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사하고나선조심하세요
title: 썬구리강남이강남콩 2018.05.12 조회 1918 댓글 4 추천 3





휴우. 이제 끝났다. 



이사를 드디어 끝마쳤다



이삿짐센터 사람들이 모두 간 후 나는 포장박스를 풀어서 차곡차곡 정리하길 시작헀다.



컴퓨터는 컴퓨터자리, 식탁은 부억자리에 하나둘 정리하기 시작헀다.



띵동~



누구지? 



나는 문 앞으로 다가갔다.



"누구십니까?"



"나다! 이 새끼야~"





우리 대학 같은과 선배였다

선배가 오자 나는 굉장히 반가웠다

마침 그 날은 13일의 금요일이자 무덥디 무더운 여름이였다.



선배가 오자 일딴 먹을게 필요했던 나는 냉장고에서 아껴두었던 

삼겹살과 소주 2병을 꺼내서 아직 풀지않은 포장박스 위에도 올려놓고 

만담을 나누며 먹기 시작했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보니 어느덧 8시가 되었고





13일의 금요일이라고 선배가 공포비디오를 빌려왔는데 우리집에는 

비디오플레이어가 없었기에 하는 수없이 tv를 시청하기로 했다.







엄청난 타이밍이였을까? 마침 tv를 키자마자 귀신영화가 방송되고있었다.





하지만 영화라기엔 자꾸 귀신만나왔고 너무나도 새부적인 묘사에 나는 조금씩 

무서움을 느끼기 시작했다.





선배와 둘이서 와들와들 떨면서 영화(?)를 보는 도중 갑자기 선배가 

배가 아프다면서 화장실에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 X발. 무서워 뒤지겠네. 야 나랑 같이있어주면 않돼냐?



"아니. 대변보는데 옆에서 같이있는게 어딨어요.-_-

무슨 공중화장실 가는 것도 아니고 집안에 화장실가는데."



"젠장. 괜히 공포분위기 조성했다간 뒤질 줄 알아라"





선배가 화장실에 들어갔다.





혼자서 귀신영화를 보고있었다.



그 순간. 무엇인가가 내 머리속을 스치고감을 난 느낄 수있었다.





등골이 오싹해졌다. 

소름이 돋았다. 

온몸이 얼어버릴 것 같았다.





나는 그 자리에서 뛰쳐나왔다.

이삿짐 정리가 반도않된 집 대문을 박차고 그냥 미친듯이 달리고 또 달렸다.





사람이 많은 곳에 가야만 할 것 같았다.





집 대문을 열고 나온 것도. 이삿짐을 정리않한 것도 그리고 지금 달리면서 

사람들과 부딪히는 그 어떤 것도 신경에 쓰이지않았다.





자꾸만 눈물이 나왔다. 

계속 눈물이났다. 

무서워서 미쳐버릴 것 같았다.





많은 사람들을 보지않으면 미쳐버릴 것만 같았다.



시내 한복판에 도착했다.

사람들은 많았지만 밤이라서 캄캄했다. 

밝은곳이 필요헀다.







백화점.







내 눈에 비친 백화점.

나는 바로 그 곳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백화점 의류코너에서 난 주저앉고 말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며 나를 쳐다봤지만 그딴건 아무래도 상관없었다.







방금 이사를 끝낸 집. 케이블 신청도 연결도 않했는데 대체 TV는 어떻게 나온건가..







그리고..







내가 이사한 집 주소를 그 누구에게도 말한 적이 없었다는것을 그떄서야 난 깨달을 수 있었다.








강남이강남콩

아직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4
지혜로운바보 2015.12.02
뭐지... 선배의 모습을 한 무언가라는 건...가...
에디터 취소
title: 투츠키9원이랑호랑 2015.12.14
다시 들어가기도 소름돋고 무서울듯해요! 으어
에디터 취소
title: 밧대리Dorothy 2016.09.23
아..
에디터 취소
호떡만듦 2018.05.22
아하,,,,
에디터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2621 유라가 어이없는 혜리 3 앙기모찌주는나무 734 4
2620 청설모가 물을 마시는 법 1 title: 채영전이만갑오개혁 583 3
2619 정통 이태리 피자 3 여고생너무해ᕙ(•̀‸•́‶)ᕗ 655 3
2618 19)한양대 예비 레전드 3 익명_8d5cb2 1204 3
이사하고나선조심하세요 4 title: 썬구리강남이강남콩 1918 3
2616 버스정류장에서 뒤질뻔한실화 100% 6 title: 연예인13라면먹고갈래? 2257 3
2615 여고생들 공포이야기 3 title: 양포켓몬패널부처핸접 1261 3
2614 오바마가 한국과 대화를 안한이유 2 title: 섹시변에서온그대 774 3
2613 남북정상회담 이후 문대통령 지지율 1 title: 섹시변에서온그대 474 4
2612 대통령에게 개인기 요구하는 초딩들 2 아리가리똥 387 3
2611 특이점이 온 공부법 1 노랑노을ᕙ(•̀‸•́‶)ᕗ 418 3
2610 요즘 짬뽕집이 많아진 이유 3 앙기모찌주는나무 880 3
2609 화장실 거울 몰카 .... 4 매니아 894 4
2608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3 아리가리똥 494 3
2607 장모님 생신 선물로 5천원 드렸습니다 2 title: 그랜드마스터 딱2개ILOVEMUSIC 389 3
2606 전 남편과의 우연한 만남 2 노랑노을ᕙ(•̀‸•́‶)ᕗ 919 3
2605 군대 PX병 특징 4 title: 이건뭐지우주선이리듐 516 5
2604 야 고기 바꿔 먹을래? 2 노랑노을ᕙ(•̀‸•́‶)ᕗ 442 3
2603 샤워 2 여고생너무해ᕙ(•̀‸•́‶)ᕗ 505 3
2602 BJ 지여닝의 생각 2 title: 풍산개안동참품생고기 53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