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타 버린 책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2021.02.28 07:57조회 수 342추천 수 1댓글 1

    • 글자 크기

17년 정도 전, 중학교 여름방학 때의 일이다.


나는 가족과 함께 시마네현의 시골집에 내려가 청소를 돕고 있었다.


할아버지는 내게 청소 도중 나온 쓰레기를 뒷마당의 드럼통 안에 넣고 태우라는 명령을 내리셨다.




쓰레기 속에는 낡은 책 같은 것이 잔뜩 있어 나의 호기심을 끌었다.


하지만 모두 중학생에게는 어려운 학술서나, 초능력이나 몬스터는 언급도 없는 시시한 소설 뿐이었다.


흥미를 끌만한 것이 없다고 생각한 나는 닥치는대로 책을 찢어 불에 태웠다.




그러던 도중 쓰레기 속에서 이상하게 낡은 책을 발견했다.


다른 책처럼 제본이 된 것이 아니라, 구멍을 몇 개 뚫어 그것을 끈으로 묶은 형태의 옛날 책이었다.


무엇인지 알 수 없는 그림이 잔뜩 그려져 있고, 옆에는 지렁이 같은 이상한 글자가 써 있었다.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알 수 없었지만, 나는 지금까지 보았던 그 어떤 공포 만화나 영화보다 더한 두려움을 느꼈다.


겁에 질린 나는 무심코 그 책을 그대로 불 속에 던져 넣었다.


마음을 고쳐먹고 쓰레기를 계속 태우는데, 불 속에서 [으아아아악!] 하는 소리와 함께 드럼통 안에서 불이 솟구쳤다.





폭발한 것은 아니었지만, 큰 소리가 났다.


거기에 놀라 가족이 달려와서, [스프레이 통 같은 걸 태우면 어쩌니!] 라고 화를 냈다.


하지만 나는 맹세코 그런 것을 불에 넣은 적은 없었다.




시골에서 집에 돌아와 내가 대학에 진학할 무렵, 할아버지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대대로 그 동네의 촌장이 계승하는 책이 사라졌다는 것이었다.


전화를 받은 아버지가 모른다고 대답했더니, 할아버지는 곤란해하면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당연히 나는 [그 책이구나...] 라고 생각했지만, 무서워서 말을 할 수가 없었다.


할아버지는 그로부터 5일 뒤 세상을 떠나셨다.


신사의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셨다고 한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것은 내가 그 책을 태웠기 때문일까.


멍하니 앉아계신 할머니의 모습을 보자 가슴이 아파왔다.


장례식 내내, 반쯤 열린 미닫이문 너머 뒷마당의 드럼통이 보였다.




나는 지금도 그 드럼통이 너무나 무서워서 다가갈 수가 없다...

    • 글자 크기
네 명의 조난자 (by 티끌모아티끌) 의뢰인 (by 티끌모아티끌)
댓글 1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CH 타 버린 책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342 1
11476 2CH 의뢰인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319 1
11475 실화 군시절 괴담 아닌 괴담 (벌레 묘사 주의)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354 1
11474 2CH 현수교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320 1
11473 2CH 빗소리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247 2
11472 2CH 동창회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310 1
11471 2CH 반장의 비밀1 title: 고양이3티끌모아티끌 307 1
11470 미스테리 연천 530gp 사건이야기(일명 김일병 총기난사)3 title: 하트햄찌녀 551 2
11469 실화 미국에서 백컨트리 캠핑하다 겪은 일 (스압)6 seanie 665 3
11468 사건/사고 부검이야기2 title: 하트햄찌녀 605 0
11467 실화 산에서 돈 주웠는데 이거 뭐냐7 title: 하트햄찌녀 926 3
11466 사건/사고 2003년 오늘을 잊지말아요 <<03. 2.18 대구 지하철참사 >>4 title: 하트햄찌녀 428 1
11465 실화 죽전 이마트5 title: 하트햄찌녀 1199 2
11464 실화 고양이 귀신4 title: 하트햄찌녀 490 2
11463 실화 전남 고흥 다리,얼굴없는 귀신3 title: 하트햄찌녀 532 2
11462 사건/사고 멕시코 카르텔 최연소 여자두목 특수부대에 급습당해 사망4 title: 하트햄찌녀 835 3
11461 실화 영화 <곡성> 촬영 에피소드4 title: 하트햄찌녀 739 3
11460 실화 시골의사 블로그- 억울한 죽음4 title: 하트햄찌녀 658 2
11459 사건/사고 중학생인 남매가 관계를 자주 가져서 고민인 부모3 title: 하트햄찌녀 1011 3
11458 실화 멕시코의 테이큰3 title: 하트햄찌녀 579 1
첨부 (0)