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eddit

4문장으로 공포소설 쓰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10 일 전 조회 349 댓글 0 추천 0





SporkDeprived 264 points 
알람소리에 깨어나고 보니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 속이다. 
더듬더듬 알람을 끄고 비척비척 창문으로 향한다. 
단번에 커튼을 열어젖히자, 따스한 햇볕이 느껴진다. 
여전히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 속이다. 

 


i_ate_the_drugs 214 points 
눈 앞의 여자가 입가에 흐르던 피를 핥아 먹는다. 
여자 손 안엔 내 딸이 몇 점인가 들려있다. 
여자 뒤에 있던 아들이 지르는 소리가, 어째서인지 내 등 뒤에서 들린다.  
거울에서 눈을 떼며, 아직 디저트 먹을 배가 남아있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 

 


TheGreatPastaWars 279 points 
미친 듯이 파고, 파고, 손톱이 벗겨지고 손 끝에서 피가 나오도록 파고, 파고, 또 판다. 
내 비명 소리가 묘지 속에서 공허히 울려퍼진다. 
울부짖던 내 얼굴을 타고 눈물이 방울방울 떨어지는 순간, 깨닫는다. 
여태까지 반대 방향으로 파고 있었다는 걸. 

 


oxy-mo 168 points 
울타리는 철가시를 두른 산이 되어 우리를 내려다본다. 
줄무늬 옷 속에는 벼룩이 가득해 간지럽기 그지없다. 
아무 것도 먹지 못한 채로 벌써 며칠이라 너무도 배가 고프다. 
단체로 샤워실에 들어가라는 명령이 들린다. 

 


coldasgrave 59 points 
이마에 난 혹이 이제는 야구공 크기가 됐다. 
다들 암이라고 했지. 
아니. 
거미다. 

 


Groundfighter/r/groundfighterwrites 118 points 
창문 너머의 남자가 당연한 줄로만 알았다. 
누구에게나 한 명 쯤 있는 거라고 생각했다. 
어렸을 때부터 나를 쭉 지켜봐온 그 남자가, 요즘 들어 밤마다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눈을 가늘게 뜨면 어렴풋이 얼굴이 보일 것도 같다. 

 

 

StasisNation 60 points 
마치 노리고 있었다는 듯, 갑작스레 지진이 일어나더니 나를 수 마일 밑으로 집어삼켰다. 
내가 떨어지는 동안 흔들리고, 쪼개지고, 꿈틀대던 석벽이 마침내 한 줄기의 햇살마저 남기지 않고 지워버렸다. 
그리고 용해된 암석과 재와 함께 꼼짝없이 굳은 이 순간, 
소중함을 망각하고 불필요하다고 여겼던 산소를 맛볼 수조차 없을 정도로 옴짝달싹 못하는 지금 이 순간, 깨달았다. 
불노불사라는 소원은 빌지 말았어야 했음을.









전이만갑오개혁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8373 [기묘한] 낚시인들이 겪은 귀신 title: 케이셱스피어 665 2
8372 [2ch] 악마 빙의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20 0
8371 [2ch] 10년만의 동창회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70 0
8370 [Reddit] 이상한 cctv 영상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07 1
[Reddit] 4문장으로 공포소설 쓰기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49 0
8368 [실화] 강유미와 친구들의 무서운이야기(유투브펌)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45 0
8367 [2ch] 털 없는 개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321 1
8366 [실화] 어릴때 무당 만난 경험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08 1
8365 [실화] (사진주의) 일본에서 화제가 되었던 트위터. 1 익명_658b2e 966 1
8364 [실화]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54 2
8363 [기묘한] 매구(여우귀신)가 된 여인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747 2
8362 [기묘한] 한국의 폐가들.jpg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668 2
8361 [실화] 혐) 멘붕 오는 아프리카 bj의 흉가체험...실제상황 (심약자 주의!) 1 익명_f86d44 1104 2
8360 [실화] 흉가체험 갔다 생긴 썰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476 0
8359 [실화] 민주지산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927 3
8358 [실화] 진짜 개개무서운 디씨 레전드 조기괴담.jpg 1 익명_33fda6 2783 3
8357 [2ch] 도시전설 로어 3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762 1
8356 [실화] 자취썰 괴담중 레전드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188 0
8355 [2ch] 카카오톡이 무서워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968 0
8354 [2ch] 사이비종교에서 신앙생활했던 사람이다 title: 애니쨩뒤돌아보지마 106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