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무조건 모르는척하세요

햄찌녀2019.09.26 15:24조회 수 4145따봉 수 2댓글 2

    • 글자 크기

이 이야기는 지인 C군이 고등학교 때 겪었던

다소 기묘한 이야기입니다.

 


가끔 살다보면 정신없이 뭔가를 찾는 사람을 보게 될 겁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런 사람이 본인에게만 보일 때인데요.

그럴 때는 절대 모르는 척 하십시오.

그거 사람 아닙니다...

 


때는 고2때, 친구들이랑 늦게까지 해운대 송정 바닷가에서 놀다가

집에 가려고 버스를 기다리는데, 한 아가씨가 뭔가를 찾고 있더라고요.

이상한 것이 아가씨가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 한명, 한명에게 뭐라고 묻는데,

아무도 대꾸하지 않는 것 이었습니다

'혹시 동네에 사는 미친 여자라서 그러려니 하는 것인가?'

라며 버스를 계속 기다리는데, 어느 시점에서 그녀가 저에게 말을 거는 것입니다

 


"제 보라색 핸드백이 어디 있는지 아세요?"

 


그런데 목소리가 말이죠, 사람 목소리라고 하기에는 뭔가..

아주 많이 이상했습니다.

이것이 육성으로 내는 소리는 아닌 것 같고,

음높이도 없고... 누군가 내 머릿속으로 텔레파시처럼

목소리를 흘려보낸다고 할까요? 아무튼 알 수 없었습니다.

 


무시하기 미안해서 모른다고 이야기 하려는 찰나,

 


"이런 버르장머리 없는 새끼를 보았나?"라며

누군가가 제 뒤통수를 강하게 때렸습니다.

안구가 앞으로 튀어나올 듯 강하게 쳐서, 엄청 아팠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웬 할머니께서 저에게 화를 내며 또 때리시려는 겁니다.

아무리 노인이라도, 저는 화가 나서...

 


"아 할머니, 왜 때리세요? 제가 뭐 잘못했다고요?"

 


할머니께서는 무섭게 노려보며,

 


"이 놈이 말대꾸를 하네?"라며 또 머리를 세게 때리지는 겁니다.

 


기다리던 버스가 오고,

저와 친구를 비롯한 할머니까지 모두 그 버스에 탔습니다.

그런데 저에게 말을 걸었던 여자만 버스에 타지 않았습니다.

더러운 기분에 창밖을 보며 중얼중얼 거리며 마음을 잡고 있는데,

아까 저를 때렸던 할머니께서...

 


"학생아 아까 많이 놀랬제? 미안하다.

니한테 요망한기 붙어가지고 내가 그거 때어낼라고 그랬다.

아까 그 여자, 그기.. 사람 아니고 귀신이다"

 


저는 뭔 대낮에 ‘약 파는 소리’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냥 더 이상 분란 일으키고 싶지 않아서,

또는 이 할머니 정신이 편찮으실 수도 있어서,

그냥 “네..네..” 건성으로 대답만 했습니다.

 


그런데 할머니께서 하시는 말씀이

 


"만약 고것한테 ‘모른다고 대답’했으면 찾아내라고 니한테 붙었을끼다..

그 요망한기 붙으면 그때부터는 살날 얼마 안남은기라.

쥐도 새도 모르게 죽는기다."

 


조금 무서웠지만 그냥 말이 안 되는 것 같아서 무시했습니다.

 


친구가 버스에서 내릴 때, 저에게 그러더군요.

 


"아까 할매가 여자이야기 하더만..

우리 버스 기다릴 때, 니한테 뭐 물어본 여자 없었잖아?"

 


친구는 전혀 못 본 여자...

아마 할머니 말씀대로 그 버스정류장에서 저만 보였기 때문입니다.

그 뒤로 비슷한 행동을 하는 사람을 세 번 정도 봤는데요.

일부러 못들은 척 피할 때가 많습니다...

물론 사람이 어려우면 당연히 돕는게 인지상정이지요.

그런데 목소리, 말투부터가 다릅니다.

 


사람의 육성이 아닌데, 언어를 억지로 쓰려고 한다고 느끼거나

귀가 아닌 머릿속으로 목소리가 들릴 때,

그때는 반드시 모르는 척 하세요.

그거 사람 아니고, 귀신입니다.

햄지

    • 글자 크기
우리 지역 저주받은 무당집 (by 햄찌녀) 11시 11분의 전화 (by 한량이)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10262 실화 부장님경험담2 햄찌녀 3781 2
10261 실화 일본 av영화에 찍힌 귀신1 햄찌녀 3962 2
10260 실화 검은문1 햄찌녀 3984 1
10259 실화 소름돋는 정체불명의 사진들3 햄찌녀 8671 3
10258 실화 폐납골당1 햄찌녀 3694 1
10257 실화 우리 지역 저주받은 무당집1 햄찌녀 3775 1
실화 무조건 모르는척하세요2 햄찌녀 4145 2
10255 실화 11시 11분의 전화2 한량이 3506 1
10254 실화 불청객1 한량이 3377 1
10253 실화 대관령 고개2 한량이 3621 1
10252 실화 모텔 괴담3 한량이 3701 1
10251 실화 친절하지마2 한량이 3770 3
10250 실화 금정산1 한량이 3400 1
10249 실화 야간 편의점1 한량이 3257 2
10248 실화 어머니의 소원1 한량이 3127 1
10247 실화 한국 전통 문화 대학교2 한량이 3860 2
10246 실화 95년도 대구 "가스폭발사고" 기억하시나요4 햄찌녀 4339 3
10245 실화 아내의 스토커1 햄찌녀 4035 2
10244 실화 실제귀신들은 이렇게 말한다고함 (+영상)1 햄찌녀 4084 2
10243 실화 사이코패스 택시아저씨 만난썰2 햄찌녀 3515 2
첨부 (0)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