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의에 시달리다…결국 손수레로 배송하는 기사들

yohji2021.04.16 17:05조회 수 87추천 수 1댓글 3

  • 8
    • 글자 크기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일반 택배 차량(탑차)에서 택배 배송 물품들을 내린 뒤 손수레에 실어 개별 배송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일반 택배 차량(탑차)에서 택배 배송 물품들을 내린 뒤 손수레에 실어 개별 배송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 차량의 지상 도로 진입을 전면 금지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대단지 아파트에서 택배기사들이 세대별 배송을 다시 시작했다. 택배 노조가 개별 배송을 중단한 지 이틀 만이다.

택배노조는 지난 1일부터 시작된 해당 아파트의 지상 출입금지 조치에 맞서 14 일부터 세대별 배송을 멈추고 아파트 단지 앞에 택배 상자를 쌓아 둔 뒤 입주민들이 찾아가도록 안내했다.

그러나 아파트 단지 앞 배송 시행 이후 몇몇 입주민이 택배기사에게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건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이틀 만에 세대별 배송을 재개하게 된 데에는 택배 기사들이 일부 입주민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는 등 피해가 이어지면서 강경 투쟁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일반 택배 차량(탑차)에서 택배 배송 물품들을 내린 뒤 손수레에 실어 개별 배송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일반 택배 차량(탑차)에서 택배 배송 물품들을 내린 뒤 손수레에 실어 개별 배송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일반 택배 차량(탑차)에서 택배 배송 물품들을 내린 뒤 손수레에 실어 개별 배송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아파트는 공원형으로 설계돼 있어 단지 내 지상 도로로 차가 진입하지 못하도록 통제했다. 이에 따라 택배 기사들은 택배 물품을 일일이 손수레에 옮겨 담아 직접 문 앞까지 배송해야 하는 상황이다. 5000 세대에 달하는 대규모 단지라는 점에서 집앞 배송까지 소요되는 시간이나 택배 기사들의 노동량이 적잖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택배 기사가 손수레에 실은 택배 배송 물품을 개별적으로 배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 기사가 손수레에 실은 택배 배송 물품을 개별적으로 배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 기사가 손수레에 실은 택배 배송 물품을 개별적으로 배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택배 노동자들에게 수많은 항의 전화와 문자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참여한 택배 노동자들 중에는 일을 그만둘 생각까지 할 정도로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택배노조는 이날부터 매일 오후 6시 30 분 아파트 단지 앞에서 무기한 촛불집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18 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와 25 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향후 투쟁 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5&aid=0001431428


아 ㅜㅜ

yohji (비회원)
  • 8
    • 글자 크기
오염수 마셔보라는 중국의 말에 일본 부총리의 반론.jpg (by 야미노78) 내년에 국내 출시되는 벤츠의 전기차 ‘더 뉴 EQS’ [기사] (by gawi)
댓글 3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070 [딴지펌] 윤석렬 대선 지지율 지속적 1위를 우습게 보시는 분 많은데..1 사나미나 77 0
7069 중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격리 시설의 모습1 스미노프 90 1
7068 또 백신가지고 지랄하는 츄오닛뽀1 파지올리 68 0
7067 나는 유관순을 모릅니다.jpg1 혁명군 72 0
7066 [단독] '술 접대' 검사 2명만 면직 결론…1명은 빠졌다 아이즈원♡ 30 0
7065 부산 60년 전통,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곳 알고보니 음식 재활용 신기루 33 0
7064 황교안, 공식 활동 시작 "활동 재개, 해야 할 것 같다"2 까라면까 34 0
7063 자전거전용도로 달리던 남성 사망.news posmal 78 0
7062 [속보] 홍남기 "LH 특수본, 6명 구속…부동산 244억 몰수" 낙연 52 0
7061 “자가진단키트는 노래방용이 아니다”...말 바꾼 오세훈.jpg1 노랑노을 66 0
7060 해커들, 미국 CORONA 지원금 '670억 원' 가로채 prisen 37 0
7059 페미니즘에'20대 남성'보다 '10대 남성'들이 '분노'하…3 최고수호천사 56 0
7058 롯데백화점 평촌점 계급 나누기 논란1 posmal 100 0
7057 한일관계가 그나마 좋았던? 시절2 혁명군 92 1
7056 오염수 마셔보라는 중국의 말에 일본 부총리의 반론.jpg2 야미노78 134 1
항의에 시달리다…결국 손수레로 배송하는 기사들3 yohji 87 1
7054 내년에 국내 출시되는 벤츠의 전기차 ‘더 뉴 EQS’ [기사]1 gawi 72 1
7053 문대통령, 비서관급 '방역기획관' 신설..기모란 교수 발탁1 포이에마 33 0
7052 검찰, 출생신고도 않은 8살 딸 살해 친모에 징역 30년 구형 / 뉴스11 시한폭탄 39 0
7051 '아들 흉기난동' 용서한 아버지 결국 살해…징역 10년 / 뉴시스1 시한폭탄 60 0
첨부 (8)
611211110015751063_1_20210416164106071.jpg
253.9KB / Download 0
611211110015751063_2_20210416164106094.jpg
259.7KB / Download 0
611211110015751063_3_20210416164106110.jpg
447.2KB / Download 1
611211110015751063_4_20210416164106137.jpg
249.0KB / Download 0
611211110015751063_5_20210416164106156.jpg
405.3KB / Download 0
611211110015751063_6_20210416164106179.jpg
244.0KB / Download 0
611211110015751063_7_20210416164106207.jpg
208.7KB / Download 0
611211110015751063_8_20210416164106223.jpg
271.4KB / Downloa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