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png신규 글




DET.png신규 댓글


실화

야외에서 텐트칠 자리를 고를 때.(고딩 때 선생님의 경험담)

클라우드92019.11.06 15:27조회 수 3626따봉 수 1댓글 0

    • 글자 크기

아직도 철이 없으므로 음슴체.

 

이십년쯤 전 고딩때 수학선생님께 들었던 얘기임.

 

선생님의 별명은 쥐똥이었음.

 

키가 작고 까매서.... 다른 별명은 깜씨.

 

선생님의 꼬장꼬장한 성격을 그 때는 싫어했지만...지금 생각해보면.... 괜찮은 분이었던거 같음.

 

암튼.... 쥐똥선생님이 들려주신 그 분의 경험담.

 

뭐 시간이 오래 지나서 머릿속에서 발효가 좀 되었을 기억이지만 기억을 더듬더듬 해서 적어봄.

 

...

 

이 분이 낚시를 좋아하심.

 

혼자서 밤낚시를 자주 다녔다고 함.

 

그 날도 혼자서 낚시대와 텐트를 챙겨 밤낚시를 하러 가셨다고 함.

 

주변이 어두워질 때 도착해서 물가에서 좀 떨어진 높은 곳에 평평한 곳을 대충 찾아서 후다닥 텐트를 치고

 

늦게까지 낚시를 하고 텐트로 돌아와서 잠자리에 드셨다고....

 

그런데 정말 무서운 꿈을 꾸셨다고 하심.

 

귀신이 당신한테 해코지를 하려고 하는 꿈인데 꿈에서 깼는데도 너무 무서웠다고 함.

 

평소에 그렇게 밤낚시를 혼자 다니고 했는데도 이런 일이 한번도 없었는데

 

그 날은 정말 미칠 듯이 무서워서 해가 뜰 때까지 잠도 못들고 텐트안에서 나가지도 못하고 벌벌 떨고 있었다고 함.

 

시간이 지나서 해가 뜬 뒤 집으로 돌아가려고 서둘러서 텐트를 걷는데

 

텐트가 있던 자리가 주변 땅과 색깔이 달랐다고 함.

 

 

네모난 모양으로 주변 흙에 비해 거무스름한 게  딱 관 하나 정도 크기였다고.

 

그러면서 하시는 말씀이 무덤이 있던 자리는 흙이 죽어서 색깔이 다르다고 하심.

 

(물론 증거 없음...사실관계에 대한 반론은 사양합니다ㅡ_ㅡ;;;)

 

 

....

 

 

 

이와는 반대되는 경험도 하셨다고 하는데

 

상여집에서 비를 피하다가 잠이 드셨다고 함.

 

근데...완전 꿀잠을...;;;

 

정말 포근하고 편했다고 함.

 

 

 

아마

 

텐트친 자리에서 악몽을 꾼 건 선생님이 그 자리에 텐트를 치고 들어앉으니 

 

그 자리의 원래 주인이 화가 나서 그런 거 같다고 하심.

 

말그대로 주거침입. 

 

그 자리의 원래 주인은 정당방위인 셈.

 

반면에 상여집은... 죽은 사람이 저승가기 전에 잠깐 쉬었다 가는 호텔같은 곳이라 잠을 편하게 잘 수 있었지 않았을까라고 하심.

 

 

......

 

 

모의고사 수학 16점 맞던 제가 유일하게 수업에 완전 집중해서 들었던 이야기입니다.

 

그 땐.. 재밌었는데 글로 쓰니...영 .... ㅡ_ㅡ ;;;;

 

 

 

출처 : 오유 ... 숲지기

    • 글자 크기
철 지난 물귀신 이야기 (by 클라우드9) 군 말년에 물에 빠진 시체 꺼낸 일 (by 클라우드9)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따봉 수
10105 실화 잘 아는 무속인분과 평범한 썰 3 한량이 1429 0
10104 실화 잘 아는 무속인분과 평범한 썰 2 한량이 1557 0
10103 실화 잘 아는 무속인분과 평범한 썰 한량이 1789 1
10102 실화 살인범이 9년 만에 자수하게 된 이유를 얘기하지2 한량이 1778 2
10101 실화 친구 여동생 글에 달린 오유 댓글 가위왕핑킹 2092 0
10100 실화 남편이 봤다던 그 귀신을 저도 보았습니다.1 가위왕핑킹 1686 0
10099 실화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1 가위왕핑킹 1570 0
10098 미스테리 약간 섬뜩한 해양 실종 사건1 가위왕핑킹 887 0
10097 실화 갑자기 생각난 가위썰1 가위왕핑킹 1255 0
10096 실화 오늘은 진짜 공포 이야기..자살 후 친구 2명을 데려간 아이 가위왕핑킹 1640 0
10095 실화 지하철에서 만난 기묘한 할아버지 이야기 가위왕핑킹 1562 0
10094 실화 방금 훈련소 마치고 온 다녀온 친구 썰 가위왕핑킹 1419 2
10093 실화 군대에서 겪은일1 가위왕핑킹 1668 0
10092 실화 저도 오랜만에 레알루다가 무서운 이야기 하나 가위왕핑킹 1529 0
10091 실화 옆집 할아버지4 햄찌녀 4556 2
10090 실화 편의점 알바 중에 생긴 일2 햄찌녀 3970 1
10089 실화 고독사, 자살현장 특수청소 21 햄찌녀 2933 2
10088 실화 고독사, 자살현장 특수청소 11 햄찌녀 3302 2
10087 실화 철 지난 물귀신 이야기 클라우드9 3117 1
실화 야외에서 텐트칠 자리를 고를 때.(고딩 때 선생님의 경험담) 클라우드9 3626 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