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모텔 괴담

한량이2019.09.24 15:35조회 수 3725추천 수 1댓글 3

    • 글자 크기

제가 사는 곳은 분당이지만, 평소에 부산을 좋아해 여름휴가 때도 혼자서 부산에 놀러 갔습니다. 친구와 밤새 게임도 하고 부산의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재밌게 지냈죠.

떠나기 전날 밤, 연산역에 위치한 모 모텔에 방을 잡고 친구와 저녁을 먹은 후, 친구는 집으로 보내고 전 맥주 한 병 사들고 모텔 방으로 갔습니다. 제 방은 4층 맨 구석진, 13호였습니다.

친구랑 저녁 먹으면서 귀신얘기를 잔뜩 해서 그런지, 약간 오싹했습니다. 그래서 전 가지고 온 노트북으로 일부러 음악을 크게 틀고 티비로 영화도 보면서 나름대로 무서움을 이겨내고 있었습니다.

새벽 2시 반쯤 되었을까요? 티비를 틀어도 재밌는 건 하나도 안하고, 전날밤에 밤을 샌 덕택인지, 슬슬 피곤함이 몰려왔습니다. 슬슬 자볼까.해서 노래만 켜놓고 방을 정리하고 침대에 누웠습니다.

그때였습니다. 자려고 하는데 제 뒷방에서 갑자기 쿵! 쿵! 하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처음에는 저게 뭐여, 했는데 그 소리는 끊이지 않고 이어졌습니다.

쿵! 쿵! 쿵!
쿵! 쿵! 쿵!

마치 일정한 박자라도 가지고 있는 듯이, 그 소리는 1?2분 정도 끊이지 않고 이어졌고, 저는 아까 본 무서운 이야기도 생각이 나고 해서 심장이 마구 뛰었습니다. 너무 피곤해서 저런 소리가 들리나, 싶은 생각도 드는데 옆방에서 신음 비슷한 비명소리? 같은 게 조금씩 들리더군요. 그래서 아, 너무 열심히 사랑을 나누다보니 저런 소리가 들리나보다, 싶어서 그냥 잠들었습니다.

다음날 느지막이 일어나 방을 정리하고 체크아웃을 하는데, 순간 궁금함이 일었지요.
로비를 지키고 있던 아주머니에게 여쭤봤습니다.

"아주머니, 혹시 어제 413호 옆방에 어떤 분들이 계셨나요?
"총각, 412호(제 옆방)에 사람 없었는데?"

    • 글자 크기
대관령 고개 (by 한량이) 친절하지마 (by 한량이)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0729 미스테리 지하철 도시괴담3 title: 햄토리햄찌녀 2491 2
10728 실화 부장님경험담2 title: 햄토리햄찌녀 3813 2
10727 실화 일본 av영화에 찍힌 귀신1 title: 햄토리햄찌녀 4012 2
10726 실화 검은문1 title: 햄토리햄찌녀 4007 1
10725 실화 소름돋는 정체불명의 사진들3 title: 햄토리햄찌녀 8813 3
10724 실화 폐납골당1 title: 햄토리햄찌녀 3734 1
10723 실화 우리 지역 저주받은 무당집1 title: 햄토리햄찌녀 3824 1
10722 실화 무조건 모르는척하세요2 title: 햄토리햄찌녀 4183 2
10721 사건/사고 ‘고무물통 살인’ 부부 징역 15년·7년…생전에는 성매매 강요도 yohji 149 1
10720 실화 11시 11분의 전화2 한량이 3523 1
10719 실화 불청객1 한량이 3390 1
10718 실화 대관령 고개2 한량이 3648 1
실화 모텔 괴담3 한량이 3725 1
10716 실화 친절하지마2 한량이 3815 3
10715 실화 금정산1 한량이 3417 1
10714 실화 야간 편의점1 한량이 3277 2
10713 실화 어머니의 소원1 한량이 3145 1
10712 실화 한국 전통 문화 대학교2 한량이 3881 2
10711 사건/사고 싸이코패스 살인마와의 인터뷰 찬란하神김고 252 1
10710 사건/사고 아직 해결되지 않은 잔인한 미제사건.jpg 산꾼 259 2
첨부 (0)
오늘:
235
어제:
2,875
전체:
775,615
로그인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