직전까지 듣고 있었을 것이다.귀는 벌써 없기 때문에 
이어폰은 어깨의 근처에 떨어져 버리고 있다. 
처참한 모습이다.생전의 모습은 이미 판별 할 수 없다.

 

 

 

 

 

겨울에 개척 도로측의 수해내에서 발견된 남성의 자살 사체.

 

 

 

사후 어느 정도 지나 있는지는 모르지만, 기온이 낮은 탓인지 
파리는 모여들지 않았었다.그러나 쥐등의 조수에 발견되면 
곧바로 설라고 끔찍한 모습에 변모할 것이다. 
그렇게 되기 전에 발견 해 줄 수 있어 좋았다고 생각한다. 

 

손만은 왜일까 새하얗게 되어 인색하면이 되어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상한게 제가 올린 다른 교사한사람보면 손이까맣게 퇘색하던데..흠..)

 

 

 

 

 

 

사체의 측에 있던 술병. 
이 그 밖에도 완전 자살 메뉴얼과 완전 실종 메뉴얼을 가지고 있었다.

 

 

 

 

산길의 도중에 자살해 있던 중년남성. 
길의 바로 옆이었으므로 아마 찾아주길 바랬을 것이다. 
사후 어느 정도 지나 있을까는 모른다. 겨울철이었으므로 

 

 

부패도하지 않았고, 조수에 설형적도 없었다. 
사람의 왕래가 있는 장소이므로 사후한지 몇일 것이다. 
 

 

 

 

 

부패하고 있지 않아도, 조수에 먹히지 않아도 그 죽은 모습이 
끔찍한 일에는 변함없다.이와 같은 모습이 되고 싶지 않으면, 
절대로 자살등 해선 안된다. 

 

 
 
산길을 걷고 있을 때, 나무들의 사이에 사람이 서있는 것이 보였다. 

이쪽을 향하고 있으므로 인사를 했지만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가까워져 보면 젊은 남성이 매달려 있었다. 

 

 

 

 

 

사후 몇일 일까.아직 냄새은 나지 않고 파리도 모이지 않았었다. 
가까운 곳에는 완전 자살 메뉴얼의 자투리가 떨어지고 있었다 

 

 

 

 

 

동굴내에 미라화한 사체가 있었다. 

 

사체는 동굴내에 설치한 수제 텐트내에 가로로 놓여 있었다. 
 

 

 

 

 

연령 성별 사인 모두 불명하지만, 복장이나 손목시계부터 남성이라고 추측된다. 
약등이 없기 때문에, 아사와 같이 보여지지만, 이것은 자살인 것일까. 
남겨져 있는 패트병에는 1995년까지란 유통기한이 씌여져 있었다. 

 

동굴내에는 많은 생활 쓰레기가 남아 있었다. 

 

도저히 혼자서 옮길 수 있는 양은 아니다.몇회에 나누어서 옮겼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숲속까지 잘 옮긴 것이다. 
 
아오키가하라 숲은 이러한 문제 때문에 정부에서 자살방지캠페인 및 진입금지 울타리를 만들기도 했으나 별다른 소용이 없었으며, 방치된 수많은 시체는 숲이 험하고 길이 복잡하여 전문가들도 꺼리는 실정인지라 방치되고 있다고 합니다.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맛있당

댓글0

random.gif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7269 [기묘한] 신숙주와 푸른 옷을 입은 동자.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127 0
7268 [실화] 한국의 폐가들.jpg 2 title: 빨간맛냠냠냠냠 6423 0
7267 [실화] 가시는길에 제게 들러주신 할아버지 title: 빨간맛냠냠냠냠 935 0
7266 [실화] 자매귀신의 장난(그림有)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172 0
[실화] (혐, 사진주의)일본의 자살 명소 '아오키가하라' 숲 title: 빨간맛냠냠냠냠 3839 0
7264 [실화] 우리집에 살던 두명의 남자귀신 title: 빨간맛냠냠냠냠 762 0
7263 [실화] 펌'정신병원에 대해서 (초스압) title: 빨간맛냠냠냠냠 1077 0
7262 [단편] 수박 여고생너무해ᕙ(•̀‸•́‶)ᕗ 826 0
7261 [2ch] 잘생기고 붙임성 좋은 후배 1 여고생너무해ᕙ(•̀‸•́‶)ᕗ 1472 1
7260 [실화] 나 자취방이야(괴담) 익명_dfcfdd 1264 0
7259 [실화] 저승사자는 기어다닌단 이야기 [펌] 2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388 1
7258 [실화] 중환자실 근무할 때 겪은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178 0
7257 [실화] 자살시도 후에 겪은 기묘한 현상 익명_0e2a47 1431 1
7256 [실화] 네이버 지식인 글 중에서 가장 미스테리하고 소름돋는 글들 2 익명_91ca0e 3362 1
7255 [실화] 유명한 물귀신 이야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971 0
7254 [실화] 군대 귀신이야기 1 익명_5a9f60 829 0
7253 [단편] 쿠네쿠네 1 여고생너무해ᕙ(•̀‸•́‶)ᕗ 1009 3
7252 [실화] 입원 여고생너무해ᕙ(•̀‸•́‶)ᕗ 1008 0
7251 [실화] [경험담] 단 한번 실제 겪은 기묘한 이야기.. 1 여고생너무해ᕙ(•̀‸•́‶)ᕗ 1413 2
7250 [실화] 길 좀 가르쳐 주세요 1 여고생너무해ᕙ(•̀‸•́‶)ᕗ 137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