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화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4 일 전 조회 754 댓글 0 추천 2





무서운 이야기도 아니고, 그리 길지도 않지만...


처음 도쿄에 와서 혼자 생활하게 되었을 무렵이었다.


낯선 타향살이와 직장에서 이리저리 치이다 보니, 어느새 머릿 속에는 부정적인 생각만이 가득 차 있었다.

 


일 문제와 생활 문제 때문에 하루하루 고민만 늘어났고 자살까지 생각하게 될 정도였다.


그리고 어느밤, 나는 목숨을 끊기로 마음 먹었다.


유서까지 쓰고, 손목을 긋기 위해 칼을 막 손목에 댄 순간...

 


핸드폰 벨소리가 울렸다.


평상시에는 매너 모드로 해 놓는데...


전화를 받자 할머니 전화였다.

 


눈도 나빠서 혼자서는 다이얼도 못 누르는 주제에.


처음에는 종종 연락을 하라느니, 일은 괜찮냐느니 별다를 것 없는 이야기를 늘어놓다가, 갑자기 이렇게 말했다.


[기운이 없는 것 같구나. 감기라도 걸렸니? 할미는 이제 살 날도 얼마 안 남았으니, 대신 아프게 해 달라고 부처님께 빌어주마. 그러니 아무 것도 걱정하지 마. 힘든 건 할머니가 다 받아줄테니까. 그러니까 일 열심히 하려무나. 잘 지내고.]

 


그리고 전화는 끊겼다.


나는 칼을 던져버리고, 밖에 나가 밥집에서 잔뜩 밥을 먹고 돌아와 잤다.


핸드폰은 매너 모드인 채였다.









전이만갑오개혁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8373 [기묘한] 낚시인들이 겪은 귀신 title: 케이셱스피어 665 2
8372 [2ch] 악마 빙의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20 0
8371 [2ch] 10년만의 동창회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70 0
8370 [Reddit] 이상한 cctv 영상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07 1
8369 [Reddit] 4문장으로 공포소설 쓰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49 0
8368 [실화] 강유미와 친구들의 무서운이야기(유투브펌)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45 0
8367 [2ch] 털 없는 개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21 1
8366 [실화] 어릴때 무당 만난 경험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08 1
8365 [실화] (사진주의) 일본에서 화제가 되었던 트위터. 1 익명_658b2e 966 1
[실화]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54 2
8363 [기묘한] 매구(여우귀신)가 된 여인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47 2
8362 [기묘한] 한국의 폐가들.jpg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68 2
8361 [실화] 혐) 멘붕 오는 아프리카 bj의 흉가체험...실제상황 (심약자 주의!) 1 익명_f86d44 1104 2
8360 [실화] 흉가체험 갔다 생긴 썰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76 0
8359 [실화] 민주지산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927 3
8358 [실화] 진짜 개개무서운 디씨 레전드 조기괴담.jpg 1 익명_33fda6 2783 3
8357 [2ch] 도시전설 로어 3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762 1
8356 [실화] 자취썰 괴담중 레전드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188 0
8355 [2ch] 카카오톡이 무서워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968 0
8354 [2ch] 사이비종교에서 신앙생활했던 사람이다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06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